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추진 잠수함] 미 해군, SLBM 전술핵 184회째 발사 성공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미국·해외·여행

[핵추진 잠수함] 미 해군, SLBM 전술핵 184회째 발사 성공

잠용(潛蓉)
댓글수0

"北·中 보고 있나"... 미 해군, SLBM 전술핵 시험발사
세계일보ㅣ김태훈 입력 2021. 09. 19. 15:01 댓글 24개

 

▲ 미국 플로리다주 앞바다에서 잠항 중인 미 해군의 핵추진 잠수함 ‘USS 와이오밍’함에서 쏘아올린 트라이던트II 미사일의 성공적 발사 모습. /미 해군 홈페이지


지난해 2월 이후 1년 7개월 만에 훈련 공개
플로리다서 트라이던트II 미사일 2발 발사
"北·中에 위협", "오커스 출범 기념" 등 해석

미국·영국이 자국의 핵추진 잠수함 개발 기술을 호주에 지원하는 것을 핵심으로 하는 미·영·호 3국 동맹 ‘오커스’(AUKUS) 발족이 전 세계를 깜짝 놀라게 만든 가운데 미 해군이 보란 듯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 훈련을 해 눈길을 끈다. 미국은 “현재의 국제 정세와 전혀 관계 없는, 오래 전부터 예정된 정기 훈련”이란 입장이지만 오커스 출범에 맞춰 미국의 힘이 얼마나 강력한지, 여기에 호주까지 가세하면 그 위력이 얼마나 대단할지 과시하려는 것이란 분석이 제기된다.

 

미 해군은 17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州) 앞바다에서 잠항 중인 핵잠수함 ‘USS 와이오밍’함이 트라이던트II 미사일 2발의 시험 발사를 성공리에 진행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발사로 트라이던트II 미사일은 총 184회의 성공을 기록하게 됐다. 트라이던트II 미사일은 저위력 핵탄두(전술핵) 탑재가 가능한 SLBM이다. 최근 우리나라가 세계 7번째로 SLBM을 개발하긴 했지만 핵탄두가 없는데다 기름을 원료로 쓰는 재래식 잠수함이어서 잠항 시간이 길지 않다는 점이 한계로 꼽힌다. 미국처럼 핵추진 잠수함에서 핵탄두를 탑재한 SLBM을 지상으로 쏘아올리는 것과는 비교가 되지 못한다.

최장 8000㎞ 이상을 비행할 수 있는 트라이던트II 미사일은 발사 전 △표적 상공에서 폭발하는 공중폭발 △지표면에서 폭발하는 지면폭발 △강력한 운동에너지로 땅속 깊이 뚫고 들어가 폭발하는 지중폭발 3가지 옵션 중 하나를 선택할 수도 있다. 한 군사 전문가는 “유사 시 미군이 저위력 핵탄두를 장착한 트라이던트II 미사일로 북한을 타격하는 경우 평양시내 지하 지휘소, 주요 핵무기 저장고 등 원하는 표적만 깔끔하게 파괴해 부수적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고 전했다.

미 해군이 핵잠수함의 트라이던트II 미사일 시험 발사 성공을 공개한 건 지난해 2월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앞바다에서 핵잠수함 ‘USS 메인’함에 의한 발사 이후 약 1년 7개월 만이다. 이를 두고 최근 영변 핵시설 재가동을 통해 도발을 준비하는 듯한 낌새를 풍긴 북한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앞서 미국은 ‘북한에서 핵무기 도발 움직임이 감지됐다’는 취지의 국제원자력기구(IAEA) 보고서가 발표된 직후 “우리는 언제든지 도발을 억제할 준비가 돼 있다”고 공언한 바 있다.

중국을 겨냥한 무력시위라는 해석도 있다. 미국·영국·호주는 지난 15일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명분 삼아 3국 동맹 오커스를 출범시켰다. 이는 미·영이 핵잠수함 개발 기술을 호주에 지원함으로써 종국에는 호주가 핵잠수함을 보유·운영하게 하는 것이 목적이다. 호주가 핵잠수함, 그리고 거기에 장착된 트라이던트II 미사일 같은 전략무기를 갖게 된다면 중국의 위기감은 고조될 수밖에 없다.

이와 관련해 미 해군은 “이번 시험 발사는 수년 전부터 예정되어 있었다”며 “현재 세계 각국에서 진행 중인 어떤 특정 사건에 대응하거나 미군의 힘을 과시할 목적으로 실시된 게 아니다“고 밝혔다. 다만 미 해군은 “트라이던트 전략무기 시스템은 매우 정확하고 신뢰할 수 있다”며 “우리가 보유한 해상 핵 억지력은 타의추종을 불허한다”는 말로 자국 SLBM의 우수성을 거듭 강조했다.

[김태훈 기자 af103@segye.com]

사업자 정보 표시펼치기/접기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맨위로

https://blog.daum.net/jamyong/7774717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