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우고 싶을 땐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홍사랑의 ·詩

채우고 싶을 땐

홍 사랑
댓글수0

제목/ 채우고 싶을 땐

글/ 홍 당

 

갈색 움트는 계절

사뿐하게 발걸음 옮겨보는 숲 길

수줍었던 시절 사랑 이야기

지금 이곳 와서 

다시금 서럽게 울고 싶어 집니다

 

그토록 사랑하던 그 사람

지금은 타인되어 애가 타 들어갑니다

 

하지만 사랑은 가슴으로 담겨 놓고 싶을 때

꺼내보며 울고 싶다 할 때 울음으로 달래는

 아름답고 거룩한 탄생을 남겨 놓는답니다

 

보다 현실을 살아가는 사람들과의 

더없이 사랑 이야기 토해보는 삶의 이유로

나는 오늘 하루를 

고독과의 절제된 과정을 

다시 한번 사랑이 채워진 가슴으로 달래 봅니다

 

맨위로

https://blog.daum.net/hbn3333/3426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