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가요] "시집살이" (1939) - 한국화 노래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북한·연변음악

[연변가요] "시집살이" (1939) - 한국화 노래

잠용(潛蓉)
댓글수0

"시집살이" (1939 )

한국화 개사/ 김용환 작곡/ 노래 한국화

 

시집이라고 와보니

코를 빠던 어린 書房

아이쿠나 첫날 이불

오줌물에 얼룩이 졌구나

 

아리아리 살짝 흐으 흥

스리스리 살짝 흐으 흥~

 

노랑머리 요내 書房님~

언제 가면 철이 들까?

흐응~ 간다~

 

간다간다 나는 간다

本家집으로 나는 간다

죽인대도 나는 갈 테야~

 

<간 주>

 

호랑이 같은 媤아버님

고추 같은 媤어머님

메나네~ 毒煞을 부려

오돌오돌 떨리기만 하는구나~

 

아리아리 살짝 흐으 흥

스리스리 살짝 흐으 흥~

 

시집살이 계집살이에~

粉桶 같던 요내 손이~

오리 발이 다 됐구나~

흐응~ 간다~

 

간다간다 나는 간다

本家집으로 나는 간다

죽인대도 나는 갈 테야~

 

간다간다 나는 간다

本家집으로 나는 간다

죽인대도 나는 갈 테야~

 

(시집살이-한국화)

 

(연변을 휩쓸었던 한국화 가수 노래-- 시집살이)

 

(시집살이 1)

사업자 정보 표시펼치기/접기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맨위로

https://blog.daum.net/jamyong/7773516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