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렁 서방

댓글수20 다음블로그 이동

좌충우돌시골살이

우렁 서방

햇꿈둥지
댓글수20

 

 

#.

아내의 새해 계획은

바느질 방을 넓히고 옮기는 일이었다.

 

#.

혼자서는 엄두도 못 낼 무게의 미싱을 옮기는 일 외에

조명의 밝기를 높이는 일은

부탁도 강압도 아닌

눈치 있는 마당쇠의 알아서 기는 일이 되었다.

 

#.

궁리에 궁리를 더 한 끝에

첫 번째로 지난해 셀뿌로 만들었던 조명등에 더하여

두 번째 수도 교체하고 보관해 두었던 굵은 철선으로 행거를 만들고

세 번째로 인문학 교재에 끼워져 있던 스프링 고리를 분해하여

전선의 좌우 이동용 고리로 사용함과 등 등,

 

#.

별도로 돈 들인 것 없이

주변에 굴러 다니던 이런저런 잡동사니들을 다시 조합함으로써

그런대로

근천스럽지 않은 뽀다구는 물론, 

획기적 기능을 탑재하여

상하좌우 조절이 가능한 조명 기구를 설치하였다.

 

#.

오전 잠깐의 시간을 들여 마무리된 일을 놓고

아내는 다소 호들갑 섞인 감탄을 연발하였으므로

조신하게 한쪽 귀퉁이에 앉아 한마디 하기를

I`m happy that you like it,

헌신적 노력에 더한

영문을 모르는 아부까지 주저하지 않았다.

 

#.

올 토정비결에는

토끼를 타고 범을 잡고

난지도에서도 산삼을 캘 것이라고 되어 있으나

이 또한 어느 돌팔이 헛발질이 분명하지

 

#.

남들은 무려 석 삼일씩이나

약 취한 바퀴벌레처럼 발라당 누워 만고강산이라는 연휴에

나는 어찌하여 이리 고단한 걸까

 

#.

여전히 추녀 끝 풍경을 걷어차고 지나가는 

건달 바람이 무성하고

허공 가득 유리조각 같은 냉기만 쏟아지는

산 중

한 낮,

 

#.

꽃 같은 아이들 더불어

마음껏 깔깔대소 하였으니

범을 잡은들 무슨 소용이며

난지도 산삼은 또 어디에 쓰려고,

 

#.

지난 해 보다 한 해 더 낡은 팔자

이만하면 됐고 말고,

 

 

맨위로

https://blog.daum.net/fmhut/1339036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