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기 가요] '國境의 뱃사공' - 송달협 노래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음악·애청곡

[유성기 가요] '國境의 뱃사공' - 송달협 노래

잠용(潛蓉)
댓글수0



'國境의 뱃사공' 
작사 박영호/ 작곡 문호월/ 노래 송달협


< 1 >
돌아가는 뱃 그림자 물 속에 어리여
삐걱삐걱 노 소리에 한숨이 찼다
강 바람에 실어오는 胡弓 소리는

원 없이 배 띄우고 눈물 뿌린다.


< 2 >

갈구리진 조각달이 노에 비낄 때
풀잎 뜯어 입에 물고 휘파람 분다
하염없이 떠 나리는 풀 잎사귀에
저 하늘 고이 찍어 고향 보낸다.


< 3 >

실어가고 실어오는 수많은 목숨
끝이 없는 물길 우에 굽이친 情恨
풀잎처럼 떠 다니는 身勢인지라
하늘만 바라봐도 눈물이런가?

사업자 정보 표시펼치기/접기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관련 태그 목록 #국경의 뱃사공-송달협
맨위로

https://blog.daum.net/jamyong/7766693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