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이중인격자가 아닌가?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卍 향기로운 가르침 卍

나는 이중인격자가 아닌가?

一切唯心造 108
댓글수0

  

본인사진

나는 이중인격자가 아닌가?

 

젊었을 때 신도들과 함께

부산의 모 지체장애아 시설에

봉사를 간 적이 있었습니다.

마침 공양 시간이 되어

장애아 들과 공양을 나누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소납은 차마 밥을 넘길 수가 없었습니다.

 

침을 질질 흘리고 한 술의 밥을

입에 가져가기 위해 거의 70%를 흘리면서

 

일그러진 얼굴을 하고 있는

그들과 또 한편에서는 변을 보는데

 

손이 엉덩이까지 돌아가지 않아

변을 온몸에 칠하고 있는 원아들을 앞에 두고

욕지기가 나서 도저히 공양을 할 수 없었습니다.

그 짧은 순간에 소납은

심한 자괴감 속에서 나를 돌아보았습니다.

마음속 깊이 참회의 소리를 들었습니다.

 

'나는 과연 어떤 존재인가?'

'내가 온몸이 뒤틀리는 자식을 둔 어버이였다면

저런 모습 때문에 역겨움을 느끼겠는가?'

 

'나 자신이 저런 고통 받는

존재로 태어났다면 어떤 마음일까?'

 

'부처님께서는 또한 저들을 어떻게 바라보셨을까?'

 

'입으로는 수행자라 하는

내가 신도들에게 착한 일을 하라고

 

교화 한답시고 떠들어대는

내가 실은 이중인격자가 아닌가?'

이것은 진정 사랑이 아니다.

 

소납은​ 돌아와서도 내내 그 순간을

잊을 수 없었고 참회하면서

 

다시 한 번 인간 존재에 대해 객관적으로

바라보는 계기를 맞았습니다.

 

진정한 사랑을 나누려면 상대방과

일체한 몸 - 동체 (同體) 가

되어야 한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이 땅이 수 많은

봉사자 여러분께 경배를 올립니다.

​여러분이야말로 진정한 보살입니다.

 

여러분들이 계시기에

이 사회가 지탱하고 있음을 압니다.

 

세계 일화를 이루는 화신이 되어 주십시오

그래서 세상이 점점 광명 찾기를 축원합니다.

- 혜총 스님 법문 -

- 공양 올리는 마음 도서에서-

ilcheyusimjo108 올립니다._()_

 

공감 보시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펼치기/접기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맨위로

https://blog.daum.net/hjbtw6es/5132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