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체 나이 60세 혈관 나이 62세 [ 삶의 이야기]

댓글수20 다음블로그 이동

홍 사랑 삶의 야이기

신체 나이 60세 혈관 나이 62세 [ 삶의 이야기]

홍 사랑
댓글수20

제목/  신체 나이  60세 혈관 나이 62세 [ 삶의 이야기]

글/ 홍 사랑

 

나이 들어가면서 늘 후회스러움들로 

얼룩져가는 삶의 이야기 

늘어놓아야 망령 들었다 하니

터진 입은 막고 뚫린 귀 닫고 

늘어진 손 길 접어두고

뻗은 발길 멈추는 일상에 멍이 들어간다

 

아침 이른 시간을 기상으로 해도 

몸은 잠시 기둥처럼 굳어 가고

발길을 옮기고 싶어도 그 자리에 차렷 자세로 멈춘다

눈길 주고 싶지만 누구 하나 곁에 머물지 않고

다정하게 속삭이고 싶은 간절함에는 귀찮듯 

지금이 몇 시인데 하고 

반문하는 꼴 들을 마주치고 싶지 않은 

정겨움이 사라 진지 이미 오랜 전일로 실감 나는 현실이다

 

하지만 나는 나다

홍 사랑으로 거듭나기를 현실을 직시하는  강한 힘이 있다 

아직 까지는...

신체 나이로는 60세 혈관 나이가 62세 25세 때부터 수영으로

다져진 건강 미는 지금도 대회 나갔다 하면 메달은 따 놓은 단상

 

먹거리는  아침 기상하면 홍삼 가루와 구기자와 하수오 차로  

수영을 다섯 시 반이면 간다 한 시간 3.000m 물질하고 집으로 귀가

향기 짙은 즉석커피는 내리고 창 문 열고 집안 청소하고 문 닫고 

공기청정기 틀고 컴 앞에 다가서 서 자리 잡는다

 

주말 되면 가까운 곳으로 하루 이틀 여행길 오른다

예전엔 친구들하고 기사 노릇 했지만 지금은 아니다

돈 쓰고 기사 노릇하고 이거야 비참한 일 같아서 나 홀로 떠나고 즐긴다

 

오후 한 시 되면 배꼽시계가  소리 높이니  

먹거리 찾아 백화점으로 직행..

이렇게 하루를 만끽할 수 있다는 현실이 

아마도 젊은 시절 열심히 노력해 놓은 대가 가 아닐까? 

고희가 넘은  고독한 독거녀로는 스스로 행복한 여자임을 자청한다 

즐겁게 스스로가 느낄 수 있어 좋아라 하고 오늘도 달린다

 

 

내 나이 팔순이 창 앞에 와 기다린다

어서 나오라 하고

 

맨위로

https://blog.daum.net/hbn3333/3388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