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표충사

댓글수8 다음블로그 이동

사찰 경상남도

밀양 표충사

하이얀
댓글수8

경상남도 밀양시 단장면 구천리 재약산(載藥山) 남쪽에 있는 절.

대한불교조계종 제15교구 본사인 통도사의 말사이다. 사기(寺記)에 의하면 654년(무열왕 1) 원효대사가 창건하고 죽림사(竹林寺)라 했으며, 829년(흥덕왕 4) 인도의 고승인 황면(黃面)선사가 석가모니의 진신사리를 봉안할 곳을 동방에서 찾다가 황록산 남쪽에 오색서운이 감도는 것을 발견하고는 3층석탑을 세워 사리를 봉안하고 절을 중창했다고 한다. 이때 흥

고려 문종대(1047~82)에는 당대의 고승인 혜린(惠燐)이 이곳에서 수도했고, 충렬왕대(1275~1308)에는 〈삼국유사〉의 저자인 일연이 주석하면서 불법을 크게 중흥하니 1286년 충렬왕이 '동방제일선찰'이라는 편액을 내렸다. 1839년(헌종 5) 사명대사의 법손(法孫)인 월파(月坡)선사가 임진왜란 때 공을 세운 사명대사의 충혼을 기리기 위해 고향인 밀양시 무안면에 세운 표충사(表忠祠)로 옮기면서 가람배치가 크게 변하고 절 이름도 표충사로 바뀌었다. 1926년 응진전을 제외한 모든 건물이 화재로 소실된 것을 재건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중요문화재로는 청동은입사향완(靑銅銀入絲香埦 : 국보 제75호)·3층석탑(보물 제467호)·대광전(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제131호)·석등(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제14호) 등이 있다.

 

 

 

 

표충사에도 입구 산문에서 입장료를 받는다. 1인 3,000원. 주차비 2,000원

이른 아침에 왔더니 맑고 싱그러운 아침 공기가 상쾌하다

 

 

 

 

아침 햇살은 무더위 일지라도 부드럽게 퍼진다

 

 

 

 

데크 테이블에 앉아 가지고 온 찐감자를 먹으며 담아본 사진.

 

 

 

 

표충사 뒤로 펼쳐지는 재약산 근육질 산새가  울퉁불퉁 멋지네.

 

 

 

 

강아지풀

 

 

 

 

표충사 

 

 

 

 

사천왕문 양쪽에 핀 배롱나무꽃. 오늘 이곳을 방문한 목적은 배롱나무 꽃사진 찍기였다.

 

 

 

 

기와불사

 

 

 

 

담장넘어 대숲 아래 윙윙~ 소리가 나서 보니 포크레인 차가 풀을 깍는다.  처음보는 신비스런 풍경이었어.

 

 

 

 

재약산이 표충사를 감싸고 있다

 

 

 

 

조용한 산사에는 몇몇 사람들이 움직이는 모습만이 있었다. 그중에 우리도 포함.

 

 

 

 

산과 산사이 골로 들어가면 천황산 등산로가 있어 한번 다녀온적 있는데 ...  힘든코스였어.  오늘도 등산객들 올라가고 ...

 

 

 

 

범종루. 만일루

 

 

 

 

만일루에 앉아 있으면 너무 시원해 ~ 누워 잠 한숨자고 일어나고 싶다는 생각이 들정도다.  신선이 된느낌 !  ^^

 

 

 

 

참나리꽃  삼층석탑

 

 

 

 

배롱나무꽃과 삼층석탑

 

 

 

 

 

 

 

 

 

"대광전"  매암님 법당안에 서 있네.  나도 부처님께 삼배로 인사드리고 나왔다.

 

 

 

 

관음전과 명부전 나란히 ~~

 

 

 

 

 

 

 

 

 

무궁화꽃.  무궁화꽃도 배롱나무 만큼이나 오래도록 피고지고를 반복하며 피는 우리나라꽃이다.

