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도사 암자 자장암

댓글수10 다음블로그 이동

사찰 경상남도

통도사 암자 자장암

하이얀
댓글수10

경상남도 양산시 하북면 영축산(靈鷲山)에 있는 삼국시대 신라의 자장율사가 창건한 암자. 통도사.

대한불교조계종 제15교구 본사인 통도사의 부속 암자이다. 자장율사(慈藏律師)가 통도사를 짓기 이전에 이곳의 석벽 아래에서 수도하며 창건하였다. 그 뒤 연대는 미상이나 회봉(檜峰)이 중건하였고, 1870년(고종 7)에 한 차례의 중수를 거쳐 1963년에 용복(龍福)이 중건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전체 건물은 5동 23칸이다. 법당은 4칸의 조그마한 인법당(因法堂)이며, 법당 왼쪽에 자장율사의 영정을 봉안한 자장전(慈藏殿)과 독성각(獨聖閣)이 있고, 법당 오른쪽에는 요사채가 있으며, 암자 입구 쪽에는 최근에 지은 선실(禪室)이 있다. 법당과 자장전 사이에는 높이 약 4m의 거대한 마애불이 새겨져 있는데, 통도사 산내에서는 유일한 마애불이며, 1896년에 조성했다는 기록이 암벽에 새겨져 있다.

이 암자에 대하여 불교도들이 가장 관심을 갖는 것은 금개구리이다. 법당 뒤쪽에는 암벽에서 맑은 석간수(石間水)가 흘러나오고, 그 위의 석벽에는 엄지손가락이 들어갈 만한 작은 구멍이 있다. 자장율사가 수도하고 있을 때 두 마리의 개구리가 물을 혼탁하게 하므로 신통력으로 석벽에 구멍을 뚫고 개구리를 들어가게 하였다고 전한다. 현재에도 있는 한 쌍의 개구리는 몸이 청색이고 입이 금색인데, 벌과 나비로도 변신한다고 한다. 그런데 이 개구리는 절대로 산문(山門) 밖을 나가지 않는다고 하므로, 한때 어떤 관리가 그 말을 믿지 않고 개구리를 잡아 함 속에 넣고 봉한 다음 손에 쥐고 돌아가다가 도중에 열어 보니 없어졌다고 한다. 이 금개구리는 많은 설화를 남기고 있으며, 많은 참배객들이 보살이라고 부르면서 친견(親見)하고자 한다. 그러나 암혈 속의 개구리를 보는 사람도 있고 보지 못하는 사람도 있어서 이로써 불심(佛心)을 측량하기도 한다.

 

 

 

서운암 금낭화 죽단화 꽃 보러왔다가 통도사 암자순례길이 되었다. 서운암 극락암 다녀서 자장암 주차장으로 왔다 주차장에서 바라보는 영축산 마루금

 

 

 

주차장 옆 계곡  

 

 

 

물이 정말 좋아 발 담그고 싶지만 출입금지 구역이다

 

 

 

이곳 동천계곡은 통도사의 수원지이자 세계문화유산 청정보전지역 경내지라서 수질오염 환경오염 방지를 위하여 출입금지를 한다고 한다.

 

 

 

 

 

 

 

 

 

 

 

경관이 수려하고 깨끗하여 보기만해도 정화되는 기분이다

 

 

 

자장암 오르는 백팔번뇌 계단

 

 

 

제비꽃

 

 

 

최근에 지은 선실

 

 

 

자장암

 

 

 

4m 높이의 마애불이 있는 곳

 

 

 

옹기종기 모여있는 전각이 좁아 보이지만

 

 

 

목단화와 삼층석탑

 

 

 

마애불 앞에 목단화가 피어 예쁘다

 

 

 

목단화 (모란꽃이라고도 한다)

 

 

 

자장율사의 영정을 모셔놓은 자장전

 

 

 

모란동백 <조영남>

모란은 벌써 지고 없는데
먼 산에 뻐꾸기 울면
상냥한 얼굴 모란 아가씨
꿈속에 찾아오네
세상은 바람 불고 고달파라
나 어느 변방에 떠돌다 떠돌다
어느 나무 그늘에
고요히 고요히 잠든다 해도
또 한 번 모란이 필 때까지
나를 잊지 말아요

동백은 벌써 지고 없는데
들녘에 눈이 내리면
상냥한 얼굴 동백 아가씨
꿈속에 웃고 오네
세상은 바람 불고 덧없어라
나 어느 바다에 떠돌다 떠돌다
어느 모랫벌에
외로이 외로이 잠든다 해도
또 한 번 동백이 필 때까지
나를 잊지 말아요
또 한 번 모란이 필 때까지
나를 잊지 말아요
나를 잊지 말아요

 

 

자장암에 오면 참 좋다

 

 

 

 

 

 

 

 

 

 

 

 

 

 

 

 

 

 

 

법당 쪽마루에 걸터 앉아 보면 영축산 마루금이 펼쳐지고 

 

 

 

 

 

 

 

오른쪽 법당 마루에 오시는 분들 먹으라고 떡과 전을 정갈하게 담아 놓으셔서 떡 하나씩을 들고나와 먹었다. ~()()()~ ^^

 

 

 

주차장에서 보는 영축산

 

 

 

계곡에 신록이 예뻐서 몇장 담아 보고

 

 

 

 

 

 

 

 

 

 

 

귀한보석은 돈주고 살수 있지만, 좋은친구는 돈으로 살수없는 소중한 보물.

연꽃처럼 밝고 맑은 향이 넘치는 행복한 하루.

향기속에 사랑과 행복을 가득 담고서  다정한 말에는 꽃이 핍니다.  ^^

맨위로

https://blog.daum.net/jeng091/18282571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