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함양 상림공원 2부 -2021 산삼항노화엑스포 오색 꽃 향연 【21년9월12일】

댓글수99+ 다음블로그 이동

▒산행과여행▒/2021년앨범

경남 함양 상림공원 2부 -2021 산삼항노화엑스포 오색 꽃 향연 【21년9월12일】

아젤리아
댓글수156

 

 

경남 함양 상림공원 -2021 산삼항노화엑스포 오색 꽃 향연 【21년9월12일】 

2부

 

새벽5시 아직은 컴컴한 이른 시간
앞도 안보이는 안개속으로 들어간다. 
 

 


경남 함양군 함양읍 상림공원 내에 버베나, 해바라기, 족두리꽃(풍접초), 꽃무릇, 천일홍, 금계국 등 오색 꽃이 만발했다.
이곳 11만 6000㎡(약 3만5000평)의 부지에 활짝 핀 오색 꽃들은  9월10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 31일 동안 열리는 ‘2021 함양 산삼 항노화 엑스포’
요즘 핫 여행지일듯 하다

 

8월 다녀와서 여긴 큰 욕심은 없었다

조형물 이외에 비스무리한 꽃밭

오늘 주메인은 꽃무릇 였기에....

 

 

 

 

 

 

 

 

2021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가 드디어 개막을 했다
9월 10일~10월10일까지 메인 행사장인 함양 상림숲 주변에서 열리고 있다.
나 역시 가을 여행과 함께 이른 새벽 행사장 주변의 풍경을 담아 볼 수 있었다.

 

 

 

 

 

 

 

 

 

그럼 축제장의 모습이 어떤 모습으로 만날지?
저와 함께 만나러 렛츠 고우~!!

 

 

 

 

 

 

 

 

 

 

 

 

 

 

 

2021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는
"힐링을! 활력을! 즐거움을! 함양하다"라는 슬로건으로 함양산삼의 매력을 듬뿍 받아 가는 그런 엑스포이다. 

 

 

 

 

 

 

 

 

 

이른 새벽녘 산책길에는 사람들이 거의 없어 한적하게 걷기 좋은데다
깨끗하고 고요한 아름다운 풍경에 절로 마음이 맑아지는 기분이다.

 

 

 

 

 

 

 

 

 

 

안개가 자욱하게 드리워진  꽃길을 걸어보신 적 있으신가..

새벽에 일찍 안개가 자욱하니 느낌이 새롭다

 한치 앞이 안 보일 정도로 짙은 안개가 자욱한 천상의화원 

 

 

 

 

 

 

 

 

 

 

 

 

 

 

 

 

요즘 일교차가 큰 날씨가 계속되면서 아침마다 안개가 자욱하다

안개 사이로 천일홍은 더 싱그럽게 느껴지고...

 

 

 

 

 

 

 

 

 

동글동글 어찌보면 토끼풀의 꽃과 닮은 천일홍 자주색 꽃

 

 

 

 

 

 

 

 

 

날마다 계절마다 시시각각 다른 모습을 보이는 풍경들
8월과 다른 모습이다

 

 

 

 

 

 

 

 

 

 

이른 새벽은  꽃대궐  감상하게 된다.

 

 

 

 

 

 

 

 

 

 

코레우리 (솔잎금계국) 란 이름의 노란꽃물결
이름도 생소한 이꽃은 5월~ 9월에 개화하는 우리나라에서 만든 국내 토종꽃이란 뜻에서 " 우리코리아" 란 꽃말을 가지고 있다.

 

 

 

 

 

 

 

 

 

 

 

 

 

 

 

*아름다운 꽃길*

이른 아침에 자욱한 안개가 숨바꼭질 하는 날이다

 

 

 

 

 

 

 

 

 

 

 

 

 

 

 

 

새벽녘 기온차이로  
먼산은  
안개가 드리우고

 

조용히 흐르는 꿏물결은 
초가을 정취를 누리기에 부족함이 없었다

 

 

 

 

 

 

 

 

 

 

 

 

 

 

 

 

 

 

 

 

 

 

경상남도 서북부 꼭짓점에 위치한 함양군은 남으로는 지리산, 북으로는 덕유산에 둘러싸여 있다. 

그 덕분에 전국에서 유일하게 내륙권에 2개의 국립공원이 위치한 곳으로 유명하다. 전체면적의 77%가 산지로 되어 있어 함양군 전체가 정원 속에 자리하고 있다고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니다. 

