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의 시 모음, 겨울시 모음, 이해인시, 목필균시, 오광수시, 정용철시, 정연복시, 도종환시, 박노해시, 정호승시, 안성란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2 Good writing(좋은 글)

12월의 시 모음, 겨울시 모음, 이해인시, 목필균시, 오광수시, 정용철시, 정연복시, 도종환시, 박노해시, 정호승시, 안성란

진주쌤
댓글수0

12월의 기도 - 이해인 수녀님

또 한해가 가 버린다고 
한탄하며 우울해 하기 보다는 
아직 남아 있는 시간들을  
고마워 하는 마음을 지니게 해 주십시오 

한 해 동안 받은 
우정과 사랑의 선물들 
저를 힘들게 했던 슬픔까지도 
선한 마음으로 봉헌 하며 
솔방울 그려진 감사 카드 한장 
사랑하는 이들에게 
띄우고 싶은 12월 

이제 또 살아야지요 
해야 할 일들 곧 잘 미루고 
작은 약속을 소홀히 하며 
나에게 마음 닫아 걸었던 
한 해의 잘못을 뉘우치며 
겸손히 길을 가야 합니다 
같은 잘못을 되풀이 하는 제가 
올해도 밉지만 
후회는 깊이 하지 않으렵니다 

나를 키우는데 모두가 필요한 
고마운 시간들이여 
진정 오늘 밖에 없는 것처럼 
시간을 아껴 쓰고 
모든 이를 용서 하면 
그것 자체가 행복일텐데 
이런 행복까지도 
미루고 사는 
저의 어리석음을 용서 하십시오 

보고 듣고 말 할것 
너무 많아 멀미 나는 세상에서 
항상 깨어 살기 쉽지 않지만 
눈은 순결하게 
마음은 맑게 지니도록 
고독해도 빛나는 노력을 
계속하게 해 주십시오 

12월엔 묵은 달력을 떼어 내고 
새 달력을 준비 하며 
조용히 말 하렵니다 
가라, 옛날이여 
오라, 새 날이여 
나를 키우는 데 모두가 필요한  
고마운 시간 들이여...

 

 

겨울편지-이해인 

친구야 
네가 사는 곳에도 
눈이 내리니? 

산 위에 
바다 위에 
장독대 위에 

하얗게 내려 쌓이는 
눈만큼이나 
너를 향한 그리움이 
눈사람 되어 눈 오는 날 

눈처럼 부드러운 
네 목소리가 
조용히 내리는 것만 같아 

눈처럼 깨끗한 네 마음이 
하얀 눈송이로 
날리는 것만 같아 

나는 자꾸만 
네 이름을 불러 본다

 

 

12월의 기도 - 시인 목필균 

마지막 달력을 벽에 겁니다. 

얼굴에 잔주름 늘어나고 
흰 머리카락이 더 많이 섞이고 
마음도 많이 낡아져가며 
무사히 여기까지 걸어왔습니다. 

한 치 앞도 모른다는 세상살이 
일 초의 건너뜀도 용서치 않고 
또박또박 품고 온 발자국의 무게 
여기다 풀어놓습니다. 

재 얼굴에 책임질 줄 알아야 한다는 
지천명으로 가는 마지막 한 달은 
숨이 찹니다. 

겨울 바람 앞에도 붉은 입술 
감추지 못하는 장미처럼 질기게도 
허욕을 쫓는 어리석은 나를 
묵묵히 지켜보아 주는 굵은 나무들에게 
올해 마지막 반성문을 써 봅니다. 

추종하는 신은 누구라고 이름짓지 않아도 
어둠 타고 오는 아득한 별빛 같이 
날마다 몸을 바꾸는 달빛 같이 때가 되면 
이별할 줄 아는 사람이 되겠다는 
마음의 기도로 12월을 벽에 겁니다.

 

 

12월의 독백/오광수

남은 달력 한 장이 
작은 바람에도 팔랑거리는 세월인데
한해를 채웠다는 가슴은 내놓을 게 없습니다

욕심을 버리자고 다잡은 마음이었는데
손 하나는 펼치면서 뒤에 감춘 손은
꼭 쥐고 있는 부끄러운 모습입니다. 

비우면 채워지는 이치를 이젠 어렴풋이 알련만
한 치 앞도 모르는 숙맥이 되어
또 누굴 원망하며 미워합니다.

돌려보면 아쉬운 필름만이 허공에 돌고
다시 잡으려 손을 내밀어 봐도
기약의 언질도 받지 못한 채 빈손입니다.

그러나 그러나 말입니다.
해마다 이맘때쯤 텅 빈 가슴을 또 드러내어도
내년에는 
더 나을 것 같은 마음이 드는데 어쩝니까?

 

 

행복한 12월/정용철

나는 12월입니다.
열한달 뒤에서 머무르다가 앞으로 나오니
친구들은 다 떠나고 
나만 홀로 남았네요.

돌아설 수도, 
더 갈 곳도 없는 끝자락에서
나는 지금 많이 외롭고 쓸쓸합니다.

하지만 나를 위해 울지 마세요.
나는 지금
나의 외로움으로 희망을 만들고
나의 슬픔으로 기쁨을 만들며
나의 아픔으로 
사랑과 평화를 만들고 있으니까요.

이제부터 나를
"행복한 12월"이라 불러 주세요

 

 

12월/정연복

뒷모습이 아름다워야
정말 아름다운 사람이다

뒷맛이 개운해야
참으로 맛있는 음식이다

뒤끝이 깨끗한 만남은
오래오래 좋은 추억으로 남는다. 

