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움/두 안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창작마음

그리움/두 안

두안
댓글수0

그리움

                      두 안

 

 

빗물이

내려서

냇가를 만들고

 

 

강물이

흘러서

바다를 만들어도

 

정녕

그리움을

모른다.

사업자 정보 표시펼치기/접기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맨위로

https://blog.daum.net/endks/13731273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