그런 함양군의 복판에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인공림이 자리하고 있다. ‘천 년의 숲’으로 통하는 상림공원이 그곳이다

 

 

 

 

 

 

 

 

 

 

 

 

 

 

 

 

 

함양읍 교산리에 위치한 상림공원은 총연장 1.6㎞ 길이에 폭 80~200m, 면적 99,200㎡ 규모로 조성되었다. 

신라 제51대 왕인 진성여왕(재위 887∼897) 때 함양태수로 부임한 신라 최고의 문장가 고운 최치원(857~?) 선생이 마을의 중심부를 흐르던 위천이 범람하는 것을 막기 위해 둑을 쌓아 조성했다고 알려져 있다. 
당시에는 지금의 위천수가 함양읍 중앙을 흐르고 있어 홍수의 피해가 심하였다고 한다. 당시에는 이 숲을 대관림이라고 이름 지어 잘 보호하였으므로 홍수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최치원이 둑을 쌓고 그 위에 숲을 조성할 때 인근 가야산 나무들을 옮겨 심었는데, 오랜 세월이 지나면서 120여종의 낙엽활엽수 2만여 그루가 자라는 무성한 숲이 됐다. 원래 숲길은 4㎞에 달했지만 중간 부분이 훼손돼 상림과 하림으로 나뉘었다고 한다. 

 

 

 

 

 

 

 

 

 

 

족두리꽃인 풍접초(풍접화)는 개화시기가 8월에서 10월이며
꽃모양이 마치 여인들이 결혼식이나 잔치때 머리에 쓰는 족두리와 비슷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여성들 머리에 쓰는 쪽두리를 닮아서 쪽두리꽃

 

 

 

 

 

 

 

 

 

 

하림구간은 마을이 형성되며 숲이 훼손되어 현재는 몇 그루의 나무만 서 있을 정도로 그 흔적만 남아있다.  
상림의 숲은 나이가 1100살이 넘는다. 자연도 시간이 지나면 그 모습을 바꾸기 마련인데, 오랜 세월을 변하지 않고 지속되어온 숲의 영속성이 감탄을 자아내게 한다...

 

 

 

 

 

 

 

 

 

그런 이유로 상림공원은 천연기념물 제154호로 지정되어 지금도 보호되고 있다. 

상림공원의 북쪽 입구에는 1792년 안의면의 현감으로 부임한 박지원이 조선시대 최초로 도입한 물레방아가 있다. 연못과 사운정, 화수정, 초선정, 상림 연꽃단지 등 5개소의 호수가 숲과 어우러져 계절에 따라 색다른 매력을 뽐낸다. 
때문에 상림공원은 함양읍민의 휴양 및 힐링공간인 동시에 어린이들의 자연학습 공간으로 이용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꽃과 꽃사이로 길을 만들어 두었기때문에
멀리서 찍으면 꼭 꽃속에 파묻힌양 사진을 찍을수도 있게 되어 있다

 

 

 

 

 

 

 

 

천일홍 옴마나 천일홍 천지네..
천일홍 꽃밭

 

 

 

 

 

 

 

 

 

 

 

 

 

 

 

쪽두리꽃 정말 예쁘다
정말 여인의 머리위에 올려진 예쁜쪽두리 

 

 

 

 

 

 

 

 

 

쪽두리 꽃 2가지의 색상
옛날 시집갈대 연지곤지 찍고 머리에 쓰던 쪽두리 같다지

 

 

 

 

 

 

 

 

 

 

 

 

 

 

 

 

 

 

숲길 안쪽으로는 고즈넉한 분위기에서 걷기 좋은 환경을 제공하는 산책로가 길게 뻗어 있다. 
천 년 전의 숨소리가 싱그럽게 가슴속 깊숙이 빨려들어오면 도시의 삶이 끌고 온 피로와 권태, 숨 가쁜 긴장의 끈이 풀어지는 것을 느낀다. 맑고 고운 새소리와 함께 숲 한가운데를 가로질러 흐르는 개울 물소리가 끊이지 않고 귀를 맑게 씻어준다. 
초록빛 나뭇잎은 안개로 인하여 경감시켜주는 마법을 부린다.

