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전시회 환상적인 미디어아트의 세계/뮤지엄 다(Museum DAH) 수퍼네이처 【21년12월18일】

댓글수88 다음블로그 이동

▒산행과여행▒/2021년앨범

부산 전시회 환상적인 미디어아트의 세계/뮤지엄 다(Museum DAH) 수퍼네이처 【21년12월18일】

아젤리아
댓글수88

 

 

 

 

부산 전시회 환상적인 미디어아트의 세계/뮤지엄 다(Museum DAH) 수퍼네이처【21년12월18일】

 

부산 1박2일 여행

마지막 일정으로 마무리 한다.

 

 

해마다 12월이면 제주도 여행길 오르는데 올해는 몸이 안좋아 아쉬운 마음은 내년으로 해야할듯 하다
12월 제주도 아르떼뮤지엄,빛의 벙커 3/1도 못비추는 규모 이지만,가까운 곳에 전시회 있다 하니 둘려본다
갠적으로  미디어아트 전시회을 좋아라 하는 편이다

 

 

 

 

 

 

 

 

부산의 핫플들이 모여 있는 해운대.
그중에서 실내 데이트 하기 딱 좋은 부산 뮤지엄다 를 다녀왔다

몇달전 부터 가 보고 싶었던 곳
부산여행 하면서 둘려 보았다.

 

 

 

 

 

 

 

 

 

성인 18,000원 / 단체 13,000원
청소년 15,000원 / 단체 10,000원
아동 13,000원 / 단체 9,000원
이용시간

평일(월-금) AM 10:00 - PM 7:00
주말 및 공휴일 AM 10:00 - PM 8:00

 

제주도 아르떼뮤지엄,빛의 벙커 갔을때의 느낌이였는데,
신기한 분위기에 조심조심 들어가게 되더라고잉..

 

 

 

 

 

 

 

 


​해운대 미술관 뮤지엄다는
네이버 예매로 예매하면 20% 할인받은 금액으로 가장 저렴하게 예약 할수 있다.
현장에서 뮤지엄다 티켓 구매 하는것 보다 이렇게 미리 할인받아 예약하는게 쉽고 편하다.

 

 

 

 

 

 

 

 

 

 

관람시간은 플레이되는 영상시간이 길기 때문에 대략  2시간 정도 걸리는것 같다

부산 뮤지엄다 안에서는 백팩이 금지되어 있다
건물 입구쪽에 있는 보관함을 사용해야 했는데 백팩은 되도록 안가져 오면 더욱 좋겠다

 

 

 

 

 

 

 

 

 

뮤지엄다 는 국내 최대, 최초의 미디어 전문 미술관으로 세계 최대 규모의 LED 전시 공간이다. <완전한 세상> 은 예술과 과학, 패션, 가구, 영상, 음악이 융합하여 지금까지 없던 전혀 새로운 장르의 예술로 재탄생한 결과를 관람객들에게 선사한다. 
일반적으로 정지된 작품을 전시하는 공간과는 달리 뮤지엄 다에서는 끊임없이 변화하는 미디어 작품을 만날 수 있으며 예술과 4차 산업 시대의 첨단과학이 결합하여 창조해낸 새로운 공간으로 8천 만개의 LED 발광 다이오드가 뿜어내는 디지털 공간이다. 

또한 알렉산드로 멘디니, 카림 라시드 등 세계적인 디자이너와의 콜라보레이션 작품을 볼 수 있다. 예술에 지식이 없는 관람객 뿐만 아니라 연령, 성별 제한 없이 누구나 쉽게 찾을 수 있는 미술관이며 가족, 친구, 연인들과 뮤지엄 다를 즐길 수 있다.

 

 

 

 

 

 

 

 

 

 

뮤지엄다는 8천만개의 LED 발광 바이오드가 뿜어내는 디지털 공간이다
선명한 칼라감과 화려함이 더욱 생생한 분위기를 자아내는것 같다.

 

 

 

 

 

 

 

 

입구에 들어가자 보이는 포토존
수퍼네이처는 포토존들이 중간중간 있어서 사진 찍기 좋아하시는 분들은 좋아할 것 같다

 

 

 

 

 

 

 

 

 

예술,과학,패션,가구 다양한 주제로 영상과 음악이 융합하여 끊임없는 장면으로 눈이 즐거운 실내 미술관.
자연을 표현할려는 영상이 많이 나온것 같으다.

