경북 경주 동부사적지 첨성대 인근 형형색색 여름꽃 만발 1일차【21년6월25일】

댓글수68 다음블로그 이동

▒산행과여행▒/2021년앨범

경북 경주 동부사적지 첨성대 인근 형형색색 여름꽃 만발 1일차【21년6월25일】

아젤리아
댓글수68

 

 

 

 

경주 동부사적지 첨성대 인근 형형색색 여름꽃 만발 【21년6월25일】

경주 여행을 생각하는 분들에게 첨성대 꽃단지에 지금은 뭐가 있는지. 
경주  싱그러움 까지  전해드린다. 
 여행 이야기 마음이 머무는 이곳 지금 형형색색 여름꽃들이 잔치을 벌이고 있는 중이다.

 

 

 

 

 

 

 

 

 

천년왕도 경주의 첨성대꽃밭에는 늘 형형색색의 아름다운 꽃들이 사시사철 얼굴을 바꿔가며 관광객들을 맞이하기에 분주하다. 

지금 첨성대가 있는 동부사적지대에는 접시꽃은 거의 다 시들어가고 플록스(phlox),수국·접시꽃·가우라,메리골드,백합,디기탈리스 흐드러지게 피었고 색감이 빼어난 플록스가 최애의 인기를 얻고 있다.

 

 

 

 

 

 

 

경주 첨성대 두번이나 발걸음 했었다

6월25일,
7월4일.
1일차는 해바라기 피기전 이고,
2일차는 해버라기 절정일때 담아본다

우선,
6월25일 다녀온 포스팅 이다
첨성대 갈때마다 구름과하늘이 선사한다.

나하고 궁합이 맞는겠얌 ㅎ 

 

 

 

 

 

 

 

 

 

 

 

 

 

 

 

꽃밭으로 둘러싸인 첨성대는 이른 아침에 와야 제대로 사진을 담을수 있는 곳이다
집에서 가깝다 보니 항상 아침7시 전에 들어와서  10시전에 나간다.

 

 

 

 

 

 

 

 

먼저 동쪽 넓은 꽃밭에 붉은 접시꽃이 궁금해서 그곳부터 향했다 
6,7월 경주를 밝혀줄 꽃단지

키보다 훌쩍 큰 접시꽃. 6월 국내여행의 테마도 역시나 꽃!

 

 

 

 

 

 

 

 

꽃밭으로 둘러싸인 첨성대

이른 아침 인데도 엄청 더운날이다.

 

 

 

 

 

 

 

 

 

 

 

 

 

일주일 후 다시 오는걸루..

해바라기

 

 

 

 

 

 

 

 

 

 

 

 

 

 

경북 경주 동부사적지 첨성대 인근에 조성된 꽃밭에 흐드러지게 핀 여름꽃이 눈길을 끈다

 

 

 

 

 

 

 

 

 

 

 

 

 

 

 

 

 

 

 

 

 

천년의 수도 경주를 대표하는 동부사적지 첨성대 일원 꽃단지에 화려하고 다채로운 플록스 꽃이 피기 시작했다.

 

 

 

 

 

 

 

 

 

6월 중순 개화하기 시작해 무더위가 지나갈 때까지 피어 있는 플록스(phlox)는 꽃봉오리가 많아 꽃 하나가 피었다 지면 그 옆에서 또 피고, 그 꽃이 지고 나면 또 옆에서 피어오르는 등 여름철 내내 볼 수 있는 꽃이다. 

 

 

 

 

 

 

 

 

 

 

 

 

 


나의놀이터 경주 첨성대 
첨성대 에서 날 부른다. 

날씨 좋은날 기달려 오늘 달려간다

 

 

 

 

 

 

 

 

 

 

 

 

 

 

 

 

 

플록스,연꽃,도라지꽃, 에키나세아, 가우라, 러시안세이지, 게일라르디아
경주 첨성대에서 만나는 아름다운 꽃들의 향연에 빠져볼까 하다.

여길 두번 발걸음 했었다..날씨에 따라 풍경은 달라지는것 ....


 

 

 

 

 

 

 

 

 

 

 

 

 

 

 


이곳 동부사적지에는 동궁과 월지 주변으로 우아한 연꽃이 관광객을 유혹하고, 
동부사적지 에선 여름꽃 으로 일상에서 잠시 벗어나 재충전할 수 있는 힐링 공간으로 각광 받고 있다.

 

 

 

 

 

 

 

 

담으면서 웃어본다

벌,나비 

이쁜긋들

 

 

 

 

 

 

 

 

뜨거운 햇살에 쑤그려 담는다고 진땀빼고..