 

 

 

 

 

 

 

 

 

 

 

 

 

 

 

무엇보다 예뻤던 버들마편초 (숙근버네나)
8월4일 버들마편초 꽃대를 절단 시작이였던 자리에
그때 베어낸 꽃대가 다시 자라난것이다

 

 

 

 

 

 

 

 

 

 

 

 

 

 

 

 

버들마편초,풍접초(풍접화),천일홍 그중에 아름다운 풍경에 매력되어 보고.

 

 

 

 

 

 

 

 

 

 

 

 

 

 

 

버들마편초 사이에 키작은 해바라기를 심어두어 인기가 많았던 곳

 

 

 

 

 

 

 

 

 

산책로 중간 중간에는 아름드리 나무들뿐만 아니라 색다른 볼거리가 많이 있다.  
상림에는 함화루(咸化樓), 사운정(思雲亭) 등 정자와 문창후 최선생 신도비(文昌侯 崔先生 神道碑, 경상남도 문화재자료 제75호), 만세기념비, 척화비, 역대군수 현감선정비석과 역사인물공원, 마당바위, 연리목, 장승 등 다양한 볼거리가 산재해 있다.  
하림은 훼손되었으나, 상림은 본래의 모습을 그대로 유지되고 있어 남아 있는 부분의 이름만 따서 '상림'이라고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버들마편초
흗 뿌려지는 듯 휘날리는 버베나,색에 반하고..

 

 

 

 

 

 

 

 

 

 

 

 

 

 

 

 

 

1,100여년의 세월 동안 함양의 너른 들판을 지켜냈을 뿐만 아니라 함양 사람들의 휴식처로서의 역할도 톡톡히 해내고 있는 숲. 상림은 단순한 숲이나 공원이 아니라 숲을 아끼고 가꾸어야 할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소중한 문화자원으로서 더 의미가 있다. 

 

 

 

 

 

 

 

 

 

 

버들마편초와 풍접초 그리고 코레우리꽃

 

 

 

 

 

 

 

 

함양 엑스포 
꽃밭으로 물들었다.


다양한 꽃들이 있는 
상림 경관단지에서 꽃 내음 흠뻑 맡으며 하나 뿐인 인생샷 

 

 

 

 

 

 

 

 

 

 

 

 

 

 

 

붉은 색감이 매혹적인 백일홍부터 
‘코리아+우리꽃’ 이라는 뜻을 가진 코레우리, 

보랏빛 향기가 폴~폴~ 전해질 것만 같은 숙근사루비아, 
그 밖에도 풍절초, 버베나 등  

아름다운 꽃들 9월 아름다운 여행길이다
쪽두리꽃 풍접초라고 한다

 

 

 

 

 

 

 

 

 

 

 

 

 

 

 

 

 

함양상림공원 보랏빛 물결을 이루고 있는 버들마편초도 만나보고 갈일이었다 

 

 

 

 

 

 

 

 

 

 

 

 

 

 

 

함양 상림공원의 꽃밭에서는 단연코 버들마편초가 인기이다

 

 

 

 

 

 

 

 

이번 가을여행 상림공원에 버들마편초   
넓은 들판의 보랏빛 물결에 감탄이 절로 나오는 풍경이다 
함양가볼만한곳 으로는 여기가 단연 으뜸이 아니겠는가 싶었다.

 

 

 

 

 

 

 

 

 

버들마편초   중간 사이에 노오랑 해바라가

 

 

 

 

 

 

 

 

 

 

 

 

 

 

 

새벽녘에  쿨하고 상큼한 하루을 맞이 한다

 

 

 

 

 

 

 

 

 

 

 

 

 

 

 

사계절 여행을 하다보면 가보고 싶은 곳도 많고, 
또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관광지다 보니 하루가 다르게 볼거리,먹거리가 생겨나 여행의 즐거움을 선사하다 

 

 

 

 

 

 

 

 

 

 

 

 

 

 

 

 

 

 

 

 

 

 

 

 

 

 

 

 

 

 

 

 

 

 

 

 

 

 

 

 

 

 

 

 

 

핫하게 수 놓은 꽃밭에 서 있으니 꽃멀미가 나는 시간이다. 

