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도산서원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여행및사진/풍경이 있는 여행

안동 도산서원

금동이
댓글수0
이황(李滉)이 별세한 지 4년 뒤인 1574년(선조 7) 지방유림의 공의로 이황의 학문과 덕행을 추모하기 위하여 도산서당(陶山書堂)의 뒤편에 창건하여 위패를 모셨다. 1575년 선조로부터 한석봉(韓石峰)이 쓴 ‘陶山(도산)’이라는 편액(扁額)을 받았다.
선현 배향과 지방교육의 일익을 담당하는 동시에 영남유림의 정신적 중추 구실을 하였다. 흥선대원군의 서원 철폐 당시에 없어지지 않고 존속된 47개 서원 중의 하나이다.
1969년과 1970년에 정부의 고적 보존정책에 따라 성역화 대상으로 지정되어 대대적인 보수를 하였다.
경내의 건물로는 상덕사(尙德祠)·전교당(典敎堂)·전사청(典祠廳)·한존재(閑存齋)·동재(東齋)·서재(西齋)·광명실(光明室)·장판각(藏板閣)·도산서당·역락서재(亦樂書齋)·농운정사(隴雲精舍)·유물전시관 등이 있다.
정면 3칸, 측면 2칸의 단층 기와집으로 된 상덕사에는 이황과 제자 조목(趙穆)의 위패가 봉안되어 있다. 전교당은 서원의 강당으로 원내의 여러 행사와 유림의 회합장소로 사용되었으며, 정면 4칸 측면 2칸의 홑처마 굴도리집으로 되어 있다.
전사청은 상덕사에 붙어 있는 건물로서 향례(享禮) 때 제수(祭需)를 마련하여 두는 곳이며, 한존재는 원장의 거실(居室)로 사용하였다. 각각 정면 3칸, 측면 2칸의 홑처마 맞배집으로 된 동재와 서재는 유생들이 거처하던 곳으로, 전교당 앞의 동서편에 있다.
광명실은 장서고(藏書庫)로서 동서 광명실로 되어 있는데, 1930년에 지은 동광명실에는 이황의 문도를 비롯한 여러 유학자들의 문집을 모아두었으며, 현재 약 1,300여 종 5,000여 권의 책이 소장되어 있다.
장판각에는 이황의 문집, 유묵(遺墨)과 『주서절요(朱書節要)』·『이학통론(理學通論)』·『계몽전의(啓蒙傳疑)』 등 여러 판본이 소장되어 있으며, 도산서당은 이황이 제자들을 가르치던 곳이다.
역락서재는 제자 정사성(鄭士誠)이 처음 학문을 배우러 왔을 때 그의 아버지가 지어준 집이며, 농운정사는 도산서당과 함께 지은 집으로, 당시에 제자들이 거처하면서 공부하던 집이다.
유물전시관은 1970년에 보수를 할 때 지은 건물로서 이황의 유품인 자리·베개 등의 실내비품과, 매화연(梅花硯)·옥서진(玉書鎭) 등의 문방구, 청려장(靑藜杖)·매화등(梅花凳)·투호(投壺)·혼천의(渾天儀) 등이 소장되어 있다.
이 서원은 사적 제170호로 지정되어 있으며, 도산서원 전교당은 보물 제210호, 도산서원 상덕사 및 정문은 보물 제211호로 지정되어 있다.
매년 봄과 가을에 향사를 지내고 있으며, 제품(祭品)은 7변(籩) 7두(豆)이다. 서원의 재산으로는 전답·대지·임야 등이 있다.
안동의 도산서원은 2019년 7월 “한국의 서원(Seowon, Korean Neo-Confucian Academies)”이라는 명칭으로 다른 8곳의 서원과 더불어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되었다.


[출처: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안동 도산서원(安東陶山書院))]

 

맨위로

https://blog.daum.net/gold9055/15021196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