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돌아선 이유 [삶의 이야기]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홍 사랑 삶의 야이기

내가 돌아선 이유 [삶의 이야기]

홍 사랑
댓글수0

제목/ 내가  돌아선 이유 [삶의 이야기]

글/ 홍 사랑


내가  돌아선 이유는
어떤 여편네가 
점심  산다고 피자 집  가면
계산 안 하고 화장실 가고
선불이라는 거  알면서도
딴청 피우고 먹어 대고
그까짓 한 쪽에  천 원하는 값에
눈물 흘리는 내 자신이 슬퍼와요


또 한 여자
밥 산다고  나오라  하고  

감자튀김 차  한잔 마시면  사천 원

밥 먹고  나면
여기 가자 저기로 기름 값이 두 배나
더 들고도  당연하다고.. 나를 울려요


또 웃기는  여자
나가봐야
삼천 칠백 원어치 먹이고
장 보고 볼 일 볼 날이래야
불러내는 웃기는 일에
내가 왜?
호구냐고?


혼자 다니고 먹고 하니
차 기름은 가득 채운 날이
열흘 되었어도
아직도  반이 나 남았네요
상처 받다가 모든 걸 잊고
홀로서기를..
요즘엔 애당초 오늘처럼 이렇게  살  걸
맘고생한  걸 후회를..


쌍둥이가
하루 건너왔다 가고
심심하면 삼길 포 식당 들리고 

바닷길 달리고 방파제 위에서 

갈매기 하고 시 한 편 쓰고
쌍둥이네 냥이 보고 싶어 보러 
탕정 가지요


수원 가서 친구 동창 만나 수다 떨고 오고
딸내미네 가면
온갖  먹거리로 짐 보따리 들고 내려와

쌍둥이 남동생도 

주는  재미로.. 풀 방구리 드나들 듯 자주 온답니다
하루 건너
서울 가면 먹을 것 기름 가득 채워주니 

 내 돈 현금은 그 자리에 ㅎ ㅎ ㅎ 

이거야 알면 안 되오? 기름 넣어주는 맛 행복을..

맨위로

https://blog.daum.net/hbn3333/3361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