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일을 해결책을 [ 삶의 대화]

댓글수16 다음블로그 이동

홍 사랑 삶의 야이기

이런 일을 해결책을 [ 삶의 대화]

홍 사랑
댓글수16

제목/ 이런 일을  해결책을 [ 삶의 대화]

글/ 홍 사랑

 

여러분!

만약 님들께서 이런일 겪으시리라 

생각조차 안 했던 홍 사랑

요즘 극복하려 매우 힘든 일상을...

 아마도 미련한 여자라서 인가 봅니다

그러니까요

아침 일어난 후 정오가 되면 영락없이 폰이 울려요

"홍 여사! 밥 먹으러 가자.""

" 다녀와요?

"나는 먹지도 먹을 것도 자기와 다른데요 뭘?

해도 해도 무방하게 문을 두들기고 폰 울리고

이것에 하루 이틀이라야 참고 이해하지요

어제도 하는 수 없이 이끌리어 차를 몰고 나가는데 이거야...

 

허구한 날 타는 차를 벨트 매라 해도 

금방 갈 건데 뭘? 어찌합니까?

50여 년이라는 나의 솜씨에 자기 남편 살아 있을 땐 

자기도 벤츠만 몰고 다녔다고 차만 타면 자랑을 하는데

내가 일부러  다리가 아프다고  

잠시만 핸들을 잡으라 했어요

페달과 브레이크 잘 밟으라 하니 페달이 뭐야?

지끈거리는 머리를 잡고 다시 내가 잡았죠

경력이 사오십여 년이랍니다. 운전상식을 물어보니 0점

 

그런데요

푸드 접을 가건 요릿집을 가건 그냥 앉아서 

먼 곳만 주시하며 앉은뱅이로 시간 때우기를...

 

"오늘 자기가 산다고 안 했나?

엇어~ 나는 몰라? 홍 여사가 시켜.? 

"언니야! 여기 주문받아주셔요."

가봐? 메뉴 보고시키면 돼 ? 하고는

언니 나는 늘 먹는 샐러드 하고 떡 조림 콜라예요

 "나는 안 먹어? 아까 먹은 게 속이 좋지 않네."

안타깝다는 생각을 하고는 계산을 선불이라고 

톡 ! 쏘고는 내가 먹을 거니까 했죠

오늘 아침에도 11시가 되니 폰을...

"나가자! 안 가요? 비물 냉면집 개업한다고 했는데 가자?

그리고는 

그 여자가 문들 두들길까 봐?

나는 도둑질한 여자처럼 문을 박차고 나가 

공원 벤치에 앉아서 커피 마시고 오갈 데 없는 나를 

측은히 생각하는 눈물 한 방울 떨어트리며 귀가를 했다

 

뭐니 해도 내 집이 안식처이거늘라고요

 

맨위로

https://blog.daum.net/hbn3333/3701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