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가볼만한곳- 한국에 피아노가 처음 들어온 곳 ❛사문진 나루터❜ 【21년9월13일】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산행과여행▒/2021년앨범

대구 가볼만한곳- 한국에 피아노가 처음 들어온 곳 ❛사문진 나루터❜ 【21년9월13일】

아젤리아
댓글수0

 

 

 

대구 가볼만한곳- 한국에 피아노가 처음 들어온 곳 ❛사문진 나루터❜ 【21년9월13일】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곳

대구 달성군에 위치한 대구 대표 관광명소 중 하나인 사문진나루터.
화원동산과 함께 있어서 대구 시민뿐만 아니라 관광객들도 많이 찾아오는 대구 힐링 명소이다

여긴 일몰때 풍경이 아름답다고 하는데,
한낮 그것도 오늘 대구날씨 33도 되는 무더운 날씨이다

 

 

 

 

 

 

 

 

 

 

 

 

 

 

 

 

낙동강의 대표적인 나루터인 사문진은
조선 세종 28년에 설치돼 성종 때까지 40년간 경상도 일원 물산 운송의 중심지로,보부상들이 부산에서 낙동강을 거슬러 대구로 오는 뱃길로 이용되었다고 한다.

 

 

 

 

 

 

 

 

 

그리고 대구 출신 이규환 감독의 1932년 개봉영화
‘임자 없는 나룻배’의 촬영지이다.

 

 

 

 

 

 

 

 

 

 

 

 

 

 

 

중요무형문화재 제108호 목조각 이수자인 김종흥씨가
만든 국내 최초 유일한 피아노 장승이 입구에서 반기고 500년 된 팽나무 주위로 주막촌에서 구매한 음식들을 먹을 수 있는데 맑고 푸른 하늘까지 함께 더하니 마치 한 폭의 그림을 보는 듯하다.

 

 

 

 

 

 

 

 

사문진나루터를 가려면 이렇게 동양화의 한 장면처럼
멋진 풍광의 사문진주막이 나온다.

사문진나루터의 랜드마크인 오래된 팽나무가 나들이객들을 반겨 준다

 

 

 

 

 

 

 

 

 

또한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의 촬영지로 
친구, 연인과 함께 데이트 코스로도 많이들 찾는다.

 

 

 

 

 

 

 

 

 

 

 

 

 

 

 

 

사문진나루터의 역사에 대해서 읽어보며 산책하고
바로 옆에는 소원을 적거나 느림보 우체통 우편엽서를 쓸 수 있는 공간이 있다.

 

 

 

 

 

 

 

 

 

 

 

 

 

 

 

 

피아노가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들어온 곳이 이곳 사문진나루터 이기에
곳곳에 피아노 조형물이 많은데 이번에는 피아노 분수가 새로이 설치되어 있다

 

 

 

 

 

 

 

 

 

 

 

 

 

 

 

 

 

 

 

 

 

 

 

아직은 한낮 햇볕이 강한 요즘 한줄기 시원한 분수의 물줄기에 잠시 더위를 잊어 본다

 

 

 

 

 

 

 

 

 

 

 

 

 

 

 

피아노 조형물 앞에서는 멋진 사진도 추억으로 남길 수 있었는데...

 

 

 

 

 

 

 

 

 

 

 

 

 

 

 

 

이강소 작가의 ‘풍경 셋’이라는 작품은
각각 프레임마다 보이는 사문진의 다른 모습을 볼 수 있어서 자연의 풍경이 새롭게 다가왔다

 

 

 

 

 

 

 

 

 

1900년 대구지역 교회로 부임한 미국인 선교사 사이드보탐 부부가 한국 최초로 피아노를 낙동강 배편으로 실어 와 이곳 사문진 나루터에 내려 옮겼다고 해한다
당시 이를 보고 놀란 주민들은 ‘귀신통’이라고 불렀다고 한다.

 

 

 

 

 

 

 

 

 

 

 

 

 

 

 

 

 

 

 

 

 

 

제3회 강정대구현대미술제 출품작인 
김봉수 작가의 피노키오의 항해라는 작품인데,
욕망을 위한 인간의 이기적인 이중성을 표현하였다고 한다.

 

 

 

 

 

 

 

 

 

 

 

 

 

 

 

 

 

 

 

 

 

 

 

 

 

 

 

 

 

국내 최초 피아노 유입지답게 사문진나루터 곳곳에서
피아노를 볼 수 있었는데 낙동강변 생태탐방로 앞에서도 피아노 조형물을 만날 수 있다.

 

 

 

 

 

 

 

 

 

 

 

 

 

 

 

낙동강변 생태탐방로는 사문진주막촌에서
달성습지 생태학습관을 연결하는 길이 1Km의 ‘생태탐방로’이다

 

 

 

 

 

 

 

 

 

 

 

 

 

 

 

 

 

 

 

 

 

 

 

 

 

 

 

 

 

 

 

 

 

 

 

 

 

 

 

 

 

 

 

 

 

 

 

 

 

 

 

 

 

 

 

 

 

 

 

 

 

 

 

 

 

 

 

 

 

 

 

 

 

 

 

 

 

 

 

 

사문진나루터에는 유람선을 타고 낙동강을 돌아보는 것이 최고의 묘미이다
시원한 강바람을 맞으면서 강 물결 따라 뱃놀이도 풍류적이고 낭만적이지 않을까 싶다

다음엔
노을질때 다시 와 보리라

 

 

 

 

 

 

 

 

 

요금은 평일 대인 개인 8,000원 / 소인 5,000원이고
주말·휴일은 대인 개인 10,000원 / 소인 7,000원이다

구간은 사문진에서 강정보까지 그리고 다시 사문진까지 오는 길로 운항시간 약 40분 소요된다고 한다.

유람선 운영은 매주 월요일은 정기 휴무일

 

 

 

 

 

 

 

 

 

 

 

 

 

 

 

 

달성습지 생태학습관을 연결하는 길이 1Km의 ‘생태탐방로’

 

 

 

 

 

 

 

 

 

 

 

 

 

 

 

 

 

 

 

 

 

 

사문진주막촌은 2013년 11월 옛터 2,600여 평 부지에 한옥 형태의 전통주막 3채를
단장하여 옛 보부상의 정취를 살린 사문진 주막촌을 열었다.

막걸리를 비롯해 잔치국수, 국밥 등 다양한 먹거리를 판매하고 있어
옛 정취와 함께 사문진 낙조의 풍경을 감상하면서 식사를 즐길 수 있다

 

 

 

 

 

 

 

 

 

 

 

 

 

 

 

 

 

 

 

 

 

 

 

 

 

 

 

 

 

 

 

 

 

 

 

 

 

 

 

 

 

 

 

 

 

 

 

 

 

 

대구에서 사진 찍기로 유명 한 곳이기도 한 사문진나루터
대구 관광에서 꼭 들러야 하는 사문진주막촌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사문진나루터의 모습을 느껴보며 천천히 산책하며 힐링할 수 있는 특별한 나들이 이였다.

 

네이버블로그바로가기

맨위로

https://blog.daum.net/dywjd9090/778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