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임의 법칙

댓글수99+ 다음블로그 이동

영상시방

프레임의 법칙

慧明花
댓글수138

◀ 미국 알래스카에서 실제로 있었던 일입니다 ▶

 

젊은 아내는 아이를 낳다가 출혈이 심해서 세상을 떠났다

다행히 아이는 목숨을 건졌다.

홀로 남은 남자는 아이를 애지중지 키웠다

아이를 돌봐 줄 유모를 구하려 했지만 쉽지 않았다.

남자는 유모 대신 훈련이 잘 된 개를 구해 아이를 돌보게 했다.

개는 생각보다 똑똑했다, 남자는 안심하고 아이를 둔 채로 외출도 할 수 있었다

어느 날 남자는 여느 때처럼 개에게 아이를 맡기고 잠시 집을 비우게 되었다.

그런데 남자는 뜻 밖에 사정이 생겨 그 날 늦게야 집으로 돌아왔다.

남자는 허겁지겁 집으로 들어서며 아이의 이름을 불렀다

주인의 목소리를 들은 개가 꼬리를 흔들며 밖으로 뛰어나왔다.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 개의 온몸에 피범벅이었다.

불길한 생각이 들자 남자는 재빨리 방문을 열어보았다

아이는 보지 않고 방바닥과 벽이 온통 핏자국으로 얼룩져있었다

남자는 극도로 흥분했다.

" 내가 없는 사이에 개가 아들을 물어 죽였구나"

이렇게 생각한 남자는 즉시 총을 꺼내 개를 쏴 죽였다

바로 그 순간, 방에서 아이의 울음소리가 들려왔다

화들짝 놀란 남자가 방으로 들어가 보니 침대 구석에 쪼그리고 앉아있는 아이

울먹이며 자신을 쳐다보고 있었다.

당황한 남자는 밖으로 뛰쳐나와 죽은 개를 살펴보았다

개의 다리에 맹수에게 물린 이빨 자국이 선명했다.

곧이어 남자는 뒤뜰에서 개에게 물려 죽은 늑대의 시체를 발견했다.

' 오, 맙소사,!

남자는 자신의 아이를 지키기 위해 늑대와 혈투를 벌인 충직한 개

자기 손으로 쏴 죽이고 만 것이었다.

 

프레임의 법칙이란,

똑같은 상황이라도 어떠한 틀을 갖고 상황을 해석하느냐에 따라

사람들의 행동이 달라진다는 법칙입니다.

 

한 선생님이 매일 지각하는 학생에게 회초리를 들었습니다.

어쩌다 한번이 아니라 매일 지각하는 것을 보고 그 학생이 괘씸해서

회초리를 든 손에 힘이 들어갔습니다.

 

회초리를 든 다음날 아침, 그 선생님은 차를 타고 학교에 가다가 

늘 지각하는 그 학생을 우연히 보게 되었습니다.

 

한눈에 봐도 병색이 짙은 아버지가 앉은 휠체어를 밀고 요양시설로 들어가고

있었던 것입니다. 순간 선생님은 가슴이 서늘해졌습니다.

 

지각은 곧 불성실이라는 생각에 이유를 묻지 않고

무조건 회초리를 들은 자신이 부끄러웠고 자책감이 들었습니다

 

가족이라고는 아버지와 단 둘 뿐이라서 아버지를 지켜 드려야 하는

입장에 있는 지각한 학생,

 

게다가 요양시설은 문을 여는 시간에 맞춰 아버지를 모셔다 드렸고

100미터 달리기 선수처럼 뛰어서 학교에 왔을 텐데,

그래도 매일 지각을 할 수밖에 없었을 텐데.....

 

그날 역시 지각을 한 학생은 선생님 앞으로 와서 말없이 종아리를 걷었습니다.

그런데 선생님은 회초리를 학생 손에 쥐어주고 자신의 종아리를 걷었습니다

그리고 " 미안하다, 정말 미안하다, "라는 말과 함께 그 학생을 따뜻하게 끌어안았습니다.

그리고 두 사람은 함께 울었습니다.

 

지금 우리는 서로가 힘들고 외롭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 함께 사는 법'을 배워야 합니다

' 함께 사는 법 '을 배울 때 가장 필요한 건 상대방이 되어보는 것입니다.

' 저 사람은 뭔가 틀림없이 타당한 이유가 있을 거야 '

' 저 사람의 마음은 지금 얼마나 힘들까? '

 

내 감정을 절제하지 못한 채 섣불리 판단하고 결정해서 잘못된 행동을

하지 말고 상대방이 무엇을 왜 그랬는지,

나의 판단과 결정에 잘못은 없었는지,

잘못된 판단을 당연한 것처럼 결정하는 비합리적인 판단을 냉정하게

역지사지로 되돌아보고 뒤늦게라도 깨닫고, 잘못을 인정하고,

용서를 구하는 마음의 자세가 필요하지 않을까요?

 

오늘 내가 건강함에 감사하고!

오늘 내가 일할 수 있음에 감사하고!

오늘 내가 누군가를 만남에 감사하고!

감사가 넘치다 보면,

우리의 삶도 저절로 행복해집니다

오늘도 감사하는 마음으로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__카톡으로 온 글입니다__

맨위로

https://blog.daum.net/je1298/17185425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