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산동 지석묘

댓글수85 다음블로그 이동

여행/경기도 둘러보기

철산동 지석묘

렌즈로 보는 세상
댓글수85

 

 

 

 

광명시 시민회관 옆에 있는 작은 쉼터에는 넓적하고 큰 돌이 있다.

평소에 그곳을 지나칠 때

'정원석으로 꽤 큰 돌을 갔다 놓았다.'

는 생각을 하면서 그냥 지나쳤다.

그러다가 오늘 철산동 쪽을 갔다오면서 봄날씨 답지않게 등줄기에 땀이 흘러내리는 날이라

그늘에서 잠깐 쉬어온다고 들어선 그 작은 쉼터에서 표지판에 새겨진 안내문을 보고 깜짝 놀랐다.

그 돌이 말로만 듣던 고인돌이란다.

바로 향토문화유산 1호로 지정된 광명시 철산동 지석묘이다.

그래서 생전 처음 지석묘를 가까이에서 자세하게 관찰하는 즐거움을 누렸다.

 

 

 

 

 

 

지석묘 [支石墓] 는 고인돌이라고 부르기도 하는         

선사 시대(), 돌로 기둥 만들고 편평한 돌을 얹은 분묘이다.

우리나라에는 함경도를 제외한  지역 지석묘 분포되어 있다.

광명시 철산동 지석묘도 그 중의 하나이다.       

 

 

 

 

 

 

 

외형상으로는 두 개의 기둥이 받쳐져있는 탁자식이고, 무덤방에는 적석시설이 되어 있다.

덮개돌은 평면 생김새로 긴 네모꼴이고 재질은 화강암이다.

받침돌의 동, 서 마구리 돌은 빠져나가고 없고  남북 받침돌이 덮개돌을 떠받치고 있다.

 

 

 

 

 

 

 

 

 

 

 

 

 

 

덮개돌의 크기는 292(동~서)*185(남~북)*72~88cm(두께)이며 남쪽 굄돌의 크기는 길이 165cm, 두께  40~50cm,

지표에 드러난 높이 약 50cm이며, 북쪽 굄돌은 길이 153cm, 두께 약 40cm, 지표에 드러나 높이는 약 49cm이다.

 

 

 

 

 

 

 

 

 

 

 

 

 

1985년 철산동 도시개발과정에서 발굴, 복원이 이루어져 인근 광명고등학교 교정에 이전되었다가

1990년 현재의 위치로 다시 이전, 복원되었다.

발굴당시 무덤방과 주변에서 기와조각, 백자조각 등이 뒤섞여 있었는데 직접적 관련은 없는 후대의 것으로 추측된다.

 

 

 

 

 

 

     

맨위로

https://blog.daum.net/helimkim/11764148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