 

 

 

 

 

 

 

 

 

 

해운대 미술관에서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팁을 드리자면 바로 사진을 어떻게 찍느냐에 있는것 같다
즐겁게 즐기면서 직접 느껴보는것도 좋지만 사진으로 느낄 수 있는 분위기가 또 다른다.

 

 

 

 

 

 

 

 

 

 

 

<수퍼 네이처>는 올 해 환경의 날 주제인 ‘생물 다양성(Biodiversity)’에 초점을 맞추어, 환경단체(부산환경공단, WWF, 대자연)들과 함께 환경 운동에 대한 문제 제기를 하고, 관람객들로 하여금 환경 문제에 대한 자각을 꾀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참여작가     

꼴라쥬플러스(SHO JANG&MIN KIM), 고지인, 김남표, 김민수, 김영원, 김정민, 김지희, 두민, 류지윤, 신이철, 안효찬, 이상훈, 이세현, 이송준, 이원주, 이태수, 이호준, 임채욱, 정해윤, 황유식, Alessandro Mendini, Karim Rashid

 

 

 

 

 

 

 

 

미술에 문외한이지만 시작부터 뭔가 심오해보였던 길
 이쪽 공간의 작품명은 '이터널선샤인'였는데, 양쪽 벽면에 LED 디지털 액자로 미디어 작품들을 전시해두고 바닥의 아트 타일과 천정의 유리들이 마치 거대한 동굴같은 느낌을 준다고 해서 붙인 제목이다

 

 

 

 

 

 

 

 

입구에서 부터 화려한 미디어 아트 전시가 시작한다
 화려한 색채로 구성된 그림들이 움직이면서 예술작품을 만들어내는 게 인상적이었고 거기에 음악까지 어우러지니 눈과 귀가 즐거워지는 곳이었다. 

 

 

 

 

 

 

 

 

 

메인홀에 들어서기 전에도 액자에 걸린 움직이는 그림들을 보느라 한참을 서성거린다

액자 속 움직이는 led 작품들..!
벽면의 작품들을 구경하다 우측으로 들어가면

메인 관람 스타트!

 

 

 

 

 

 

 

미라클 가든

안으로 들어가면 메인 공간인 .미라클가든.
1층 메인홀에 들어서면 커다란 스크린과 수백 개의 화면으로 이어 만든 바닥이 눈에 들어오는데 여기서도 여러 가지 주제의 영상이 상영되고 음악도 바뀌면서 분위기가 달라진다
부산 뮤지엄다 수퍼네이처는 인간의 미래를 지속 가능하게 하기 위해 지금 우리는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가에 대한 스스로 질문을 하게 하는 계기를 만들기 위해 전시를 시작했다.

 

 

 

 

 

 

 

 

 

 

리뷰를 보니까 작은 공간 이라서 조금 아쉽...
제주도 빛의벙커와 비슷한 크기인거 같은데 너무 기대를 하고 가면 조금 실망감이 있을수도 있겠다 싶었다.

 

 

 

 

 

 

 

 

 

 

부산 해운대 미술관 메인 공간에서는 지금 현재 환경의날 주제였던 생물다양성에 초점을 맞추어 환경문제를 생각하게 만들어 주는 주제를 다루고 있다고 한다.
양옆으로 의자들이 있어서 편안하게 앉아 관람하시면 되는데 약 50분정도 상영이 된다.

 

 

 

 

 

 

 

 

 

 

 

 

뮤지엄다의 메인 관람장격인 미라클가든! 
총 길이가 무려 35m에 폭이 11m나 되는 넘나 넓은 공간에 한쪽 끝에 설치된 높이 10m나 되는 미디어 월은 FULL HD LED가 도입된 국내 최초, 최대의 LED 전시공간으로 만들어준다. 

 

 

 

 

 

 

 

 

 

이곳에서 여러가지 화면을 배경으로 바뀐다.
선명한 LED 색상으로 멋진 영상으로 보여준다.
바닥까지 깔려 있는 LED 전시공간 이다

장면마다 다른 분위기의 다양한 음악들을 함께 감상하실 수 있다.

