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정아 누드사진 공방 어디까지…의혹 증폭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언론사

신정아 누드사진 공방 어디까지…의혹 증폭

공명
댓글수0

 

신정아 누드사진 공방 어디까지…의혹 증폭

 

 신정아 누드사진(주요부위 검게 처리)이 13일 <문화일보>에 공개됐다.

 신씨 누드 사진이 공개되자마자 여성시민단체들은 일제히 ‘인권침해’ ‘알권리유린’ ‘나체테러’ ‘선정성’ 등으로 몰아갔고, 기타 <한겨레>, <오마이뉴스>, <미디어오늘> 등 일제히 <문화일보>를 비난하며 사회적인 이슈로 몰아가고 있다.


 14일 ‘씩씩한 언니들의 정당 민주노동당 여성위원회’ 명의로 “언론의 신정아씨 누드사진 공개는 사건 내용과 아무런 상관없는 선정주의 보도의 극치이며 명백한 인권침해이다. 변양균 전 청와대 정책실장과 신정아 씨의 관계가 신 씨의 동국대 교수임용, 가짜학위 의혹 무마, 전시회 기업 후원 등에 대한 영향을 미쳤는지, 불법적인 행위가 없었는지 등 검찰 수사가 진행중이다. 검찰 수사 결과에 따라 실정법을 어긴 혐의가 확인되면 그 책임을 물어 처벌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방송 3사를 비롯한 대부분의 언론 매체는 애초부터 두 사람의 사적인 관계를 들춰내는 것에만 초점을 맞추었다. 사건의 맥락을 넘어서 개인의 사생활을 과도하게 들춰내는 것은 심각한 인격 침해이다. 공인이 범죄를 저질렀다 하더라도, 사건과 관계없는 사생활은 보호받을 권리가 있다”고 성명서를 발표했다.


 인터넷 <오마이뉴스>는 “‘신정아 보도’ 선정성 갈대까지 갔다”(홍성식 기자) 제하의 기사를 통해 “13일자 문화일보를 포함한 몇몇 언론의 선정적인 보도태도엔 분명 '묵형'과 '마녀사냥'의 음습한 그림자가 일렁이고 있음을 부정할 수 없다”라는 견해를 밝혔다.

 


 

 이에 대해 14일 <문화일보>는 “논란이 예상됐지만 고심 끝에 사진보도를 결정했다”며 “사진의 존재 사실을 보도한 것은 이 사진이야말로 신씨로 인해 최근 두 달여 계속되고 있는 일련의 사건 이해에 도움이 되는 중요한 단서가 될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문화계 유력인사의 집에서 발견된 이 사진이 신씨가 자칭 예일대 박사로 행세하면서 영향력 행사가 가능한 문화계 유력 인사나 정관계 고위급 인사들에게 성로비를 했을 가능성을 보여주는 물증”이라며 “신씨의 사생활침해 가능성에 대해서도 고려했으나 독자들의 신씨 사건 본질을 이해를 돕는다는 알권리가 상대적으로 중요하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또한 “개인의 피해를 최대한 보호하기 위해 인물의 얼굴과 윤곽선만 보이게 해 신씨의 누드 사진이라는 정도만 알 수 있도록 하고 주변 환경과 드러난 신체의 대부분을 흐리게 하고 모자이크 처리했다”고 주장했다.


 이런 정황으로 볼 때 <문화일보>는 ‘특종’ ‘알권리’ 에 비중을 더 실었다고 본다. 13일자에 처음으로 “신정아 누드사진 발견 원로·고위층에 ‘性로비’ 가능성 관심” 제하의 기사를 통해 “문화계 유력인사의 집에서 신정아(여·35)씨의 누드 사진이 여러장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어 “13일 문화일보에 입수된 이 사진들에는 신씨가 맨몸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이 적나라하게 담겨있다. 신씨는 책들이 꽂혀 있는 방의 욕실 앞에서 다소 쑥스러운 표정, 또는 무표정한 모습으로 정면과 측면, 뒷모습을 드러냈다”고 공개했다.


 이 기사가 공개되자 일부에서는 신씨 누드사진 제공자와 출처에 관심이 집중됐다. 이런 궁금증은 <조선일보> 15일자를 통해 한 사진작가의 말을 바탕으로 "신정아 누드 사진의 배경은 사진작가 황규태 집이다"라는 사실을 전했다.

 


 사실 ‘신정아’ 인터넷 검색어 1위를 차지하고 있는 가운데 신씨 누드사진에 대해 ‘선정성’ ‘인권침해’ ‘알권리’ 운운하고 있지만, 누드공개 반대 피켓을 들고 거리로 나서는 모양세도 또 다른 관심과 이슈를 만들어 뉴스를 생산하기 때문에 진정으로 신씨 인권(긁어 부스럼)을 위한 대처는 아니다.


 온․오프라인 신문들은 ‘신정아’로 호황을 누리고 있으며, 온라인 신문들은 ‘신정아’ 이름만 올리면 낚시글인데도 엄청난 조회수를 올리고 있다.

 이런 호재 앞에서 ‘신정아 누드공개’ 비난 또한 ‘몸로비 사건’의 본질과 ‘청와대 연류설’을 흐리게 호도하려 한다는 비난이 들끓고 있다.


/<아리랑신문> 김성철 기자

맨위로

https://blog.daum.net/hwccafe/12410702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