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의 알프스 속 위봉폭포와 되실봉 장맛비속에 ....

댓글수32 다음블로그 이동

포토 및 산 이야기/전라 제주 의 산

전북의 알프스 속 위봉폭포와 되실봉 장맛비속에 ....

갈파람의별
댓글수32

위봉폭포는 완산팔경의 하나로, 폭포를 중심으로 주변의 산세가 깊고 기암괴석과 식생이 잘 어우러져 사계절 경관이 수려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높이 60m2단 폭포로 주변의 기암괴석과 울창한 물줄기, 깊은 계곡의 경치로 찬사를 받는다.

판소리 8명창 가운데 한 명인 권삼득이 수련했던 곳으로, 산림과 우리의 소리가 어우러진 곳이다.

201615일 산림청장이 국가산림문화자산 제2015-0007호로 지정하였다.

202169일에는 문화재청에 의해 대한민국의 명승으로 지정되었다.

 

위봉사

위치 : 전라북도 완주군 소양면 위봉길 53

송광사에서 동북쪽으로 3Km쯤 가면 원래 외성이라 했다는 오성마을이 나오고 여기서 추줄산을 돌고 돌아 1.5Km쯤 

오르면 위봉산성의 서문에 다다른다.

다행인 것은 문위에 있었다는 3칸의 문주는 자취를 감췄지만 높이 3m 폭 3m의 홍예석문이 지방기념물로 지정보호되고 있는 점이다.

이 산성은 1675년 7년의 세월동안 인근 7개 군민을 동원하여 쌓은 것으로 국토방위라는 목적보다는 소잃고 외양간 고치는 격이 되었지만 전주의 경기전에 있는 태조영정을 피난시키기 위해 만들어졌다. 

결국 동학농민혁명 때 태종 영정을 이곳으로 피난, 산성축조의 목적을 달성한 바 있다. 

당초의 성 규모는 길이 16km 높이 4∼5m 폭 3m 의 석축이었고 3개소의 성문과 8개의 암문이 있었다 한다. 

지금은 극히 일부의 성벽과 동서북문 중 전주로 통하는 서문만이 남아있을 뿐이다. 

무지개문을 빠져나와 위봉마을을 지나면 옛날 52개의 말사를 거느린 호남의모사(母寺) 위봉사가 있다. 

전주 동북방 26km지점인 이곳 추줄산에 위치한 위봉사는 604년(백제 무왕 5년)서암대사가 창건한 것으로 전하며 1359년(고려 공민왕 8년) 나옹화상이 중창했다.

현재의 건물들은 조선시대 건물이며 조서조 세조 때 포호대사가 쓴 보과영전현판기를 보면 당시 규모가 전각 28동에 암자가 10동에 달한다고 되어있는데 지금은 보물 제608호인 보광명전과 지방 문화재 제698호인 요사와 삼성각만이 남아있고 백의관음보살 벽화가 자랑거리이다. 

현재는 조계종 비구니의 수련장으로 확대, 중창되고 있다. 

높이 60m에 2단으로 휘어져 쏟아져 내리는 장관은 답답한 마음을 풀어주는데 그만이다. 

이 물은 북쪽으로 흘러 관광명소인 동상을 거쳐 대아저수지에 흐른다. 

겨울에 보는 위봉폭포는 꽁꽁얼어 하얀 천이 산자락을 가로지른 듯 보여 절경을 이루기도 한다.

이 밖에도 완주군내에는 낚시터로 잘 알려진 구이, 경천, 양야, 어두 저수지가 있고 전쟁때 전주방어의 요새였던 곰치와 이치, 그리고 산자수려한 만덕산 등 천혜의 명소가 많다. 

* 보광명전 (보물 제608호) 이 건물은 조각솜씨나 목재를 다듬은 기법으로 보아 조선 중기에 지은 것으로 보인다. 

법당 안에는 극락을 주관하는 아미타불을 으뜸 부처로 모셨다. 

좌우의 중심기둥사이에 칸막이 벽을 세우고, 그 뒤에 흰옷을 걸친 관음보살상을 그렸다. 불상 왼쪽 벽에는 악기를 든 선녀를 비롯해 여러 인물을 묘사한 그림을 걸었고, 바둑판무늬로 짠 천장에는 연꽃을 그렸다. 

