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의 새벽,

댓글수18 다음블로그 이동

소토골 일기

8월의 새벽,

햇꿈둥지
댓글수18

 

 

#.

사람의 달력과 숫자가 바뀌었을 뿐,

어제 같은 오늘

오늘 같은 내일,

 

#.

세월보다 서둘러 사람도 떠나고

그 자리

사생아처럼 버려진

이 못된 그리움,

 

#.

비워진 7월의 기억을

조금 더 성실하게 다듬어 세우고

8월의 새벽 앞에

다시 정중해 지기로 한다.

 

#.

밭이 산과 연접해 있다 보니

잠깐의 게으름에도 밀림 지경이 된다.

특히

칡넝쿨,

 

#.

예취기 두어 시간 힘들던 사이

남의 힘든 일, 내 알 바 아니라고

땀 투성이 머리 위에 얹혀 놀던 녀석,

 

#.

겁 주기용으로 매달린 가짜 눈이

어쩐지 영심이 눈 같기도 하고 ^^

하도 애교스러워서

한참을 들여다보다가 무성의한 사진 한 장,

 

#.

0인 이상 집합 금지 때문에

경로당 출입이 봉쇄되었으므로

문간에 달아 놓은 팻말대로

"무더위 쉼터"

 

#.

텅 빈 건물 안에 사람은 없고

무더위만 쉬고 있었다.

 

#.

고요한 산골 마을 고샅은

진공,

더운 열 덩어리만 가끔 지나다니고

미동도 하지 않는 정물의 풍경 속에

허공의 잠자리 몇 마리

유일한 동사가 되어 떠다닌다.

 

#.

늦게 심긴 옥수수가

고른 치열로 익었다

7월의 더운 날들이 비로소 옹골지다.

 

#.

감자 찌고

옥수수 삶아 그늘에 누웠으니

복중의 안빈낙도,

 

#.

말복이 있고

입추도 있고

처서가 있으니

벌초는 언제 하겠느냐고

어머니

꿈 길에 채근하시겠다.

맨위로

https://blog.daum.net/fmhut/1339042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