두툼했던 달력의
마지막 한 장이 걸려 있는 

지금 이 순간을
보석같이 소중히 아끼자

이미 흘러간 시간에
아무런 미련 두지 말고

올해의 깔끔한 마무리에
최선을 다하자.

시작이 반이듯이
끝도 반이다! 

 

 

 

겨울나기/도종환

아침에 내린 비가 이파리 위에서
신음소리를 내며 어는 저녁에도 
푸른빛을 잃지 않고 겨울을 나는
나무들이 있다

하늘과 땅에서 얻는 것들 다 되돌려 주려고
고객 마루에서 건넛산을 바라보는 스님의
뒷모습처럼 서서 빈 가지로
겨울을 나는 나무들이 있다

이제는 꽃 한 송이 남지 않고
수레바퀴 지나간 자국 아래
부스러진 잎사귀와 
끌려간 줄기의 흔적만 희미한데
그래도 뿌리 하나로 겨울을 나는 꽃들이 있다

비바람 뿌리고 눈서리 너무 길어
떨어진 잎 이 세상 거리에 황망히 흩어진 두
뿌리까지 얼고 만 밤
씨앗 하나 살아서 겨울을 나는 것들도 있다

이 겨울 우리 몇몇만
언 손을 마주 잡고 떨고 있는 듯해도
모두들 어떻게든 살아 견디고 있다
모두들 어떻게든 살아 이기고 있다.

 

겨울 사랑/박노해

사랑하는 사람아
우리에게 겨울이 없다면
무엇으로 따뜻한 포옹이 가능하겠느냐
무엇으로 우리 서로 깊어질 수 있겠느냐

이 추운 떨림이 없다면
꽃은 무엇으로 피어나고
무슨 기운으로 향기를 낼 수 있겠느냐
나 언 눈뜨고 그대 롤 기다릴 수 있겠느냐

​누보라 치는 겨울밤이 없다면
추워 떠는 자의 시린 마음을 무엇으로 헤아리고
내 언 몸을 녹이는 몇 평의 따뜻한 방을
고마워하고
자기를 벗어버린 희망하나 나올 수 있겠느냐

​아아 겨울이 온다
추운 겨울이 온다
떨리는 겨울 사랑이 온다

 

 

첫눈 오는 날 만나자 / 정호승

첫눈 오는 날 만나자 
어머니가 싸리 빗자루로 쓸어 놓은 눈길을 걸어 
누구의 발자국 하나 찍히지 않은 
순백의 골목을 지나 
새들의 발자국 같은 흰 발자국을 남기며 
첫눈 오는 날 만나기로 한 사람을 만나러 가자 

팔짱을 끼고 더러 눈길에 미끄러지기도 하면서 
가난한 아저씨가 연탄 화덕 앞에 쭈그리고 앉아 
목장갑 낀 손으로 구워 놓은 군밤을 
더러 사먹기도 하면서 
첫눈 오는 날 만나기로 한 사람을 만나 
눈물이 나도록 웃으며 눈길을 걸어가자 

사랑하는 사람들만이 첫눈을 기다린다 
첫눈을 기다리는 사람들만이 
첫눈 같은 세상이 오기를 기다린다 
아직도 첫눈 오는 날 만나자고 
약속하는 사람들 때문에 첫눈은 내린다 

세상에 눈이 내린다는 것과 
눈 내리는 거리를 걸을 수 있다는 것은 
그 얼마나 큰 축복인가? 

첫눈 오는 날 만나자 
첫눈 오는 날 만나기로 한 사람을 만나 
커피를 마시고 눈 내리는 기차역 부근을 서성거리자 

 

 

 

12월이라는 종착역/안성란

정신 없이 달려갔다.
넘어지고 다치고

눈물을 흘리면서
달려간 길에
12월이라는 종착역에 도착하니

지나간 시간이 발목을 잡아 놓고
돌아보는 맑은 눈동자를
1년이라는 상자에 소담스럽게 담아 놓았다.

생각할 틈도 없이
여유를 간직할 틈도 없이

정신 없이
또 한 해를 보내는 아쉬움을 남겨 버린다.

지치지도 않고 주춤거리지도 않고
시간은 또 흘러 마음에 담은 일기장을
한 쪽 두 쪽 펼쳐 보게 한다.

만남과 이별을 되풀이 하는 인생
하나를 얻으면
다른 하나를 잃어버리는 삶이라지만

무엇을 얻었냐 보다
무엇을 잃어 버렸는가를 먼저 생각하며

인생을 그려놓는 일기장에
버려야 하는 것을 기록하려고 한다.

살아야 한다는 것.
살아 있다는 것.

두 가지 모두 중요하겠지만
둘 중 하나를 간직해야 한다면

살아 있다는 것에 대한
의미를 소중히 여기고 싶다.

많은 시간을 잊고 살았지만
분명한 것은 버려야 할 것이
더 많다는 것을 꼭 기억하고 싶다.

하나 둘 생각해 본다.
버려야 할 것들에 대하여

나는 12월을 보내면서
무엇을 버려야 할까?

------------------------------------------------------------

12월의 기도/이해인수녀님, 겨울편지/이해인 , 12월의 독백/오광수, 행복한 12월/정용철, 12월/정연복, 겨울나기/도종환, 겨울 사랑/박노해, 첫눈 오는 날 만나자 / 정호승, 12월이라는 종착역/안성란 

 

 

 

 

 

 

 

맨위로

https://blog.daum.net/jinjuc/3554221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