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시] "그리운 바다 성산포" - 박인희 낭송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음악·애청곡

[음악시] "그리운 바다 성산포" - 박인희 낭송

잠용(潛蓉)
댓글수0

"그리운 바다 성산포"  

이생진 작사/ 박인희 낭송

 

일출봉에 올라 해를 본다 아무생각 없이 해를 본다
해도그렇게 날 보다가 바다에 눕는다
일출봉에서 해를 보고나니 달이 오른다
달도 그렇게 날 보더니 바다에 눕는다
해도 달도 바다에 눕고나니 밤이 된다
하는 수 없이 나도 바다에 누워서 밤이 되어 버린다

 

날짐승도 혼자 살면 외로운 것
바다도 혼자 살기 싫어서 퍽퍽 넘어지며 운다
큰산이 밤이 싫어 산짐승을 불러오듯
넓은 바다도 밤이 싫어 이부자리를 차내버리고
사슴이 산 속으로 산 속으로 밤을 피해가듯
넓은 바다도 물 속으로 물 속으로 밤을 피해간다

 

성산포에서는 그 풍요 속에서도 갈증이 인다
바다 한가운데에 풍덩 생명을 빠뜨릴 순 있어도
한 모금 물을 건질 순 없다
성산포에서는 그릇에 담을 수 없는 바다가 사방에 흩어져 산다
가장 살기 좋은 곳은 가장 죽기 좋은 곳
성산포에서는 생과 사가 손을 놓치 않아서 서로 떨어질 수 없다


<간 주>

 

파도는 살아서 살지 못한 것들의 넋
파도는 피워서 피우지 못한 것들의 꽃
지금은 시새워 할 것도 없이 돌아선다
사슴이여 살아 있는 사슴이여
지금 사슴으로 살아 있는 것이 얼마나 행복한가
꽃이여 동백 꽃이여
지금 꽃으로 살아 있는 것은 얼마나 아름다운가

 

사슴이 산을 떠나면 무섭고
꽃이 나무를 떠나면 서글픈데
물이여 너 물을 떠나면 또 무엇을 하느냐
저기 저 파도는 사슴 같은데 산을 떠나 매 맞는 것
저기 저 파도는 꽃 같은데
꽃밭을 떠나 시드는 것
파도는 살아서 살지 못한 것들의 넋
파도는 피워서 피우지 못한 것들의 꽃
지금은 시새움도 없이 말하지 않지만...

 

(박인희 낭송 - 그리운 바다 성산포/ 이생진 작)

사업자 정보 표시펼치기/접기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맨위로

https://blog.daum.net/jamyong/7773864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