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TV토론] 국민의힘 TV토론회 (10월 11일 호남권역)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2022 대선

[국민의힘 TV토론] 국민의힘 TV토론회 (10월 11일 호남권역)

잠용(潛蓉)
댓글수0

국민의힘 후보자 TV토론회

(10월 11일 17:20~ 호남권역)

 

[KBS광주 LIVE 30:00부터~] 국민의힘 제20대 대선 후보자 토론회(호남권역) (21.10.11)

호남대학교, 한선 교수, 국민의힘 대선후보 호남토론회 진행
시사매거진ㅣ기자명 나현 기자   입력 2021.10.12 22:29  댓글 0
 

▲ 호남대학교, 한선 교수, 국민의힘 대선후보 호남토론회 진행(사진-호남대)


9월 더불어민주당에 이어 제 1야당 토론회까지 도맡아
[시사매거진/광주전남] 호남대학교 신문방송학과(학과장 한선) 한선 교수가 10월 11일 KBS광주총국 공개홀에서 90분 동안 생방송된 ‘국민의 힘 대선후보 호남권 토론회’를 진행했다. 광주와 전남·북 8개 지상파(KBS광주방송총국, KBS전주방송총국, 광주MBC, 목포MBC, 여수MBC, 전주MBC, KBC광주방송, JTV전주방송)가 공동으로 개최한 이날 토론회는 2차 컷오프를 통과한 윤석열, 홍준표, 유승민, 원희룡 4인의 후보가 본선에서 맞붙는 첫 TV 토론으로 관심을 모았다. 한 교수는 이에 앞서 지난 9월 19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생방송 토론회’도 진행해 호남권역에서 개최된 여당과 제 1야당의 대선후보 초청 토론회를 모두 도맡는 진기록을 남겼다.
[나현 기자 skgusskgussk@hanmail.net]

[국회 말말말] 野 대선 `빅4`, 보수 불모지 호남서 첫 토론배틀
이데일리ㅣ2021-10-09 오전 11:00:00 수정 2021-10-09 오전 11:00:00

▲ 정홍원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장이 8일 오전 국회에서 대선 후보를 8명에서 4명으로 압축하는 2차 예비경선(컷오프)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 `빅4`가 결정된 가운데, 11월 5일 최종 1인을 선출하기 위한 치열한 과정이 예고돼있다. 국민의힘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 대규모 집회가 불가피한 ‘권역별 합동연설회’ 대신 ‘권역별 방송토론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총 10차례의 TV토론회가 실시될 예정이며, 첫 번째 일정은 `보수 불모지`로 알려진 광주·전북·전남이다.국민의힘은 지난 8일 오전 국회 본관에서 2차 컷오프(경선) 결과를 발표했다. 원희룡·유승민·윤석열·홍준표(가나다 순) 후보가 통과해 본 경선에 진출했으며 안상수·최재형·하태경·황교안 후보는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정홍원 당 선거관리위원장은 “우리나라는 화천대유 사태가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과 같이 부패와 독선이 만연하면서 어느 한 구석도 성한 곳이 없어 국민의 분노와 절규가 치솟고 있다”며 “4명의 후보는 나라의 현실을 직시해 무엇이 나라를 병들게 했고 그 해결책이 무엇인지 제시하는 데 힘을 쏟아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 6~7일 양일간에 걸쳐 4개 여론조사 기관에 의뢰해 당원 선거인단 및 일반 국민을 대상(표본 집단 3000명)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선거인단은 30%, 일반 국민 여론조사는 70% 비율을 반영했다. 특히 당원 투표율이 49.94%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당심`의 영향력이 크게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다만 공직선거법 제 108조 12항에 의거해 여론조사 지지율 및 순위는 공표되지 않았다.

정 위원장은 “4명의 후보들은 11월 4일까지 마지막 본경선을 치르게 됐다. 마지막 경선은 7차례 권역별 순회 토론회와 3차례 1대1 맞수 토론회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오는 11일 예정된 첫 토론회는 광주·전북·전남에서 열린다. 보수 지지율이 약한 지역을 찾음으로써 외연 확장 의지를 보이겠다는 의도다. 이후 지역 토론회는 매주 월·수요일로 △제주(10월 13일) △부산·울산·경남(10월 18일) △대구·경북(10월 20일) △대전·세종·충북·충남(10월 25일) △강원(10월 27일)에서 개최된다. 금요일마다 일대일 맞수토론, 맨 마지막 종합토론까지 총 10번의 토론이 기다리고 있다. 11월 초 당원(50%) 및 국민(50%) 여론조사를 합산해 11월 5일 2차 전당대회를 열고 대통령 후보자를 지명한다.

이번 2차 컷오프를 통과한 각 대선주자들은 `필승` 각오를 다짐했다. 윤 전 총장은 “지금 국민들은 정권교체를 열망하고 있다. 만일 이 열망을 받들지 못한다면 역사에 큰 죄를 짓는 것”이라며 “심기일전해 더욱 낮은 자세로 배우고 노력해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루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건설하겠다”고 했다. 홍 의원은 “깨끗한 홍준표가 정권교체를 이루고 나라를 정상화 시키겠다. G7 선진국 시대를 열어 청년들에겐 꿈과 희망을 주고 장년들에겐 여유와 안락을 주는 풍요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며 “모두 원팀이 되어 이 무도한 정권을 교체하자”고 밝혔다. 유 전 의원은 “대한민국의 안보를 굳건하게 지키고 경제를 살릴 수 있는 후보, 불안하지 않은 후보는 유승민이 유일하다”며 “본선에서 민주당 이재명과 싸워 이길 후보를 뽑아달라. 누가 경제에 강한지, 누가 안보에 강한지, 누가 민주당에 강한지 평가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원 전 지사는 “이재명의 민낯을 드러내고 국민적 심판을 통한 정권교체를 해내겠다. 당원과 국민 여러분의 기대에 부응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결의를 다졌다. 

[권오석 기자]

 


[끝까지 MBC LIVE] 국민의힘 제주토론회 (2021년 10월 13일)

사업자 정보 표시펼치기/접기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맨위로

https://blog.daum.net/jamyong/7774822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