 

 

 

 

 

 

 

 

 

 

 

 

 

 

 

백일홍 꽃말 : 빨간색 애정, 인연 그리움 
노랑색 그리움, 사랑하는 사람을 잊지않겠습니다 
주황색 헌신 
하얀색은 순결

 

 

 

 

 

 

 

 

 

 

 

 

 

 

 

 

무지개빛 빨강, 주황, 노랑, 노랑, 하양 기타 등등 화려하게 피어나는 백일홍 꽃길 걸어보는 시간 찐행복이다.
마치 색동저고리 옷을 입고 있는 듯 상림숲을 화려하게 수 놓고 있는 백일홍 꽃들과 행복한 수다를 떨고 돌아왔다

 

 

 

 

 

 

 

 

점점 안개는 걷히는 중이다

 

 

 

 

 

 

 

 

 

 

 

 

 

 

 

빅토리아 블루인
숙근 사루비아란 꽃이 심어져 
버들마편초와 또다른 느낌의 예쁜꽃이다

 

 

 

 

 

 

 

 

그외에도 메리골드와 황화코스모스, 백일홍등
다양한 꽃들이 있는 말그대로 꽃동산이다

 

 

 

 

 

 

 

 

 

 

 

 

 

 

두마리 새가 되어 날아가는 모습

저구름 한창 올려다 본다

 

 

 

 

 

 

 

 

 

 

 

 

함양 상림공원은 대한민국 천연기념물 제154호로 1962년 12월 3일 지정된 곳으로 상림의 면적은 약21헥타르(ha)이고, 각종 수목 2만여 그루가 살고 있으며, 전형적인 온대남부 낙엽활엽수림으로 잘 보존되고 있는 인공 숲이다.

 

 

 

 

 

 

 

 

 

 

 

 

 

 

 

 

함양 상림 유래.

함양 상림.숲은 신라 진성여왕때 고운 최치원 선생이 천령군(함양군의 옛명칭 )의 태수로 있으면서 백성을 재난으로 부터 보호하기 위해 조성한 인공림이다. 당시에는 위천강이 함양읍의 중앙을 흐르고 있었기에 홍수가 빈번하여서 이러한 피해를 막기 위해 강물을 돌리고 둑을 쌓고, 둑 옆에 나무를 심어 가꾸었는데, 이 숲을 처음에는 대관림이라고 불렀으나, 
이 후 큰 홍수가 나서 중간부분이 유실되어 상림과 하림으로 나뉘어지게 되었다.  

 

 

 

 

 

 

 

 

다양한 꽃들이 있는 상림 경관단지에서 꽃 내음 흠뻑 맡으며 ..

 

 

 

 

 

 

 

 

연꽃단지 바로옆에 
백일홍부터 시작해서 골드마리,보라색 사루비아까지 볼수 있다

 

 

 

 

 

 

 

 

 

 

 

 

 

 

 

 

 

 

 

 

 

 

 

 

 

 

 

 

 

 

 

 

 

 

 

 

 

 

 

 

 

 

 

 

 

 

 

 

 

 

 

 

 

일명 대관림,선림이라고도 하는데,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인공림으로 400여 종의 수목이 있으며, 1.100여년의 역사와 문화를 간직하고 있어 "천년의 숲"이라고 불리고 있다. 공원 주변에 연꽃단지와 위천천의 맑은 물이 흐르고 있어  많은 관광객들이 찾고 있는 공원이다.

 

 

 

 

 

 

 

 

 

 

 

 

 

 

아름다운 하늘

아름다운 가을

아름다운 풍경속

 

 

 

 

 

 

 

 

 

 

 

 

 

 
함양 가볼만한곳 상림공원에서 펼쳐질 함양산삼 항노화 엑스포는 상림공원과 대봉산휴양밸리 일원 2021년 9월 25일~10월 25일까지 열린다 

 

 

 

 

 

 

 

 

 

 

 

 

 

변치말아라 
처음 마음 
맑고 순수해서 
모두가 좋아했던 마음을

 

그 마음으로 
그 맑고 순수한 마음으로 
세상과 어울려서 살아라 

 

꽃밭에서 춤추는 나비처럼

 

 

 

 

 

 

 

 

행사장을 빠져나와 주차장으로 가는 길.
자꾸나 발걸음이 멈춰진다.

아름다운 풍경도 멋지지만 붉은 꽃무릇의 유혹에
흠뻑 빠지고 싶은 함양 상림숲이 가을을 맞이하여 꽃무릇도 구경하고 산삼엑스포도 즐겨보는 일석이조의 여행을 함양에서 만나보면 어떨까??

 

네이버블로그바로가기

맨위로

https://blog.daum.net/dywjd9090/7774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