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득 가을,

댓글수16 다음블로그 이동

풍경소리

문득 가을,

햇꿈둥지
댓글수16

 

 

#.

잠시의 아침 햇살이

셀로판지처럼 투명했다.

 

#.

코로나에 쫓겨 허둥대다 보니

 

#.

불쑥

구월,

 

#.

문득

가을,

 

#.

아침 나절 밭을 둘러보는 잠깐의 사이

벌떼같은 산 모기떼,

긴 장마에 너도 나도 모두 바쁘다.

 

#.

산 중

아침 공기가 제법 서늘하여

오랜만에 불을 넣었다.

 

#.

많은 날의 비 끝에

태풍이 가고도

다시 태풍,

 

#.

몇일째

소화불량과 두통에 시달리고 있다

딱히 원인을 짚을 수 없으니

몽땅 코로나 탓,

 

#.

세 시간쯤을 운전한 뒤에 당도한

남녘의 도시에서 치른 작은 혼례에서는

사진 찍는 이도

사진 찍히는 이들도

모두 모두 마스크,

 

#.

마스크 틈새 틈새

얼굴의 아랫부분이 모두 가리어진 채

빼꼼히 눈만 내놓고

축하

축하,

 

#.

세상사

그렇고 그런 일들이 적당히 착종된

구월의 첫날,

 

 

맨위로

https://blog.daum.net/fmhut/13390321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