 

 

 

 

 

 

 

 

 

 

 

 

 

 

 

경주첨성대 주변으로는 언제 찾아도 그 시기에 맞는 꽃이 있어서 여행 중인 분이라면 가볼만한곳으로 추천해줄 만 곳이다.

 

 

 

 

 

 

 

 

 

 

 

 

 

 

 

 

 

 

 

 

 

 

 

 

 

 

 

 

 

 

 

 

 

 

 

 

 

 

 

플록스 단지 옆에는 수국·접시꽃·가우라 등 다채로운 꽃이 함께 피어 경주의 아름다운 문화유적과 어우러져 특별한 경관을 주어진다

 

 

 

 

 

 

 

 

이 천인국은 영명에서 볼 수 있듯이 인디언의 담요처럼 생겼다고 해서
인디언 국화라고 불리기도 한다.
그 외에도 학명인 가일라르디아, 아리스타타 등등의 이름으로 불리우고 있다.

 

 

 

 

 

 

 

 

화려한 천인국의 유혹

이맘 때 쯤 길가나 도로변 어느곳에서나 흔히 볼 수있는 식물이다.

 

 

 

 

 

 

 

플록스는 색감이 워낙에 뛰어난데다 
몽글몽글 마치 새신부가 들고 있는 부케처럼 아름다워서 많은 관광객들에게 엄청난 인기를 얻고 있다.

 

 

 

 

 

 

 

시야를 열어주고 계절을 숨 쉬도록 하며 같은 모습을 즐기는 다른 사람들의 목소리를 리듬처럼 듣게 한다
땅과 계절에 적응하며 정착한 나무들이 춤추고,계절과 꽃향기를 즐길 줄 아는 시민들에 의해 성장하고 지속되는 것이다.

 

 

 

 

 

 

 

 

 

 

 

 

 

 

 

수국 둘려 쌓인 접시꽃단지

 

 

 

 

 

 

 

플록스,수국,접시꽃

3종셋트

 

 

 

 

 

 

 

 

 

 

 

 

 

 

꽃 색깔도 분홍·보라·흰색 등 강렬하고 화려해 여름을 대표하는 꽃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현재 동부사적지 첨성대 일원 2000㎡ 규모 단지에 플록스가 피어 여름철 즐거움을 준다

 

 

 

 

 

 

 

 

 

 

 

 

 

 

 

 

 

 

 

 

 

 

 

 

 

 

 

 

 

 

플록스꽃이 피기 시작한다. 올해 유난히 키가 크니 장마비와 태풍에 시달림이 크겠다

 

 

 

 

 

 

 

 

 

 

 

 

 

 

 

 

 

 

 

 

 

 

 

 

 

 

 

 

 

 

 

 

 

 

 

 

 

 

 

 

 

황금빛 메리골드
금잔화(pot marigold)라고도 알려진 꽃 식물인 메리골드꽃은 차로 마시거나 다양한 허브 제제의 성분으로 사용할 수 있다

 

 

 

 

 

 

 

 

 

 

다양한 꽃들의 향연...
색의 향연에 눈이 즐겁다. 제각각 모양도 달라서 개성만점이다

 

 

 

 

 

 

 

 

 

하늘과구름 경주 첨성대 풍경이 참 보기 좋다
집에서 그리 멀지 않아서 구름좋은날 이면 무조건 생각나는 첨성대

 

 

 

 

 

 

 

 

 

백합도 몇칠 있으면 만개 하겠고

 

 

 

 

 

 

 

 

 

 

 

 

 

 

 

바닥에 바싹 엎드린 베고니아. 
싱그러움을 느낄 수 있도록 식재된 여름 꽃은 매리골드ㆍ베고니아 

첨성대 배경으로 담으니 멋진군

 

 

 

 

 

 

 

 

 

 

 

 

 

 

 

 

 

 

 

 

 

동궁과 월지가 곱게 치장한 화려함을 품었다면 첨성대의 야경은 우아하고 고요하다. 
  고아한 곡선이 부각되며 고풍스러운 아름다움을 한껏 발산한다.

 

 

 

 

 

 

 

 

 

2021년 6월25일 무더위가 한창인 경주 첨성대는 아름다운 여름꽃들로 화려한 꽃천국을 만들어낸다.
사람과 자연과 문화역사가 하나가 되는 곳 그 마법같은 이야기가 있는 곳이 바로 천년고도 경주 역사유적지구인 것이다.

 

 

 

 

 

 

 

 

 

 

 

 

 

 

 

경주는 도시 전체가 유네스코에 등재된 곳이다. 
그래서 경주 곳곳을 걸어 다니기만 해도 유적지가 그림처럼 펼쳐진다.