 

 

 

 

 

 

 

 

 

 

 

 

 

 

 

 

 

 

 

 

 

 

 

 

 

 

 

 

 

 

 

 

 

 

 

 

 

 

 

 

 

 

 

 

 

 

 

 

 

 

 

 

 

 

 

 

 

 

 

 

 

 

 

 

 

 

 

 

 

 

 

 

 

 

 

 

 

 

 

 

 

 

 

 

 

 

 

 

 

 

 

 

 

 

 

 

 

 

 

 

 

 

 

 

 

 

 

 

 

 

 

 

 

 

 

 

 

 

 

 

 

 

 

 

 

 

 

 

 

필봉이 뒤로 보이네

 

 

 

 

고요한 산사에서 

 

 

 

 

누각에 올라서니 산골짜기에서 불어오는 바람이 시원하다

 

 

 

 

흐르는 땀을 씻어주고 고요함이 온몸으로 스며드는듯 참 좋다.

 

 

 

 

표충사에 오시거든 만일루에 올라 꼭! 한번 쉬어가시기를 권해 드립니다.

 

 

 

 

그래야 그 느낌을 알수 있으니까. 저절로 명상에 들수있는 곳 아침 산사가 이렇게 좋구나 !  ^^

 

 

 

 

만일루에서 바라본 '대적광전' 

 

 

 

 

표충사삼층석탑

표충사 경내에 있는 통일신라시대 석탑. 보물 제467호. 높이 770㎝. 이 석탑은 기단·탑신·상륜부로 이루어졌으며, 폭이 좁은 지대석 위에 놓여진 기단은 단층으로 각 면에 우주와 탱주가 새겨져 있다. 탑신부의 옥신석과 옥개석은 각각 하나의 돌로 되어 있는데 1층 옥신은 기단보다도 높아 고준한 느낌을 준다. 옥신의 각 면에는 우주만 새겨져 있고, 옥개는 약간 둔중해 보이며 모서리에는 풍령을 달았던 구멍이 남아 있다. 상륜부는 노반·복발·앙화·보륜·보개·수연 등이 차례로 얹혀 있는데 나중에 후보된 것도 있으며 그 위에는 철제 찰주가 있다.

이 석탑은 기단이 단층인 점, 옥개석의 층급받침이 4단으로 줄어든 것으로 보아 통일신라시대의 전형적인 석탑양식에서 약간 벗어난 것임을 알 수 있다. 1995년 6월 1일 문화재청에서 주관한 석탑의 해체 보수 공사 중에 1층 탑신부에서 금동불상, 유리구슬, 명문석 등 유물이 발견되었다. 이 명문석에 적힌 글자를 판독한 결과 "명재악산영정사야(名載岳山靈井寺也)"라는 제하의 글로 1491년 삼층석탑의 개수 내력을 새긴 것으로 알려졌다.

 

 

 

'영정약수'  한바가지 떠서 마시고

흥덕왕의 아들이 나병에 걸려 전국의 약수를 찾아 헤매다가 이곳의 약수를 마시고 황면선사의 법력으로 쾌유하자 왕이 기뻐하고 대가람을 이룩한 다음 절 이름은 영정사(靈井寺), 산 이름은 재약산으로 바꾸었다고 하는  약수를 마셔본다.

 

 

 

 

 

 

 

 

 

 

 

 

 

 

 

 

 

 

 

 

 

 

 

부도탑

 

 

 

 

부도탑 뒤 소나무

 

 

 

 

굵기가 예사롭지 않은 고목

 

 

 

 

애기똥풀꽃

 

 

 

 

계곡으로 들어왔더니 냉기가 도는 시원함이다.  그런데 모기가 많아서 물리고 긁고 .... ㅠㅠㅠ 간식먹고 일어난다.

 

 

 

 

비 온지가 오래되서 계곡에 물이 적게 내려간다.

 

맨위로

https://blog.daum.net/jeng091/18282631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