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나이 아직 [ 삶의 이야기]

댓글수10 다음블로그 이동

홍사랑의 ·詩

내 나이 아직 [ 삶의 이야기]

홍 사랑
댓글수10

제목/ 내 나이 아직 [ 삶의 이야기]

글. 홍 사랑 [ 메라니]

 

가을 떠나고 다가오는 계절 겨울이 손짓하고 나를 달래 주 듯 

홀가분한 기분이 드는 오후를 맞는다

엇 그제까지는  바쁘다고  할 일 많다고 자신감 싣고 

이리저리  차 몰고 달리는 일상이 매우 소중하다고  수다 떨던 나였다

 

조석으로 바람 일고 갈색으로 물들어가는 계절은 

나를 하염없이 외로움 타는 노친네로 둔갑시킨다

젊음으로 한동안 하루가 순간으로 하루를 잠시 동안이라고

그리고 한 달 흐름이 발길 닿은  자리로 이동했던 즐거움으로

 환희를 맛보듯 모든 일들은 즐겁다 했는데

노을 지는 석양의 그림자 밟는 일상에 젖어드는 황혼이라는 길 위

동그라니 남겨진 채로 쓸쓸한 제 이의 삶의 길로 계획을 세워 놓는다

 

여기를 가도 저기를 바라봐도

할 일은 나이 생각으로  먼저 나를 가두는 둥지 안으로   

몰아가는 느낌이 들어 눈물이 흐르고

그리도 일상 속에서 자신만만하던 나  

이제는 서서히 무너지는  울타리같이 쓸어지는 힘없는 노친네로 둔갑을 한다

 

하고 싶어도 몸은 산더미같이 무겁게 짓 누루고

먹고싶은 것들 먹으려 하면 움찔  너머 오기를 

입맛은 쓰디쓴 약을 앞에 놓은 기분이다

 

입고 싶은 옷가지들   구입하고 싶어 백화점으로 가면

거울 속 비추는  내 모습에 돌아서고 만다

이것도 저것도 입고 나니 젊을 때 

아무거나 걸쳐도 잘 입는다고 칭찬 들었던

일들에 처참하리 만큼 거부감이 느껴진다

찬 서리 발같이 몰려오는 나이 들어가는 상실감과

내 나이  아직은? 

당당히 살아가야지?

하는  자존심으로 한껏 발 길을 옮기는 하루 

다가오는  초 겨울 햇살 아래 벗 삼을 것 들 찾아 

나만의 길들여지는 삶을 작품 만드는  작가의 모습으로 여행길로 달린다

맨위로

https://blog.daum.net/hbn3333/3336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