천년의 신라 역사가 살아 숨 쉬는 곳 경주

 

 

 

 

 

 

 

 

 

 

 

 

 

 

 

 

 

 

 

 

 

 

종 모양으로 종종 탐스럽게 핀 디기탈리스. 

잘 자란 디기탈리스는 중세 시대 왕족들이 입던 드레스가 연상될 정도로 볼륨감이 있어 보이고...

 

 

 

 

 

 

 

 

 

 

 

 

 

 

 

 

 

찬찬히 둘러보니 그냥 지나쳤던 꽃들에는 사람처럼 모두 이름이 있고, 태생이 있고, 저마다의 가장 빛나는 계절을 가지고 있다.

 

 

 

 

 

 

 

 

 

 

 

 

 

 

 

 

 

 

 

 

 

 

 

 

 

 

 

 

 

 

 

 

 

 

 

 

 

플록스는  코끝을 찌르는 달콤한 향기는 어찌나 좋은지 그 향기의 매혹도 대단하다

 

 

 

 

 

 

 

 

 

 

 

 

 

 

 

 

 

 

 

 

사람이 살아가는데 행복을 느끼는 것이 여러가지 지만 
여행의만큼 행복할 때가있을까...

 

아름다운 삶 
너를 만나는 것도 아름다운 삶 아닐까?
새콤달콤 
아름다운 삶이다

 

 

 

 

 

 

 

 

 

 

 

 

 

 

 

 

계절에 맞는 꽃들로 가득하여 사진을 담기에도 좋은 곳이다. 
아름다운 꽃밭을 감상하며 사진을 만드느라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다리가 뻐근할 정도로  장시간 운동한 셈이다

 

 

 

 

 

 

 

 

 

 

 

 

 

 

 

 

 

 

 

 

 

 

 

 

 

살랑거리는 꽃.. 
햇빛을 받아 예쁘게 보드라워랑.
보이는  꽃밭에서 마법처럼 예쁘기도 하여랑

 

 

 

 

 

 

 

 

 

 

 

 

 

 

 

 

 

꽃을 풍경으로 사진 찍기 삼매경에 흠뻑 취해 추억을 하나 둘 수놓기에도 좋다
이 꽃물결 일렁이는 바다를 보는 듯 너울된다

 

 

 

 

 

 

 

 

 

 

 

 

 

 

 

 

세상이
아름답게 변해가면서
그 아름다운 빛이 가슴에 소리없이 스며든다.

 

 

 

 

 

 

 

 

 

뱅글뱅글 돌려나는 작은 꽃잎이 어쩜 이리 많고
들여다 볼수록 오묘하는지....

 

 

 

 

 

 

 

 

 

 

 

 

 

 

 

 

 

 

 

 

 

 

첨성대는 동양에서 가장 오래된 천문대로 알려져 있으며, 선뎍여왕(재위 632~647년) 때 축조되었다 한다.
대한민국 초등교과과정을 배웠으면, 모를리 없는 첨성대
 

 

 

 

 

 

 

 

 

 

경주는 고대 왕들의 꿈이 묻혀 있는 능의 도시다. 

 

 

1천400여 년이나 지났어도 원래의 모습을 유지하고 있는 첨성대가 천년을 이어온 고대 신라의 흔적 위에 우뚝 서 있다. 
넓은 잔디광장을 지나 첨성대 가까이 다가가면 4만8천㎡ 부지에 , 울긋불긋한 꽃 백일홍이 꽃물결 일렁이는 바다를 보는 듯 너울거린다.노을이 지기 시작하는 첨성대를 바라보는 풍경도 일품이지만 어스푸레 어둠이 내리기 시작하면 8가지 빛깔의 조명이 더 해져 또 다른 아름다움이 얼굴을 내민다. 
동궁과 월지가 곱게 치장한 화려함을 품었다면 첨성대의 야경은 우아하고 고요하다. 
고아한 곡선이 부각되며 고풍스러운 아름다움을 한껏 발산한다. 

 

 

 

 

 

 

 

 

 

 

 

 

 

 

 

첨성대로 가는 길은 꽃들이 활짝 피어서 눈을 즐겁게 했다
아름다운 꽃들의 향연에 감탄사도 잠시 따가운 햇볕이 ...

 

 

 

 

 

 

 

 

 

첨성대도 동궁과 월지도 밤에 보는 것이 더 아름답다

첨성대는 선덕여왕 때,
동궁과 월지는 문무왕 때 창건되었으니
약 40년의 갭이 있지만

지금의 경주 여행자들에게는 도보 10분 정도의 차이만 있을 뿐.