이러한 그림들은 단청과 더불어 차분한 색조를 띄어 전체적으로 아늑한 느낌을 준다. 

부위마다 굵직한 목재를 사용하였고 귀퉁이의 기둥도 높게 솟아, 건물외양이 웅장함을 느끼게 한다.

 

위봉산성군립공원

위치 : 전라북도 완주군 소양면 대흥리

문화재 지정 : [위봉산성] 사적 제471(2006.04.06 지정)

전주시 북쪽의 완주군 소양면에도 송광사가 있고, 이 절로 들어가는 진입로 주변에는 벚꽃 터널이 우거져 있다.

흩날리는 꽃잎에 몸을 싣고 계속해서 위봉산 자락을 향해 들어가면 위봉산성과 위봉폭포, 위봉사, 동상저수지 등의 명소가 기다리고 있어 한 번에 여러가지 다양한 여행의 묘미를 맛볼 수 있다.

전주에서 진안으로 이어지는 26번 국도를 따라 12km 가량 가면 소양면 송광사/위봉사 방향 이정표가 보인다.
안내판을 따라서 들어서면 곧 송광주유소가 나오고 벚꽃길은 여기서부터 하천을 따라 시작되는데 위봉산에서 발원한 이 하천은 소양천과 합류하여 만경강으로 흘러드는 작은 지류이다.
진안 마이산의 벚꽃이 꽃망울을 터뜨리기 시작할 즈음, 송광사 진입로변 벚꽃은 지대가 낮고 주변 산세 또한 아늑한 연유로 해서 한창 활짝 핀 아름다운 모습으로 다가온다.

개화기간은 약 20일 정도이며 벚꽃터널의 길이는 3km 가량 된다.

꽃이 피는 시기에 맞춰 소양면에서는 매년 4월 중 벚꽃 축제를 개최한다.
벚꽃길이 끝나는 지점, 종남산(해발 617m) 동남쪽 자락에 자리한 송광사는 신라 경문왕 7년(867년)에 도의선사가 창건한 절로 그 후 보조국사에 의해 중창되었다.

절 마당 서편에 위치한 십자형 범종각(보물 제1244호)과 대웅전 안에 봉안되어 있는 소조삼불좌상(보물 제1274호)이 볼 만하다.
송광사를 지나 위봉산 방면 고갯길을 올라서서 태조 이성계의 영정을 봉안하기 위해 축성했던 사적지인 위봉산성을 지나면 곧 위봉사에 이른다.

백제 무왕 5년(604년) 서암대사가 창건하여 고려 공민왕 8년 나옹화상이 중창한 절로 보물 제 608호로 지정된 보광명전이 눈여겨 볼 만하다.

비구니 도량으로 단아하고 고즈넉한 분위기를 물씬 풍기고 있으며 또한 가을이면 온 산에 지천으로 널려있는 감나무들이 절집의 풍광을 한층 아름답게 가꾸어 놓는다.
사찰을 뒤로 하고 소양면과 동상면의 경계를 넘어서면 곧바로 우측 절벽사이로 직하하는 높이 60여m의 위봉폭포를 만날 수 있다.

시간을 내서 위봉산 정상에 오른다면 북쪽의 동상저수지를 필두로, 동쪽 운장산과 남쪽 마이산, 그리고 서쪽으로는 지나온 송광사가 들어앉은 종남산 등이 막힘없이 조망된다.

이 산성은 조선 숙종 원년(1675년)에 쌓은 것으로, 둘레가 약 16km에 이르는 대단한 규모이다.
유사시에 전주 경기전과 조경묘에 있던 태조의 초상화와 그의 조상을 상징하는 나무 패를 피난시키기 위해 이 성을 쌓았다. 실제 동학농민봉기로 전주가 함락되었을 때 초상화와 나무 패를 이곳으로 가져왔다.
성안에는 초상화와 위패를 모실 소형 궁전을 두었으나 오래 전에 헐려 없어졌다.

성의 동·서·북쪽에 각각 문을 냈는데, 지금은 전주로 통하는 서쪽에 반월형 문 하나만이 남아있다.

성안에는 위봉사와 전주 팔경의 하나인 위봉폭포가 자리하고 있다.

 

渴波濫 許

아래 공감 하트 꾹 눌러주세요

맨위로

https://blog.daum.net/gjehd/15792428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