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박원순 피소사실 유출' 남인순에게 의원직 사퇴 요구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박원순 의문사

[국민의힘] '박원순 피소사실 유출' 남인순에게 의원직 사퇴 요구

잠용(潛蓉)
댓글수0

국민의힘, '박원순 피소 사실 유출' 남인순에게 의원직 사퇴 요구
한겨레ㅣ노현웅 입력 2021. 01. 04. 17:46 수정 2021. 01. 04. 18:26 댓글 471개

 

▲ 서울시 인권 및 평등 촉구 공동행동 회원들이 지난해 7월 오전 서울 중구 서울도서관 앞에서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관련 직권조사를 촉구하며 국가인권위원회를 향해 행진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원순 사망과 성추행 논란] "여성운동 명예를 지켜달라"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폭력 피해자가 형사고소를 준비하고 있다는 사실을 서울시 쪽에 전달한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 야당이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검찰은 지난달 30일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피소 사실 유출 의혹’ 관련 수사결과를 발표하면서 남 의원이 여성단체 인사와 임순영 당시 서울시 젠더 특보 사이 중간다리 역할을 했음을 밝혔다.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은 4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박 전 시장 쪽에 성폭력 혐의 피소 사실을 알린 남 의원과, 당시 사건 직후 ‘피해호소인’ 용어를 사용했던 민주당을 비판했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문에서 “남인순 의원이 여성단체로부터 박원순 전 서울시장 피소 사실을 듣고 이를 서울시 측에 알린 장본인인 것으로 밝혀졌다”며 “즉시 피해자에게 사과하고 의원직을 사퇴하여 우리나라 여성운동의 명예를 지켜주길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어 “남 의원은 (피소 사실을) 청와대에도 알렸을 가능성이 높다. 남 의원은 박 전 시장이 성범죄 혐의로 고발된다는 사실을 알자마자 서울시와 청와대에 알려 법적 대응 및 서울시장 보궐선거 준비 등을 논의한 거로 보는 게 자연스럽다”면서 “여성운동가 출신인 본인 존재를 부인한 중대한 사안임에도 사과는커녕 어떠한 입장도 밝히지 않고 있어 더욱 그 배경이 의심스럽다”고 덧붙였다.

 

초선 의원들은 또 민주당이 ‘피해호소인’이라는 용어를 사용한 경위와 목적에 대해서도 따져 물었다. 앞서 민주당은 박 전 시장 사건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이라 지칭해 2차 가해라는 지적을 받은 바 있다. 성폭력 피해를 일방의 주장으로 치부하려는 용어 선택 아니냐는 것이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민주당 여성 의원 28명이 속한 단체 카톡방에서 다른 여성의원들이 ‘피해자’로 쓸 것을 주장했음에도 남인순, 진선미, 이수진(비례), 고민정 의원이 주도하여 ‘피해호소인’으로 쓸 것을 밀어붙였다고 한다”며 “상식과 양심은 온 데 간 데 없고 명백한 사안마저 정략적으로 보는 그들의 시선에 경악을 금치 못할 뿐”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만약 자기 딸이 성범죄 피해를 당했다면 피해자가 아닌, 피해호소인으로 부르는 데 동의하겠는가”라고 물었다. 황보승희 의원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진선미 의원은 여성가족부 장관까지 한 분이고, 김상희 의원도 민우회 출신으로 여성운동에 몸담아 피해자에 대한 보호를 최우선으로 해야 함에도 오히려 자당의 이해관계를 우선시한 것 같아 같은 여성으로서 안타깝다”고 말했다.

 

앞서 은 지난해 7월 작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민주당 여성의원들의 단톡방 대화 내용을 입수했다며, 피해호소인 표현을 사용하게 된 경위를 보도한 바 있다. 정춘숙 의원이 피해자로 써야 한다고 주장하자, 남인순 의원은 “‘피해호소인’ 표현이 현재까지 정리된 워딩”이라고 반박했다. 고민정 의원은 “피해자 주장을 진실로 받아들일 증거 확인이 끝난 거냐?”고 이의를 제기했으며, 김상희 의원이 “피해호소 여성이 객관적인 용어”라고 논의를 정리했다는 것이다. [노현웅 오연서 기자 goloke@hani.co.kr]

사업자 정보 표시펼치기/접기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맨위로

https://blog.daum.net/jamyong/7773512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