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보 돼도 좋으니

댓글수12 다음블로그 이동

홍사랑의 ·詩

먹보 돼도 좋으니

홍 사랑
댓글수12

제목/ 먹보 돼도 좋으니 

글/ 메라니

 

배 고파  푸드 집 찾아간다

꼬마 김 밥도 눈 길 유혹하고 

짙은 향기 나는 샌드 위치도 

내 입 맛을 아는지  군침이 돈다

 

분식집엔

펄펄 끓어오르는 

멸치 육수 향기 돋고

국수말이도 먹고 싶다

 

메밀국수는 얼음 띄워 

오이 채 썰어 넣고

김 가루 뿌리고 대파 얹어

새콤 달콤 소스 뿌려주니

바로 이 맛이야! 하고 먹겠지

 

눈과 입이 따로 노는 것 같아도

입으로는 맛깔스러운 요리가 들어가고

옆에는 시원한 커피 향 

감도는 기계 돌아가는 소음이 

모든 이들에게 

한결같이 먹고 또 먹어도 

배꼽시계를 채우고 싶다 한다

 

먹보가 되어도 좋아

뚱보면 어때?

사는 동안 튼튼하면 되지?

독거의 소원이다

먹보가 돼도 좋으니 건강만 하라고?

 

 

맨위로

https://blog.daum.net/hbn3333/3242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