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고창 선운사 꽃무릇-가을볕을 한껏 품은 붉은빛의 그리움 【21년9월18일】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산행과여행▒/2021년앨범

전북 고창 선운사 꽃무릇-가을볕을 한껏 품은 붉은빛의 그리움 【21년9월18일】

아젤리아
댓글수0

 

 

전북 고창 선운사 꽃무릇-가을볕을 한껏 품은 붉은빛의 그리움 【21년9월18일】

 

이른 새벽6시  팜정원 꽃객프로젝트 급하게  핑크뮬리 보고

10분 거리인 선운사로 왔다.

 

빼어난 자연경관과 소중한 불교문화재들을 지니고 있는 선운사는 원래 동백으로 유명하지만 정작 이곳의 아름다움은 꽃무릇이 피는 가을에 정점을 이룬다. 무더운 여름 끝에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숲 곳곳에서 가을볕을 받아 동백만큼이나 붉은빛을 토해내는 꽃이 하나둘 피어난다.

 

 

 

 

 

 

 

 

 

 

 

 

 

강렬한 색채만큼이나 슬프고 아름다운 전설을 품고 있는 꽃. 
그 붉디붉은 유혹에 그리움 가득한 9월에 아름다운 풍경을 담아본다.

 

 

 

 

 

 

 

 

꽃은 잎을, 잎은 꽃을 그리워한다는 꽃무릇. 꽃과 잎이 만나지 못한다는 것에서 비롯되었지만 선운사 꽃무릇에는 애틋한 사랑 이야기가 전해온다. 

 

 

 

 

 

 

 

 

 

 

 

 

 

 

 

 

아주 오래전, 선운사 스님을 짝사랑하던 여인이 상사병에 걸려 죽은 후 그 무덤에서 꽃이 피어났다는 이야기도 있고 절집을 찾은 아리따운 처녀에 반한 젊은 스님이 짝사랑에 빠져 시름시름 앓다 피를 토하고 죽은 자리에 피어난 꽃이라고도 한다.

 

 

 

 

 

 

 

 

 

 

 

 

 

 

 

 

 

가을볕을 한껏 품은 붉은빛의 그리움
빛깔 고운 꽃무릇이 필 무렵이면 선운사를 찾는 사람들의 발길도 마음만큼 바빠진다.

 

 

 

 

 

 

 

 

 

 

새색시의 녹의홍상을 연상시키듯 가녀린 연초록 꽃대 끝에서 붉게 피어오르는 꽃무릇. 그리움에 꽃잎 속내에 진한 멍이 든 걸까? 유난히 짙은 선홍빛을 발하는 꽃잎에서 왠지 모를 애틋함이 묻어난다. 

 

 

 

 

 

 

 

 

 

 

 

 

 

 

 

 

작은 이파리 한 장 없이 껑충한 줄기 위에 빨간 꽃송이만 달랑 피워낸 모습도 독특하다. 화려한 왕관 모양을 연상시키는 꽃송이를 가만히 들여다보면 마스카라를 곱게 발라 치켜올린 여인네의 긴 속눈썹을 닮았다. 

 

 

 

 

 

 

 

 

 

 

 

 

 

 

 

 

 

한껏 치장한 그 모습은 누구라도 유혹할 만큼 요염하고 화려하지만 어딘가 모르게 외로움이 배어 있다. 외로운 이들끼리 서로를 달래주려는 듯 무리지어 피었으니 그나마 다행이다

 

 

 

 

 

 

 

 

 

 

 

 

 

 

 

 

선운사 꽃무릇이 유독 눈길을 끄는 건 도솔천 물길을 따라 꽃을 피워내기 때문이다. 
맑은 개울가에 핀 꽃무릇은 그림자를 드리워 물속에서도 빨간 꽃을 피워낸다. 

 

 

 

 

 

 

 

 

 

 

 

 

 

 

선운사에서 가장 많은 꽃무릇을 볼 수 있는 곳은 매표소 앞, 개울 건너편이다. 
작은 개울 너머에 온통 붉은색 카펫을 깔아놓은 듯 꽃무릇이 지천으로 피어 있어 꽃멀미가 날 정도다. 

 

 

 

 

 

 

 

 

 

 

 

 

 

 

선운사 꽃무릇 이슬에 목욕 할 시간에 들어가본다.
만개한 붉디 붉은 꽃무릇이 이슬을 머금고 있는 모습이 한 폭의 그림을 연상케 한다. 
국내 3대 꽃무릇 군락지 중 하나인  선운사 꽃무릇.

