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난이 마저 [ 삶의 이야기]

댓글수10 다음블로그 이동

홍 사랑 삶의 야이기

못난이 마저 [ 삶의 이야기]

홍 사랑
댓글수10

제목/못난이 마저 [ 삶의 이야기]

글/ 홍 사랑

 

어제는 못난이가 폰을 두들겼다

자기네 집으로 오란다 

"배 고프지?"" 둘이는 맘스터치로 가서 

샐러드[ 늘상  먹는 것]를 먹었다 못난이는 핫 커피

마시고 나서는  자기 집으로 가자한다

 차를 몰고 갔다 방앗간으로 가자하며

고추 두 자루와 쌀자루 그리고 깨 자루까지 

작은 차 안이 들어가지 못하도록 가득 채워 실었다

 

방앗간으로 가서 짐을 내리는데  

하루 전 세차를 한 차 안이 

고추씨와 지저분하게 온갖 것들로 엉망이 되었다

방앗간 쥔장은 " 이거 어떻게 하지 세차를 해야겠어요.""

 

못난이는 모른 척 짐을 내리더니 

장 보가를 한다고 장으로 가자 한다

이왕 망가진 차 안인데 봉사나 하자고 하고 따라갔다

주차할 수 없는 지역이라 했는 데도  

여기는 안 끓는다 하고 세 우라 했다

먼저 번 날에 주차 위반 딱지를 끓었다

 

오늘 오후 한시쯤 폰이 울렸다

지금 손님과 차 마시는데 끝나고 나면 폰 한다고

두 시반이 되어서야 폰이 올렸다

웃긴다 정말? 내가 네 종이니? 하고 폰을 받아 쥐고는 

야!  너 어디니? 지금 와 집으로.... 하는 못난이에게

큰소리로 "나 지금 수원 엄마네 가는 거야.""

왜?

 나 지금 방앗간 가서 짐 싣고  와야 하는데.""

"그것은 너에 일이고. 나는 동생들과  추석 전 모임 한 대.""

"고속도로 나갔어""?

"그럼 화성 휴게소 지난다""

한마디 말도 없이 탁! 하고 끓었다

내가 당한 게 한두 번이면  몰라?

나는 신바람이 났다 웃겨 아주 웃기고 있는데  

못난아!  이젠 당하지 않아  하고.

 

 

 

맨위로

https://blog.daum.net/hbn3333/3264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