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는 것도 아까워 [ 삶의 이야기]

댓글수12 다음블로그 이동

홍 사랑 삶의 야이기

주는 것도 아까워 [ 삶의 이야기]

홍 사랑
댓글수12

제목/ 주는 것도 아까워 [ 삶의 이야기]

글/ 메라니

 

사람 사는 일이 하루를  

스스로  만들어가는 작품이기도 하다

어느 날엔 기쁨이 도가니 안으로 

가득 채운 영양탕같이 

흐르는 것을 느끼기도 하며

여니 땐 감정을 

추스르지 못할 정도로 흥분해도

가라 않음을 모르게 화가 치밀어 오르기도 한다

 

어제가 바로 그렇게  

내 마음이 화로 뭉친 날을 보냈다

옆집 아줌씨 

별로 대화 상대가 안 되는 인간 됨됨이로

기고만장한 성품인 것 같아 늘 조심한다

폰이 울려 대고 아줌씨는 점심 먹으러 가자 한다 

자기가 산 대나? 내키지 않은 채 차 몰고 외출을..

단골 피자집으로 갔다 

그곳은 마음에 안 든다나 같은 S피자 가게인데 

 

나는 피자보다 파스타를 먹는다 했다

아줌씨도 함께 주문을 했다

파스타가 나오고 둘이는 먹기 시작했다

약간 짭조름한 파스타 맛이 입 맛이 댕기 지를 않는다 

단골집이라 요즘 장사도 안 된다 

표정을 보니 안 스러움이 앞섰다

 

꾸욱 참고 먹으려니 참을 수가 없었다

아줌씨는  거의 먹어가더니 왜? 안 먹냐고?

배가 부르다고 했다  

단 짠 매운 것은 전혀 먹지 못하는 

나는 사실대로 말했다 

아줌씨 다 먹은 접시를 쥔장에게 보이며 

먹을 수가 없다고 한다 다 먹고 ?

어이가 없다는 쥔장님!

나에 파스타만 다시 만들어 주겠다고 한다

아니라고 하며  요즘 사정을 아는데 걱정하시지 마라 하고 

아줌씨보고 나가자 했다

음료수 두 병 값을 치르지 않은 채 

깍아 달라하고 서 있기만 했다

 

지불은 내가 하고 말았다

백화점으로 가자하여 갔다

나는 샐러드 재료 하고 길냥이들 간식도 

구입을 하고 계산대로 갔다

셀프 계산대로 갔다 할인 카드도 있으니....

뒤로 따라와서는 

이것도 몇 푼 안되니 함께 계산을 하라고 한다

그리고 셀프 계산을 할 줄 모른다 한다  

"현금 계산대로 가요.""

하면서 집에 가서 준다기에 내가 했다

아침이 되도록 아무런 연락이 없다 

화가 치 밀어 어제 계산해요

[꼬마 김밥 \ 4.500원 샌드위치 \ 5.000원이다 ]

 

내 친구 못난이 같으면 소고기도 사 줄게다

씁쓸한 표정이 완연하게 나타낸 아줌씨 현금을 내준다 

하하하

ㅎㅎㅎㅎ

신바람 나게 한바탕 웃고 수영장으로 차몰고 갔다

 인생살이 이렇게 재미도 있구나?라고요

맨위로

https://blog.daum.net/hbn3333/3221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