 

 

 

 

 

 

 

 

 

 

 

 

 

 

 

아침 햇살이 고요한 숲속을 깨운다. 
숲속 가득 퍼지는 햇살 아래에서 이슬을 한껏 머금은 꽃무릇 무리가 자태를 드러내며 유혹의 손길을 내민다. 

 

 

 

 

 

 

 

 

 

 

 

 

 

 

 

 

아침이슬 가득한 곳에서
진사님들의 열정이 대단했다


입구에 들어서면서
아침이슬 머금은 붉은색 꽃무릇

 

 

 

 

 

 

 

 

 

 

 

 

 

 

 

이런 몽환적인 모습이 참 맘에 든다
꽃잎 사이로 스며드는 아침햇살도 넘 좋고...

 

 

 

 

 

 

 

 

 

 

 

 

 

 

가을 햇살에 빨갛게 농익어 미안한지 이슬에 맺힌 꽃무릇이 수정처럼 반짝인다.
그래도 기다려준 마음이 고마웠다. 

 

 

 

 

 

 

 

 

 

 

 

 

 

 

 

꽃무릇은
가을의 전령사 코스모스와 더불어 가을의 꽃이라 할 수 있겠다

 

 

 

 

 

 

 

 

 

 

 

 

 

 

 

 

 

 

 

 

 

 

애절한 사랑 꽃무릇
몽환적인 모습~*

 

 

 

 

 

 

 

 

 

 

 

 

 

 

 

아~*

꽃을 찾아 전국 방방곡곡을 23년째 누비고 있다. 
산을 넘고, 물을 건너 꼭꼭 숨어 있던 꽃담을 찾고, 꽃담 하나하나에 녹아들어 있는 사연을 끄집어내고있다.

정말 꽃찾아 3만리인듯 ...

 

 

 

 

 

 

 

 

 

 

 

 

 

 

 

 

~*아무리 멀고 차가 밀리더래도 화려한 가을 맞이하기 위해 꽃찾아 
 삼만리 한 튼튼한 내 다리에게 감사하며..~*

 

 

 

 

 

 

 

 

 

 

 

 

 

 

 

 

 

 선운사는 가을이면 붉은 꽃무릇으로 세인(世人) 들의 발길을 이끌어 낸다. 
 선운사의 창건설화는 몇가지 되지만 그 중 검단스님의 설화에서 본래 선운사의 자리는 용이 살던 큰 못이었는데 검단스님이 이 용을 몰아내고 돌을 던져 연못을 메워나가던 무렵, 마을에 눈병이 심하게 돌았다. 

 

 

 

 

 

 

 

 

 

 

그런데 못에 숯을 한 가마씩 갖다 부으면 눈병이 씻은 듯이 낫곤 하여,이를 신이하게 여긴 마을사람들이 너도나도 숯과 돌을 가져옴으로써 큰 못은 금방 메워지게 되었다. 
이 자리에 절을 세우니 바로 선운사의 창건이다. 검단스님은 "오묘한 지혜의 경계인 구름[雲]에 머무르면서 갈고 닦아 선정[禪]의 경지를 얻는다" 하여 절 이름을 '禪雲'이라 지었다고 전한다.

 

 

 

 

 

 

 

 

 

 

 

 

 

 

 

 

 

빼어난 자연경관과 소중한 불교문화재들을 지니고 있는 선운사는 원래 동백으로 유명하지만 정작 이곳의 아름다움은 꽃무릇이 피는 가을에 정점을 이룬다. 
무더운 여름 끝에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숲 곳곳에서 가을볕을 받아 동백만큼이나 붉은빛을 토해내는 꽃이 하나둘 피어난다.

 

 

 

 

 

 

 

 

 

 

 

 

 

 

 

 

새색시의 녹의홍상을 연상시키듯 가녀린 연초록 꽃대 끝에서 붉게 피어오르는 꽃무릇. 
그리움에 꽃잎 속내에 진한 멍이 든 걸까? 유난히 짙은 선홍빛을 발하는 꽃잎에서 왠지 모를 애틋함이 묻어난다. 

 

 

 

 

 

 

 

 

 

 

 

 

 

 

 

 

 

 

 

 

 

 

작은 이파리 한 장 없이 껑충한 줄기 위에 빨간 꽃송이만 달랑 피워낸 모습도 독특하다. 
화려한 왕관 모양을 연상시키는 꽃송이를 가만히 들여다보면 마스카라를 곱게 발라 치켜올린 여인네의 긴 속눈썹을 닮았다.
외로운 이들끼리 서로를 달래주려는 듯 무리지어 피었으니 그나마 다행이다.