 

 

 

 

 

 

 

 

 

 

미라클가든 에서는 시시각각으로 바뀌는 꼴라쥬 플러스의 영상 작품이 사운드 아티스트 고지인의 음악과 함께 약 50분간 상영된다

 

 

 

 

 

 

 

 

 

 

꽃과 나무, 동물과 지구 등 자연에 관한 영상들이 계속해서 상영 중이다. 
단순한 전시회인 줄 알았는데 주제가 있는 전시라니 조금 더 생각하면서 봤던 것 같다. 8천만 개의 LED가 뿜어내는 빛 속에서 샤워를 하는 기분이 든다는 설명을 보고 의아했는데 막상 들어가 보니 그 뜻을 알 수 있을 것 같았다.

 

 

 

 

 

 

 

 

2층에 올라가기전에 다양한 전시관을 구경해볼 수 있었는데
화장실 안에 있는 욕조처럼 보이는 작품들도 있다.

 

 

 

 

 

 

 

 

어디 밀림, 정글 한가운데 놓여진 것만 같았던 주방의 모습도 무척 인상적이었고
어디선가 숲속의 동물들이 막 튀어나올 것 같은 곳

 

 

 

 

 

 

 

 

 

 

 

 

 

 

 

아트샵
관람했던 작품들의 문양이나 디자인들로 예쁜 소품과 악세사리

 

 

 

 

 

 

 

 

 

 

 

 

 

 

 

 

 

 

 

 

 

 

 

1층 부산 뮤지엄다 수퍼네이처 기념품샵도 구경할 수있다.
미디어 작품들로 만든 액자도 있고 이런저런 굿즈들이 많아 구경하는 재미

 

 

 

 

 

 

 

 

 

 

 

 

 

 

 

 

 

 

 

 

 

 

수퍼네이처 전시는 환경오염, 멸종 위기 동물을 예술을 통해 다룬 전시이기 때문에 좀 더 쉽게 볼 수 있었던 것 같다.

 

 

 

 

 

 

 

 

 

 

 

 

 

 

 

 

 

 

 

 

 

 

 

한쪽에 마련된 예술로 승화시킨 화장실, 욕실 공간 
 우리 인간이 평생동안 화장실에서 볼일을 보며 보내는 시간이 1년정도라고 하는데,. 
그런 의미에서 뮤지엄다에서는 일상의 장소에 예술을 결합하여 생명을 불어넣었다고 한다

 

 

 

 

 

 

 

 

 

 

 

 

 

 

 

 

2층 
계단을 따라 2층으로 올라가다 보면 이곳에서도 귀여운 동물들의 그림을 볼 수 있다
호랑이, 곰 같은 무서운 맹수들을 어찌나 귀엽던지 ...

 

 

 

 

 

 

 

 

 

 

 

 

 

 

 

 

 

계단의 층마다  바닥에도 벽면에도 온통 예술작품

 

 

 

 

 

 

 

 

 

 

 

 

 

 

 

 

한쪽엔 기획전시실도 있어서 이곳 에서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작가님들의 작품들이 기획전 형식으로 전시가 된다
섹션별로 정리도 잘 되어 있고 볼거리도 다양해서 부산 비올때 가볼만한곳 뿐만이 아니라 부산 여행으로 한번씩은 들려보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2층에서 보면 전체적으로 볼 수 있어 더 예뻤던 것 같다.

 

 

 

 

 

 

 

 

2층에도 작지만 다양한 볼거리가 있다
테이블도 영상으로 움직이는 테이블 이여서 눈이 즐거운 시간

 

 

 

 

 

 

 

 

 

 2층에서 1층의 미라클정원을 내려다보니 느낌
 1층 미라클가든의 미디어아트가 약 50분 동안 펼쳐지기 때문에 조금전 1층에서 봤던 화면이 아닌 처음보는 화면들이 펼쳐지니까 더 새로웠던 것 같다. 

 

 

 

 

 

 

 

 

 

 

2층에는 카페를 운영하고 있어 앉아서 차한잔 마시면서 관람이 가능했다. 
꼭 주문을 하지 않더라도 테라스 자리에 앉아 감상이 가능하기에 부담 없이 가볼 만한 곳이다.

 

 

 

 

 

 

 

 

 

 

 

 

 

 

 

 

 

 

 

 

 

 

 

음료를 마시며 쉬어갈 수 있는 작은 카페 공간

 

 

 

 

 

 

 

 

 

 

 

 

 

 

 

 

확실히 2층에서 보니 부산 뮤지엄다 수퍼네이처 영상들이 한눈에 들어온다. 
시시각각 변화하는 모습을 보면서 빛
부산 데이트코스로 인기 있는 명소답게 특히 커플들 모습이 많이 보다. 