 

 

 

 

 

 

 

 

 

 

 

 

 

 

 

 

 

 

경주하면 대표적인 유적지를 생각해보자면 불국사, 석굴암도 있지만
그래도 첨성대가 유명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경주의 유명 유적지 중에서 무료로 갈 수 있는 곳이자 공원화되어서 계절마다 꽃들의향연 느끼기 딱 좋은 곳이다 

 

 

 

 

 

 

 

 

 

 

 

 

 

 

마음으로
찍는 사진들은
아름다운 색으로 물들고,

 

카메라로
담아낸 사진은
이쁘고 멋지게 익어가는
그날의 온도가 아름답게 익어가는 칠월..

 

 

 

 

 

 

 

 

환상의 정원은 바람과 하늘을 벗 삼아

천인국

 

 

 

 

 

 

 

 

 

 

 

 

 

 

 

손으로 쉴  수도 없이 많이 와 본 익숙한 장소와 이름이 
오늘 또  다른 느낌인 것은 그때마다  다른 까닭일까..
 

 

 

 

 

 

 

 

 

 

 

 

 

 

 

 

 

 

 

 

 

 

 

화면 가득 녹색이 펼쳐진다. 
하늘은 그야말로 파아란 하늘색과구름이 덩실 춤을 춘다.

그 사이를 즐겁게 거닐는 내 모습이 참 좋다

 

 

 

 

 

 

 

 

 

 

 

 

 

 

 

 

이천년 역사의 숨결이 그대로 도시의 개성이 된 역사문화도시 경주에 어둠이 내리면 낮과는 또 다른 매력적인 세계가 펼쳐진다.
늦은 밤까지 도시를 환하게 밝히는 눈부신 화려함은 아니지만 달빛과 어우러진 은은하고 아늑한 빛이 도시 전체를 감싼다.

시간을 거슬러 역사의 향기를 고스라니 느낄 수 있는 천년고도의 밤 풍경 빼놓울 순 없겠다.

 

 

 

 

 

 

 

 

 

 

 

 

 

 

 

 

 

 

 

장마가 끝나면 폭염과 함께 여름이 시작됐다
구름은 산수화의 풍경이 떠오르고,

 녹색의 색감이 살아나는 화면은 계절이 묻어난다.... 
마치 하늘 위를 걸어가는 것처럼...

 

 

 

 

 

 

 

 

하늘과 구름이 너무 좋았다
여기서 봐도 이리 좋은데, 산에서 보면 얼마나 좋을까 싶기도 하고..
체력을 다시 잡아 산행길로 이어가야 할텐데..

구름을 보고 있으면 너무 행복하네^^*

 

 

 

 

 

 

 

 

 

 

 

 

 

 

화려한 분홍빛으로 방문객들을 끌어모으는 꽃이 있다.
꽃이름은플록스
봄에 피는 철쭉이나 진달래를 연상시키는 꽃무리다.

플록스(Phlox)는 북아메리카 원산으로 50여종에 이를 정도로 많다.

 

 

 

 

 

 

 

 

플록스 라는 말의 어원은 그리스어로 '불꽃'을 뜻한다.
그에 맞게 꽃말도 '열정'이다.

 

 

 

 

 

 

 

 

걸어가는 삶…
걸어가는 거리마다 어여쁜 꽃들이 반기는 계절

계절에 따라, 마음의 변화에 따라 다양한 모습으로 다가온다
둥글둥글 함께 걸어가는 인생길을 만들어가라고 속삭이는 듯하다...

 

 

 

 

 

 

 

 

자연이 주는 최고의 선물...꽃!!
경주 첨성대 근처는 꽃들의 향연이 펼쳐지고 있다.

.

.
그리고 이곳을 찾는 나의 표정은 행복해 보이고...^^

 

 

 

 

 

 

 

하늘이 맑으면 구름마저 새 하얗게 선명해진다
하늘과구름의 조화가 어찌나 잘 어울리던지 올려다보는 이유만으로 미소짓게 만든다 

이런 하늘 콧바람을 코에 실컷 넣어주고 싶은 그런 날...

 

 

 

 

 

 

 

야생화 단지에 피어날 꽃이 많이 기다리고 있고 수국도 있어서 6,7월 경주 여행 코스로  이쁜 사진 많이 남길 수 있을 곳이다. 
시내권이라 국내여행 할 곳으로도 무난하구... 황리단길도 바로 인근이라 먹거리 볼거리까지 같이 할 수 있는 여행지 이다.

 

 

네이버블로그바로가기

맨위로

https://blog.daum.net/dywjd9090/7686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