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동치는 대선 주자 '호감도'... 이재명 내리고, 홍준표 오르고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2022 대선

요동치는 대선 주자 '호감도'... 이재명 내리고, 홍준표 오르고

잠용(潛蓉)
댓글수0

요동치는 대선 주자 '호감도'... 이재명 내리고, 홍준표 오르고
한국일보ㅣ2021.09.17 13:24 수정 2021.09.17 14:40

 

▲ 이재명(왼쪽) 경기지사가 17일 오전 광주 빛그린산업단지 내 광주글로벌모터스(GGM) 공장을 방문해 둘러본 뒤 발언하고 있다. 전날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자 1차 방송토론회에 참석해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광주=연합뉴스·국회사진기자단


한국갤럽 9월 3주 여론조사
이재명, 3월 이후 호감도 꾸준히 하락
홍준표, 지난달 대비 8%포인트 상승
윤석열 '고발사주' 의혹에도 변화 미미
>이낙연, 호감도 동일·비호감도 4%포인트↑

차기 정치지도자 호감도 조사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의 호감도가 계속해서 떨어지고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 반면,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달에 비해 호감도가 큰 폭으로 올랐고 비호감도는 내려갔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검찰 고발사주' 의혹에도 호감도 변화가 크지 않았다.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이 14~16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에게 차기 정치지도자 호감도를 조사한 결과, 이 지사 34%, 윤 전 총장 30%, 홍 의원 28%,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24%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갤럽은 호감도 조사에 대해 "자당 지지층 내 핵심 호감층뿐만 아니라, 타당 지지층에서의 확장 가능성을 가늠하는 데 참고가 되는 지표"라고 설명했다.

이재명은 꾸준히 하락, 홍준표는 꾸준한 상승

▲ 차기 정치지도자 호감도 조사 결과. 한국갤럽 홈페이지 캡처


이 지사는 지난달 조사 대비 호감도가 6%포인트 하락했다. 반면 비호감도는 8%포인트 상승했다. 이 지사는 2017년 2~3월 대선 첫 도전 당시 호감도가 39%였다가 2019년 12월엔 29%로 하락했다. 올해 3월 46%로 다시 상승했으나, 8월 40%, 9월 34%로 호감도가 계속해서 떨어지고 있다. 홍 의원은 지난달 대비 호감도는 8%포인트 상승했고, 비호감도는 8%포인트 하락했다. 지난 대선(2017년 3~4월)에서 홍 의원의 호감도는 10%대였다. 올해 3월엔 20%, 이번 조사에선 28%로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비호감도는 2017년 3월 81%에서 현재 64%까지 하락했다.

홍 의원 호감도는 남성(38%)과 여성(19%) 사이의 차이가 큰 것도 특징이다. 특히 20·30대 남성 호감도는 각각 47%, 50%, 40대 남성의 호감도는 36%지만, 같은 연령대 여성 호감도는 각각 그 절반에도 못 미쳤다. 또 소속 정당 지지층의 호감도는 지난 대선 직전에는 88%였지만, 올 들어서는 40%대로 낮아졌다.

윤석열, 호감도·비호감도 모두 소폭 상승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7일 오전 경북 구미시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아 추모관 참배를 마친 뒤 경찰의 호위를 받으며 생가를 떠나고 있다. /구미=뉴스1

윤 전 총장은 '검찰 고발사주' 의혹에도 호감도가 지난달에 비해 1%포인트 올랐다. 다만 비호감도도 2%포인트 상승했다. 윤 전 총장은 검찰총장 사퇴 직후인 올해 3월 호감도가 40%였으나 8월 조사에서 29%로 크게 낮아졌다. 홍 의원에게 호감간다고 답한 사람 세 명 중 한 명만 윤 전 총장에게 호감도를 보였는데, 한국갤럽은 이를 두고 "대중 이미지가 이질적이라고 볼 수 있다"고 풀이했다.

이낙연, 민주당·진보층 내 호감도 하락 폭 커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가운데) 전 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그린 경제 정책을 발표한 후 이동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이 전 대표는 호감도가 지난달과 동일했지만 비호감도는 4%포인트 상승했다. 이 지사에게 호감간다고 답한 사람 중 67%는 '이 전 대표에게 호감가지 않는다'고 답했는데, 치열한 경선 분위기를 반영한 결과라는 해석이 나온다. 이 전 대표는 국무총리 재직 중이던 2019년 12월 대비 호감도 하락 폭이 크다. 당시 민주당 지지층과 진보층에서 70%에 달했던 호감도는 8월 약 40%로 절반 가까이 떨어졌다. 30~50대에서는 호감도가 30%를 밑도는 수준이다.

홍준표, 양자대결서 소속 정당 내 지지율 타 후보 비해 낮아

 

▲ 9월 3주 한국갤럽 조사서 양자 가상대결 결과. /한국갤럽 홈페이지 캡처


양자 가상대결에서는 네 후보가 모두 40% 안팎의 지지율을 보였다. 모두 오차범위 내의 격차로 혼전하는 양상이었다. 이 지사와 윤 전 총장의 대결에선 이 지사가 43%, 윤 전 총장이 42%의 지지율을 보였다. 이 지사와 홍 의원의 대결에선 각각 44%, 39%를 얻었다. 이 전 대표와 윤 전 총장의 대결에선 각각 40%, 42%, 이 전 대표와 홍 의원의 대결에선 각각 39%, 40%로 나타났다. 다만 가상대결에서 이 지사, 이 전 대표, 윤 전 총장은 모두 소속 정당 지지층의 80% 내외의 선택을 받았으나, 홍 의원은 그 비율이 70%대 초반에 불과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오차범위는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윤주영 기자 roza@hankookilbo.com]

사업자 정보 표시펼치기/접기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맨위로

https://blog.daum.net/jamyong/7774718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