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인사말, 따뜻한 봄이 네요~, 3월 인사말 봄사진 자료

댓글수2 다음블로그 이동

2 Good writing(좋은 글)

3월 인사말, 따뜻한 봄이 네요~, 3월 인사말 봄사진 자료

진주쌤
댓글수2

봄이 곁에 왔습니다. 
봄기운이 천지에 가득 넘칩니다. 산자락도, 나무들도, 풀들도, 새들도 새봄을 맞아 단장합니다.
오가는 이들의 옷차림도 새봄이 왔음을 느낍니다. 말 그대로 봄기운 가득한 꽃피는 춘삼월입니다.

 

 

 

 

인고의 겨울을 감내했기에 봄은 온 것일 겁니다.
인생의 봄도 언제나 노력한 수고에 대한 보답으로 멋지게 찾아오리라 생각합니다.

 

 

여기저기서 봄이 오는 소리가 들리는 듯합니다.
나무엔 새 움이 트고 겨울잠 자던 개구리도 뛰쳐나와 봄이 왔음을 알립니다.
그래서 4계절 중에 오로지 봄에만 '새'자를 붙여 새봄이라고 하는가 봅니다.
새봄의 화사한 기운으로 한껏 충전하시기 바랍니다.

 

 

새봄에는 모든 자연이 싱그럽고 아름답게 다가옵니다.
곱게 피어나는 예쁜 꽃들, 하늘거리며 제 키를 키워가는 푸른 새싹들처럼 님도 새봄을 내내 화창하고
싱그러운 날로 만들길 바랍니다.

 

 

 

따스한 봄바람이 산 너머에서 넘실넘실 불어와 삭막한 도시의 하늘을 맑게 씻어줍니다.
일상에 지친 사람들도 봄의 향연에 새로운 활력을 얻는 듯합니다.

 

 

 

두터운 얼음장 위로 아직 매서운 바람이 지나가지만 얼음장 한쪽에서는 모락모락 피어오르는 김은 봄이 가까이 오고 있음을 느끼게 합니다.
칙칙한 겨울의 흔적을 떨쳐내고 새봄의 활기로 가득한 일상을 만들어가고 싶습니다.

 

 

 

 

 

봄, 봄, 봄~ 듣기만 해도 정말 기분이 좋은 살가운 단어입니다.
양달에는 벌써 새싹들이 파릇파릇 움터 나오는 모습이 보이네요. 오늘도 따사로운 햇빛과 같이 포근하고 보람된 하루 보내세요

 

 

 

유채꽃, 산수유, 개나리, 목련... 너무도 화사하고 예쁜 꽃들이 봄자락을 움켜쥐고 있습니다.
각종 예쁜 꽃들로 어우러진 봄의 정취를 만끽하시며 힘찬 출발하시기 바랍니다.

 

 

 

 

햇볕이 따사로운 완연한 봄입니다. 두터운 겨울옷을 벗어버리고 마음껏 기분을 띄워보세요.
한껏 부푼 희망에 가슴이 콩닥거리는 소리가 들리지 않나요? 아름답고 향기나는 봄 하루 되세요

 

 

 

 

 

 

봄은 정말 우리들에게 많은 것을 느끼게 해줍니다.
봄의 따스한 햇빛이 모든 자연에 골고루 그 혜택을 나누어 주듯이 우리도 따뜻한 마음 나눌 수 있는 그런 봄이 되길 기대해 봅니다.

 

겨우내 움츠렸던 기지개를 켜고 꽃망울을 터트리며 벚꽃이 만발한 새봄입니다.
아름다운 봄날의 향연을 내 안에 고스란히 간직하고픈 희망의 춘삼월입니다.
냉이를 넣어 끓인 된장국이 한층 식욕을 돋구는 봄입니다.

 

 

모든 식물들이 봄의 여신을 맞아 새싹을 틔우고 꽃을 피우듯이 우리도 봄의 여신을 산뜻한 미소로 맞이해
내 안에 잠든 열정의 씨앗을 움트게 해야겠습니다.

 

 

겨우내 꽁꽁 얼어 있던 계곡물도 제갈 길로 부지런히 흘러가고 나뭇가지마다 겨울을 무사히 넘긴 꽃눈들이
망울을 한껏 부풀어 올리며 봄을 찬양합니다.

 

 

 

이제야 추운 겨울의 긴 터널을 다 빠져나왔나 봅니다. 간간이 피부를 스치는 바람이 완연한 봄을 느끼게 합니다.
가까운 듯 멀리서 아지랑이가 피어오르는 모습에 역동하는 봄의 기운이 느껴져 가슴 설레는 기분을 맛봅니다.
꽁꽁 얼어붙었던 대지에서 파란 새싹이 고개를 내밀고 온갖 꽃들이 꽃망울을 터트리기 시작하는군요.

 

 

봄볕이 무척이나 따사롭습니다. 손등을 스치는 바람도 부드럽게만 느껴지는 상큼한 새봄입니다.
뜰 안에 봄 햇살이 따사롭게 내려앉는 춘삼월이 돌아왔습니다.

 

 

 

 

 

 

맨위로

https://blog.daum.net/jinjuc/355429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