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대학생 사망사건] 故손정민 친구와 환경미화원 맞 고소고발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미스터리

[한강 대학생 사망사건] 故손정민 친구와 환경미화원 맞 고소고발

잠용(潛蓉)
댓글수0

故손정민 친구 고소에 "끝까지 해보겠다"...

환경미화원도 고발
이데일리ㅣ박지혜 입력 2021. 06. 05. 07:15 수정 2021. 06. 05. 07:19 댓글 1754개

 

▲ 한강공원에서 실종된 뒤 숨진 채 발견된 손정민 씨 사건 관련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인 지난 1일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사건 발생 현장 인근에 손 씨 추모공간이 마련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한강에서 숨진 채 발견된 손정민 씨가 실종되던 날 함께 술을 마셨던 친구 A씨 측이 일부 유튜버와 누리꾼 수만 명을 고소하겠다고 지난 4일 밝혔다. A씨 측 법률대리인 정병원 변호사(법무법인 원앤파트너스)는 A씨와 가족, 주변인들에 대한 허위사실이 담긴 게시물과 댓글을 올린 유튜버, 블로거 등을 오는 7일부터 경찰에 고소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정 변호사는 “그동안 수차례 위법 행위를 멈춰달라고 요청했음에도 이에 호응하는 사람이 일부에 불과했다”며 “A씨와 그 가족들의 고통은 점점 더 심해지고 있다”면서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하겠다고 설명했다.

다만, 선처를 바라는 경우 해당 게시물과 댓글을 스스로 삭제한 뒤 법무법인으로 연락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A씨 측은 우선 추측성 의혹을 무분별하게 제기한 유튜버들을 고소하겠다는 입장이다. 그 대상은 유튜버 김웅 기자, 신의한수, 종이의TV다. 이들은 유튜브 영상을 통해 손 씨의 타살 의혹과 그 가운데 A씨가 있는 듯한 뉘앙스의 내용을 다룬 것으로 알려졌다. A씨 측의 고소 예고에 김웅 기자는 유튜브 커뮤니티를 통해 “끝까지 해보곘다”고 밝혔고, 종이의TV도 영상을 통해 선처를 구할 뜻이 없음을 밝혔다. 오히려 종이의TV는 5일 ‘반진사’와 함께 손 씨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서초경찰서의 초동수사 미흡에 대한 규탄 및 추모 집회를 예고했다. 반진사는 ‘반포한강사건 진실을 찾는 사람들’이란 단체다.


반진사와 또 다른 단체인 ‘한강 의대생 의문사 사건의 진실을 찾는 사람들(한진사)’은 경찰과 A씨의 휴대전화를 주운 환경미화원을 검찰에 고발한다고 밝혔다. 한진사 법률대리인 박주현 변호사는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손 씨의 사망에 대한 수사보고 과정에서 ‘한강 대학생 사망사건(서초) 관련 그간 수사 진행사항’이란 제목의 공문서에 목격자의 진술과 현저히 다른 허위 내용을 기재하고 발표해 국민을 기만한 서울경찰청 형사과장 및 서울경찰청 공무원들을 허위공문서 작성 및 동행사 혐의(직권남용, 직무유기와 함께)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발한다”고 했다.

이들은 경찰이 목격자의 진술을 누락하거나 왜곡하는 등 보고서에 허위내용을 기재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A씨의 휴대전화를 습득한 환경미화원도 점유이탈물 횡령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박 변호사는 “경찰이 환경미화원을 상대로 대대적 탐문조사를 했음에도 발견되지 않던 휴대전화가 갑자기 등장했다. 습득 경위에 대해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해당 환경미화원은 A씨의 휴대전화를 주웠다며 경찰에 제출했다. 휴대전화를 5월 중순께 주워 사물함에 넣어 보관했고, 이후 병가를 쓰면서 자연스레 잊어버렸다고 주장했다. 이에 한진사는 환경미화원이 A씨의 휴대전화를 의도적으로 숨긴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는 상황이다.

[박지혜 noname@edaily.co.kr]

사업자 정보 표시펼치기/접기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맨위로

https://blog.daum.net/jamyong/7774292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