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당하지 않아 [ 삶의 이야기]

댓글수2 다음블로그 이동

홍 사랑 삶의 야이기

이젠 당하지 않아 [ 삶의 이야기]

홍 사랑
댓글수2

제목/이젠 당하지 않아 [ 삶의 이야기]

글/ 홍 사랑

 

아침이었다

수영장 갔다 오니 옆 집 여자가 문을 두들겼다

왜요?

"점심 먹으러 가요.""  "아직 정오도 안 되었는데.""

" 아침도 안 먹는 사람이 지금 갑시다.""

" 배 고파야 맛을 느끼죠?""   " 그냥 가요.""

차 갖고 있다고 재는 거냐고 생각 할까봐 나갔다

롯데리아로 갔다 어제 일로 미안해서 사는가 보다 

그리고 먼저 가자 하니?

누구든 먼저 말을 꺼 낸 본인이 내는 거 아닌지 

생각이 들었던 일도 잠시 일 뿐

"먼저 가서 시켜요?""하면서 QR체크를 하고  

점포 앞을 가니 옆 집 여자  의자에 앉아 있었다

시켰어요?

"뭐 먹는 줄 몰라서."" " 벌써 나 먹는 것 

에지 감자 커피를 몰랐다니?

"그럼 김 여사는 식사를 해야 하잖아요""

아니 나는 안 먹고 싶어요."

"그럼 왜 오자 했어요."" 홍 여사 먹는 것 보려고...

 

"나도 아직 먹는 시간이 

[오후 한 시가 넘어야 아침 겸 점심겸 저녁으로 먹는 나]

아니라 했는데.""

"그럼 그냥 집으로 가요.""

이런 일로 당한 횟수가 대 여섯 번이 되거든요

 

집으로 오는데 한 마디도 없다 

나는 어제 피자 값 어찌 된 거냐  했다

지금 현금이 없다면서 나중에 라고 한다

 

야! 내가 네가 보기에 그렇게도 호구로 보이냐?""

속으로 뇌까리며 집까지 차를 몰고 오는데 눈물이 났다

 

이제는 절대 당하고만 살지 않아  하고

 

맨위로

https://blog.daum.net/hbn3333/3254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