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7] 닭 냉국수, 고기 국수 포항 북구/ 두호동/ 착한식당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사진/내가 가본 식당들[맛 과는 상관 無]

[10/27] 닭 냉국수, 고기 국수 포항 북구/ 두호동/ 착한식당

혀기곰
댓글수0

 

 

오늘 아침은 지호 아빠가 사 주고 간 소머리 곰탕 마지막 떨이 합니다. 

 

 

 

 

 

 

햇반 한 개 말아서 호로록 춉춉 먹어줍니다. 

참 맛있네요. ^^

 

지호 아빠 잘 먹었다~~ 

 

 

 

 

 

 

살짝 늦은 점심은 모처럼 외식합니다. 

오늘은 조금 걸을 만 하기에 친절한 분과 같이 나왔습니다. 

 

예전부터 한 번 가보고 싶었던 식당에 왔습니다. 

위치는 옛날 수고(수산 고등학교), 현재는 두호동 우방 하이츠 길 건너 골목 안에 있습니다. 

 

밑에 지도 첨부 하겠습니다. 

 

 

 

 

이 집을 우연히 지나치는데 앞에 '닭국수' 그리고 '고기국수'를 판다고 하기에 언제 한 번 와봐야지 생각하고 있던 집입니다. 

 

 

 

 

 

 

문을 열고 들어서니 이런 모습입니다. 

주방과 테이블 한 개가 보이는군요. 

 

사장님은 자주 자리를 비우지만 멀리 가지 않기에 전화하면 금방 오십니다. 

 

 

 

 

 

 

 

 

그리고 방은 왼쪽과, 오른쪽에 이렇게 두 개 있네요. 

 

 

 

 

 

 

 

 

가격은 적당한 것 같습니다. 

메뉴판에 보이는 수육은 돼지 수육이 아니고, 닭 수육입니다. 

 

우리는 닭 냉국수와, 고기 국수 두 개 시켰습니다. 

옛날 같았으면 닭무침과 닭개장도 한 개 시켰을겁니다.  ㅎㅎㅎㅎㅎ

 

 

 

 

 

 

 

 

위치는 어렵게 나왔는데, 

지도를 잘 보면 찾아 가실 만 할겁니다. 

영일만 해수욕장에서 들어 온다면 '베스트 웨스턴 호텔' 옆 골목으로 쭉 오시면 됩니다. 

 

 

 

 

 

 

반찬 몇 가지 나옵니다. 

 

장아찌~

 

 

 

 

 

 

장아찌는 깻잎 장아찌, 마늘 장아찌, 마늘쫑 장아찌, 그리고 목이버섯 장아찌 입니다. 

 

 

 

 

 

 

 

 

겉절이 김치,

일부러 그렇게 담궜는지 배추 숨이 거의 안 죽었습니다. ㅎㅎㅎㅎ

 

 

 

 

 

 

맛은 괜찮았습니다. 

 

 

 

 

 

 

 

 

양파 간장 절임과,

 

 

 

 

 

 

아주 못 되게 보이는 고추와 쌈장. 

 

 

 

 

 

 

 

 

닭국수 나왔습니다. 

 

비주얼은,

오천 문덕에 있는 삼육식당, 학산동에 있는 학산식당, 육거리에 있는 국수 백화점 닭국수와 비슷합니다. 

 

 

 

 

 

 

 

 

요만큼 덜어서 맛 봤는데, 

면은 아주 탱글 탱글 쫄깃하고, 궁물은 시원합니다. 

 

다른 식당 닭 냉국수와 맛은 대동소이 합니다. 

일부러 멀리있는 삼육식당 가지 않아도 될 듯 합니다.

 

 

 

 

 

 

냉국수엔 매운 고추가 진리죠~

아주 못되게 생겼기에 매운 줄 알았더니 생각보다 많이 맵지는 않았습니다. 

 

 

 

 

 

 

제가 시킨 고기 국수, 

제주 고기 국수와는 때깔은 차이가 있습니다. 

 

 

 

 

 

 

 

 

아주 진하게 고은 돼지 사골에 국수 삶아서 넣고, 

수육도 6~7 똥가리 들어 있더군요. 

 

 

 

 

 

 

 

 

앞 접시도 아주 고급스럽습니다. 

보통 식당에선 멜라민 그릇을 많이 사용하는데 이 집은 사기 그릇을 사용하네요. 

 

 

 

 

 

 

요만큼 덜어서 앞에 분 맛 보라고 드리고, 

 

 

 

 

 

 

저도 먹습니다. 

국수는 제주 고기 국수집 같은 중면이 아니고 칼국수 같습니다. 

 

토장국 같은 맛이 나기에 혹시 조리시 된장 같은 것 풀었냐니까 전혀 아니랍니다. 

진한 돼지 육수에 양념을 했다고 합니다. 

 

맛은 처음 먹어보는 맛인데, 

거부감은 전혀 없고 아주 진한 궁물입니다. 

 

여기에 마자반(모자반)을 썰어서 넣어 끓이면 제주도 '몸국' 맛과  비슷할 것 같습니다. ㅎㅎㅎㅎ 

 

 

 

 

 

 

후식으로 호박 식혜를 주시는데 아주 달지도 않고 맛있네요. 

1.8 리터 한 통에 4,000원 밖에 안 하기에 한 통 샀습니다. 

 

 

 

 

 

모처럼 외식했더니 너무 좋습니다. 

 

 

 

맨위로

https://blog.daum.net/hsojsh/7089031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