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변해간다[삶의 이야기]

댓글수1 다음블로그 이동

홍 사랑 삶의 야이기

내가 변해간다[삶의 이야기]

홍 사랑
댓글수1

제목/내가 변해간다[삶의 이야기]

글/ 홍 사랑

 

참으로 생각할수록 기막힌 삶을 살아왔다 생각하니

마음의 율동이 춤을 멈추게 한다

뒤 돌아보니 웃긴다

나를 보고 있노라니

웃음이 절로 온몸을 자지러지게 만든다

 

이팔청춘이라 했나?

파릇한 풀잎처럼 하늘 아래 아무도 없이

나만 바라보는 수많은 사람들

그리고 높이 솟아오른 빌딩 숲

가로등 아래 수다 떨며 친구들과

골목 안 떡볶이 집 드나들던 시절은

마지막이라는 시간 속으로 이별하고 사라졌다

 

남들은 매미처럼 노래하고 살았다 지만

나는 개미처럼 일에 매여 지금의 평온한 삶을 지낸다

시간이 흐르는 보다 세월이 떠났네?

뒤 돌아볼 틈조차 하지 않은 채 살아온 청춘 밭에 뿌려놓은 씨앗들

눈물은 강이 되고 땀으로 범벅이 된 온몸은 바람에 말라 버려도

참고 인내하고 이십 년만 일하고 동행의 길로 가자 했다

 

지금의 내의 몰골을 본다

검은 머리는 황금 색과 백발로 총 천연색으로 물들어가고

사지는 뒤틀리 듯 온몸은 시들어가는

텃밭채소에 물 뿌려 주 듯 먹는 것들로 하루를 연명해야 기운이 난다

걸음걸이는 지팡이 없으면 앞으로 배꼽인사라도 하려는 듯 숙여지고

방금 먹어도 속에서는 또 먹거리를 부른다

먹고 나면 화장실행으로 전쟁 치르는 일로 허다하다

 

남 주는 것도 싫고 받는 것으로 만족하고 웃고 지낸다

늙어가면 아이 같다고 하는데 나도 애가 되는 걸까?

먹어도 안 먹은 척 늘 배 고프다 잔소리 치고

안 먹던 음식도 먹는다 하고 방구석에 감추어놓고

온통 곰팡이서는 일로 눈치를 받아야 한다

 

내 앞으로 지나가는 멍멍이한테

괜스레 지팡이로 때려야 마음이 풀리고

부엌으로 들어가면 숨겨 놓은 듯

찬장 안에 있는 음식을 모두 담아서

방으로 갖고 들어와 숨겨놓아야 직성이 풀린다

 

내가 변해간다

이제 그곳만이 내가 갈 길인가 보다 하고요

 

2020 11 19

오후에

 

맨위로

https://blog.daum.net/hbn3333/2749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