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시절 추억으로 아름다운 여행 모습들...

댓글수4 다음블로그 이동

오빠종합방

그시절 추억으로 아름다운 여행 모습들...

사랑해 오빠
댓글수4

@60-70년대 그때 그시절로의 여행@

 

 


남이섬에서 전시되고 있는 추억의 모습들

 

☞ 전시관을 들어가는 입구풍경



남이섬 여행 중 뜻하지 않게 좋은 전시회를 알리는 표지판을 보고 전시관으로 향했다. 현재 공간에 한 3배정도로 확장공사를 하고 있어서 조금은 어수선하지만 60-70년대 일상생활에 사용하던 각종 생활도구와 교과서 등 각 분야의 소품들을 약 1만여점 수집하여 전시를 해놓은 것이 흥미롭게 보였다.

남이섬에 전시관을 개관하신 임택근 선생님은 흐르는 물을 막을 수 없고 가는 세월을 잡을 수 없는 현실에서 과거를 돌이켜 볼 수 있는 계기를 만들고자 약 3년여 동안 기획하고 제작하여 2000년 3월부터 "추억의 그 시절" 이란 이름으로 전시회를 개최하게 되었다고 한다.

 

☞ 학교 다닐때 사용했던 참고서와 학용품, 교과서의 모습



그리고 중·장년층의 어른들에게는 지나간 60-70년대의 어려웠던 어린 시절을 회상하고, 지금의 어린이들에게는 자신의 부모님의 어린 시절을 보고 들으며 우리나라의 역사를 배울 수 있는 교육의 장이 되도록 하고 싶다고 말하셨다.

임택근 선생님께서 자랑하시는 것은 소품들을 전시하는 세트와 인형들이었다. 실물 크기와 거의 같으며 각 테마의 분위기를 맞게 고증을 참고하여 제작한 세트와, 실지 사람의 약 2/3정도 크기이며 흙으로 빚어서 소조를 한 다음 여러가지 과정을 거쳐 마지막 재료는 마네킹과 같은 재료로서 그 위에 칼라링을 하고 그 시절 분위기를 나타낼 수 있는 옷감과 디자인으로 직접 제작한 300여점의 인형들을 보여주셨다.

 

☞ 초등학교 교실의 풍경



TV에서만 보던 60-70년대 초등학교 교실을 실제로 보니 참 재미있었다. 세트에 인형들이 아닌 어린아이들이 있었다면 좀더 사실적이고 재미있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하면서 옆쪽에 전시되어 있는 학용품, 교과서, 참고서들을 보면서 예전에 "우리집에서 이거하고 똑같은걸 봤었는데" 라는 생각을 하면서 다른 전시실로 향했다

 

☞ 구멍가게 입구들 모습



 

☞ 등하교때 우리의 입을 즐겁게 했던 과자들



예전 초등학교 때 구멍가게에서 팔던 불량식품들을 모아둔 세트 앞에서 예전 생각을 하면서 구경을 하다 문득 이런 추억이 떠올랐다. 예전에 달고나를 국자에 먹다가 국자를 여러 개 버렸던 기억이 들었다. 그때 그 국자에 먼지 나게 맞았던 기억도 떠올리면서 요즘도 달고나가 있을까 하는 생각을 하면서 전시해놓은 것들을 한번 먹어봤으면 하는 생각도 들었다

 

☞ 그당시 분유통과 사이다병



상점에는 예전에 빨대 속에 포토당 과자를 넣어서 손바닥으로 돌려서 녹여먹던 생각이 났다. 짧은 것부터 긴 것까지, 예전에 용돈 숨겨서 먹던 기억이 새롭게 생각이 나는 시간이었다. 상점에는 예전에 판매되던 사이다병, 분유통, 그리고 못난이 인형까지 없는게 없었고 판매하는 곳이 있다면 당장이라도 사서 먹어봤으면 하는 생각이 간절했다

 

☞ 선거용 포스터



 

☞ 나무로된 가로등과 지볖에 항상있었던 시멘트로된 쓰레기통



상점을 돌아서는 예전에 담 밑이나 벽에서 흔히 볼 수 있었던 나무로 된 전봇대, 시멘트로 만들어졌던 쓰레기통 등 예전 우리 주위에서 흔히 볼 수 있었던 물품들이 나를 즐겁게 했다

 

☞ 만화방의 모습



 

☞ 종로 이발소의 모습. 의자에 나무판자를 받친것이 재미있게 보인다

 

 

 

 

 

 

 

 

 

 

 

 

                                                                   @공감 눌러 주세요@항상 늘 복 받아요@

맨위로

https://blog.daum.net/hoaabc00/7231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