 

 

 

 

 

 

 

 

 

 

 

 

 

 

 

 

부산 뮤지엄다, 너무너무 화려하고 오감이 만족되는듯 느껴졌던 시간이라 예술에 별 지식이 없는 관람객들은 물론이고 연령도 성별도 제한없이 누구나 재미있게 작품속에 빠져들어 함께 즐기고 인생샷 사진도 찍으며 즐거운 부산 여행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진짜 앉을 수 있는 긴 테이블 위에도 LED가 설치 되어 있어 계속 움직이는 영상이 나온다. 
마지막에 진짜 최후의 만찬 영상을 띄워주는데 분위기가 상당하다. 

 

 

 

 

 

 

 

 

 

 

 

 

 

 

 

 

 

 

 

 

 

 

펭귄이 나와서 춤을 추기도 하고 날개 달린 호랑이도 등장하고 갑자기 별이 마구 쏟아지다가 비가 내리는 등 자연과 동물에 관한 콘셉트의 전시가 끊임없이 이어진다

 

 

 

 

 

 

 

 

 

 

 

 

 

 

 

이번에는 옆쪽에 있는 침실이 있는 전시관으로 들어왔다
신발을 벗고 직접 침대에 누워볼수 있다.

 

 

 

 

 

 

 

 

 

 

숲속에 누워있는 것처럼 묘한 기분도 들게 했다. 여기 바닥이 거울이라 반영 

 

 

 

 

 

 

 

 

 

 

 

 

 

 

 

 

 

 

 

 

 

 

 

 

 

 

 

 

 

 

뮤지엄다(Museum DAH)는 미디어 아트 그룹인 꼴라쥬 플러스와 예술 컨텐츠 전문 기획사인 KUNST 1이 합작해서 설립한 미술관으로 국내 최대, 최초의 미디어 전문 미술관이자 세계 최대 규모의 LED 전시 공간이다.

 

 

 

 

 

 

 

 

 

 

 

 

 

 

 

침실의 모습도 참 독특해서 셋번이나 들어갔돈 공간
침실의 작품명은 '숲 속에서 잠들다' 였다. 
한가지 재미있었던 건 여기 있는 아트 침대는 관람객들이 자유롭게 누워서 쉬웠다 갈 수 있는 곳이다

 

 

 

 

 

 

 

 

 

 

 

 

 

 

 

 

 

 

 

 

 

고흐의 ‘별이 빛나는 밤에’작품을 너무나도 예쁨 색감으로 표현했다

 

 

 

 

 

 

 

 

 

 

 

 

 

 

움직이는 명화들도 벽에 걸려있다

 

 

 

 

 

 

 

 

 

 

 

 

 

 

 

 

 

 

 

 

 

 

화장실, 욕실 공간

 

 

 

 

 

 

 

 

 

 

 

 

 

 

 

 

 

 

 

 

 

 

 

 

 

 

 

 

나오는길에는 제주도의 빛의벙커 처럼 기념품을 파는 공간도 준비되어 있다.

 

 

 

 

 

 

 

 

 

 

 

 

 

 

 

 

 

 

 

 

 

 

 

부산 뮤지엄다에서 지금 전시되고 있는 건 '수퍼 네이처(SUPER NATURE)'라는 이름의 전시인데, 올해 환경의 날 주제가 '생물 다양성'이라고 해서 그 부분에 초첨을 맞추었다고 한다. 
이곳이 부산 해운대 가볼만한곳으로 손꼽히는 만큼 대자연과 함께 환경 운동에 대한 문제 제기를 하고 관람객들에게는 그로인해 자연스럽게 환경 문제에 대한 자각을 일으키기 위해 마련되었다고 한다.

 

 

 

 

 

 

 

 

신비롭고 몽환적인 분위기의 뮤지엄 다: 는 대중을 위한 예술, 대중이 체험하고 즐길 수 있는 예술이 모인 공간이다.
뮤지엄 다: 는 국내 최대 규모의 미디어 전문 미술관으로 부산 해운대 센텀시티에 위치하고 있다.

 

 

네이버블로그바로가기

맨위로

https://blog.daum.net/dywjd9090/7923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