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폰이 차단을 [ 삶의 이야기]

댓글수14 다음블로그 이동

홍 사랑 삶의 야이기

친구폰이 차단을 [ 삶의 이야기]

홍 사랑
댓글수14

제목/ 친구폰이 차단을 [ 삶의 이야기]

글/ 메라니

 

배꼽시계가 울고 울어 대 먹거리 찾으려 

백화점으로 향하려 

슬리퍼를 맨발 위 걸치려 하는 데 

폰이 요란하게 울린다

못난이 친구가 데리러 오라 한다

 

차를 몰고 달렸다 말도 없이 

전화국으로 가자 한다

이유 모른 체 전화국으로 갔다 

그곳에서  이상한 말을 들었다

아들과 딸이 와서  [춤 파트너]

택이에 폰을 끓고 차단시켜 놓았다  한다 

폰은 아들 내미 앞으로 해 준 것이다

 

물방울처럼 국한 눈물을 흘리는 친구에게 

나는 그것은 그대로 두고 네 앞으로 하면 되지? 했다 

요즘 늙은이들 공짜 폰 있다고 말 해 주었다

친구는 바로 미소로 답 하고  공짜 폰을 만들었다

아들 폰을 집으로 가서 던져 버리라 했다

 

그리고는 

둘이는 전화국을 나온 후 배고픔을 잊으려 

감자튀김과 커피로 점심을 먹었다 

친구는 집에서 해결했다 한다

잠시 옆 약국을 다녀오마 한다

 

기다려도 안 오기에 쫓아갔다 

약사님이 더 이상은 안 되니 이것만 구입하라 한다

 바라보니 또 수면유도제를 5 갑을 구입했다

 나는 더이상 친구에게 함께 다니지 않겠다 했다

 

집 앞에서 내려놓고 내 집으로 오니 

가슴이 답답 소화가 안 되고 슬퍼 눈물이 흘렀다

왜? 사느냐고 묻는 다면 살아 있으니 살지? 하고 

대답을 하고 싶지만 그것도 정답이 아닌 것 같다

 

목숨 부지하는 일보다 더 소중할까? 

순간만 넘기면 

새롭게 희망이 태양처럼 솟아오를지도 모르는데

참지 못하는 이들에게 한 마디 하고 싶다

우리는 죽지 못해 살아 있고 살아 있으니 

뾰족한 수 없으면 더 살고 싶다 라고요

 

맨위로

https://blog.daum.net/hbn3333/3231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