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pirit 화개도담 2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영성/묵방도담

K-Spirit 화개도담 2

茶泉
댓글수0

K-Spirit 화개도담  2

 

 

 

악양 평사리 들판과 섬진강 일원.

 

 

박경리 문학관과 소설 '토지'의 무대.

 

 

 

 

 

 

 

 

 

 

 

 

 

 

 

 

 

 

 

 

 

 

 

 

 

 

 

 

 

 

 

 

 

 

 

 

 

 

 

 

 

 

폭우 가운데 올라선 회남재

 

 

 

 

 

 

 

폭우와 운무 사이로 잠시 악양 일원의 모습이...

 

 

 

 

 

 

 

 

 

 

雲河道人

 

 

 

 

 

 

 

 

 

 

 

 

구례향제줄풍류求禮鄕制─風流

 

구례 향제풍류의 악기편성은 거문고ㆍ가야금ㆍ양금ㆍ대금ㆍ세피리ㆍ해금ㆍ장구ㆍ단소 등

음량이 작은 악기들로 이루어진다. 가야금은 산조가야금을 쓰고 대금도 향제에 쓰이는

대금은 정악대금과 달리 황골죽으로 만든 악기를 사용한다.

향제풍류는 「현악영산회상」을 주요 레퍼토리로 삼고 있는 줄풍류와 삼현육각 편성으로

연주하는 거상악과 대풍류가 있는데, 흔히 향제풍류라 할 때 향제줄풍류를 가리킨다.

풍류는 가곡ㆍ시조 등의 성악곡과 구별하여 영산회상ㆍ거상악ㆍ대풍류 등과 같은 기악곡을

가리키기도 하고, 그것을 통합해서 양반 및 중인 계층이 향유하던 음악을 통칭하기도 한다.

대표적인 향제풍류는 전남의 구례 향제풍류와 전북의 이리 향제풍류가 있다.

 

 

 

운하도인과 제자 여러분들의 영산회상 연주는 가히 감동 그 자체였습니다.

 

 

 

 

 

 

 

 

 

 

 

 

 

 

 

 

 

 

 

봄날 선생님의 강의.

 

 

 

따뜻한 환대에 감사드립니다.

 

 

 

여산 선생님의 바리톤 연주.

 

 

 

 도명당께서 들려 주시는 자신의 인생 역정.

 

 

 

 

 

 

 

 

 

 

 

 

 

 

 

이튿날 아침 산책길에 마주친 소설 《토지》의 실제 무대인 [조씨고가]

 

 

 

코로나 시국이어서 고가 외부만 일별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 제 블로그 "화사별서" 편을 참조하시길.

 

 

 

 

 

 

 

 

 

 

 

 

 

 

 

 

 

 

 

 

 

 

 

 

 

 

 

 

 

 

 

 

 

 

 

 

 

 

 

 

 

 

 

 

 

 

 

 

 

 

 

 

 

 

 

 

 

 

 

 

 

 

 

 

 

 

 

 

 

 

 

 

 

 

 

 

 

 

 

 

 

 

 

 

 

 

 

 

 

 

 

 

 

 

 

 

 

 

 

귀로, 곡성 동악산 도림사 계곡의 옥빛 청정수에 잠시 몸을 내려놓습니다.

 

 

 

너럭바위에 펼쳐진 시문의 성찬 가운데 자신의 선대 함자를 가르키시는 오도 할리님.

 

 

 

뽀송한 너럭바위에 널부러진 이른바 옥류세심玉流洗心의 현장. ㅎ~

 

 

 

금번 도담 가운데 가장 핵심이 되는 '고천제' 부분의 기록이

모조리 사라지는 귀신이 곡 할 사변 앞에 어찌할 바를 몰라 발을 구르며

며칠을 씨름 했건만 이 시간 까지도 찾아내질 못했습니다.

아마도 곡차와 폭우 세례에 씻겨 내린 듯 싶습니다.

 

오로지 도담의 장에 함께 해주신 여러분의 넓으신 도량을 기대할 뿐입니다.

'화개도담'의 시간들을 떠올리며, 아마도 여러 날 동안 침잠沈潛하게 되겠지요.

함께 해주셔서 고맙습니다. 늘 청정건안 하시길 소망합니다.

 

 

- 長城人 茶泉 心告 -

 

 

맨위로

https://blog.daum.net/hyangto202/8731122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