 

 

 

 

 

 

 

 

 

 

 

 

 

 

단풍도 이보다 고울 수 없다. 
가느다란 꽃줄기 위로 여러 장의 빨간 꽃잎이 한데 모여 말아 올린 자태가 마치 빨간 우산을 펼친 것 같다. 
  폭죽처럼 핏빛 꽃망울을 일제히 터뜨린 꽃무릇은 숲으로 걸어가는 걸음을 가볍게 한다.

 

 

 

 

 

 

 

 

 

무리를 이루어 온 숲을 붉게 물들이는 꽃무릇을 보면 숨이 막히는 감동을 느낀다. 많은 꽃을 찍어보았지만 이토록 기다려지는 꽃은 많지 않았다.

꽃무릇은  '잎과 꽃이 같은 시기에 피지 않아 서로 볼 수 없어, 늘 서로 생각만 한다'는 뜻에서 유래되었며, 스님과 처녀의 애절하고 슬픈 전설이 담겨 있어 더 애잔하게 느껴지는 꽃이다

 

 

 

 

 

 

 

 

 

 

 

 

 

 

붉게 빛나는 꽃무릇 레드카펫이 있 곳
선.운.사

 

 

 

 

 

 

 

 

 

 

 

 

 

 

 

꽃은 잎을, 
잎은 꽃을 그리워한다는 꽃무릇. 
꽃과 잎이 만나지 못한다는 것에서 비롯되었지만 선운사 꽃무릇에는 애틋한 사랑 이야기가 전해온다.

아주 오래전, 선운사 스님을 짝사랑하던 여인이 상사병에 걸려 죽은 후 그 무덤에서 꽃이 피어났다는 이야기도 있고 절집을 찾은 아리따운 처녀에 반한 젊은 스님이 짝사랑에 빠져 시름시름 앓다 피를 토하고 죽은 자리에 피어난 꽃이라고도 한다.

 

 

 

 

 

 

 

 

소리없이 피어나,소리없이 만개한다.
봐달라고 드러내지도 자랑하지도 않는다.

그럼에도 멋지다,예쁘다
바라보는 이들을 행복하게 만든다.

 

 

 

 

 

 

 

 

 

 

 

 

 

 

존재의 증명은 어쩌면 침묵과 담담함으로,
그리고 존재  그 자체로 완성된다.

떠든다고, 목소리가 크다고 증명되는 것이 아니다.
배우고 싶다.

그 침묵과 담담함을........

 

 

 

 

 

 

 

 

 

 

 

 

 

 

 

 

선연한 붉은 꽃, 꽃무릇을 보기위해 전국의 수많은 여행자나 사진애호가들이 즐겨찾는 곳, 
천년고찰 고창 선운사다.

 

 

 

 

 

 

 

 

 

 

 

 

꽃무릇 새잎에 아침이 나린다
먼 그리움의 길이 영롱하게 빛난다.
저 고운 아침 빛은  무엇으로 볼까. 

 

 

 

 

 

 

 

 

 

 

 

 

 

 

 

 

 

 

 

 

 

 

 

 

 

 

 

 

 

 

 

 

 

 

 

 

 

 

 

 

 

 

 

 

 

 

 

 

 

 

 

 

 

 

 

 

 

 

 

 

 

 

 

 

 

 

 

 

 

 

 

 

 

 

 

 

 

 

 

 

 

 

 

 

 

 

 

 

 

 

 

 

 

 

 

 

 

 

 

 

 

 

 

 

 

 

 

 가을 꽃무릇 시즌되면 최고의 전라도 가볼만한곳 으로 등극하는 고창 선운사 꽃무릇 

 

 

 

 

 

 

 

 

 

 

 

 

 

 

 

9월 하순까지는 예쁜 꽃무릇 풍경을 볼 수 있고,

10월 하순부터 11월 초순까지는 환상의 단풍 풍경을 볼 수 있는 선운사

 

 

 

 

 

 

 

 

 

 

 

 

 

 

 

 

友情싣고 달려서 함께 푸근함을 나누고프다.
내 인생중 소중한 추억이
또하나 보태지는 그하루를 자연과 함께 가다.

 

 

좋은 추억과 사진을 많이 남겨 두고 두고 보리라.
볼때마다
그날의 즐거운 기억이 소록 소록 피어나겠지
삶은 여행과 같다,

 

 

 

 

네이버블로그바로가기

맨위로

https://blog.daum.net/dywjd9090/7787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