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의상서 (麻衣相書) 를 다시 쓴 이유?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卍 향기로운 가르침 卍

마의상서 (麻衣相書) 를 다시 쓴 이유?

一切唯心造 108
댓글수0

 

<figcaption>다음이미지
<figcaption>다음 이미지

 

 

 

마의상서 (麻衣相書) 를 다시 쓴 이유?

 

상호불여신호(相好不如身好)

관상 좋은 것이 신상 (身相) 좋은 것만 못하고

신호불여심호(身好不如心好)

신상 좋은 것이 심상 (心相) 좋은 것만 못하네!

 

이 글은 중국의 관상학을 집대성한

마의 선인이 쓴 마의상서 (麻衣相書)

 

뒷부분에 덧붙인 내용인데

이렇게 말한 까닭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어느 날 마의 선인이 길을 가던 중

나무하러 가는 머슴살이 총각을 만났는데

꼭 죽을 상을 하고 있었습니다.

 

마의 선인은 그에게

"얼마 안 있어 세상을 떠날 것 같으니

 

무리해서 고생하지 말게!" 라고

말한 후 그 곳을 지나갔습니다.

 

머슴살이 총각은 그 말을 듣고 낙심하여

하늘을 바라보며 탄식하다가

 

계곡에 떠내려 오는 나무껍질 속에서

수 많은 개미떼가 물에 빠지지 않으려고

발버둥치는 것을 보았습니다.

 

총각은 자신의 신세와 개미에게 연민을

느끼고 나무껍질을 물에서 건져

개미떼들을 모두 살려주었습니다.

 

며칠 후 마의 선인은 우연히

며칠 전의

머슴총각과 다시 마주치게 되었는데

 

이게 웬일인가?

그 총각의 얼굴에 서려 있던

죽음의 그림자는 온데간데 없고

 

오히려 30년 넘게 부귀영화를 누릴

관상으로 변해 있었습니다.

 

마의 선인은 총각으로부터 수천 마리의

개미를 살려 준 이야기를 듣고

 

충격을 받은 후 자신이 지은 책인

마의상서 제일 마지막에

이 총각의 예를 추가로 기록했습니다.

 

관상 좋은 것이 신상 (信相) 좋은 것만 못하고

신상 좋은 것이 심상 (心相) 좋은 것만 못하네!

 

용하다는 점쟁이를 찾는

사람들이 많은 줄 압니다.

 

불자는 그런 데 빠지지 말고

마음 먹기에 따라 운명이 바뀐다는

신념으로 살아야 합니다.

 

내 인생은 내가 열어 가는

가르침이 불교입니다.

 

= 혜총 스님 법문 =

 

- 공양 올리는 마음 도서에서-

 

ilcheyusimjo108 올립니다._()_

 

 

 

 

 

 

 

공감 보시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펼치기/접기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맨위로

https://blog.daum.net/hjbtw6es/5301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