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의 날 좋은 글, 남편나무, 부부 나무, 하동 평사리 들판의 부부송, 고향의 봄, 어머님의 품처럼 포근한 고향을 그려보세요.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2 Good writing(좋은 글)

부부의 날 좋은 글, 남편나무, 부부 나무, 하동 평사리 들판의 부부송, 고향의 봄, 어머님의 품처럼 포근한 고향을 그려보세요.

진주쌤
댓글수0

부부의 날을 맞이하여 한번 읽어 봄직한 글을 소개합니다.
사시사철 나란히 서 있는 하동 평사리 들판의 부부송입니다.
5월 21일 이 날은 둘이 하나가 되는 날이지요!
부부 모두 다 힘들지만 코로나로 더 어깨가 무거운 남편분들 화이팅입니다~ㅎ


남편나무, 부부 나무

남편이라는 나무가 내 옆에 생겼습니다. 바람도 막아주고, 그늘도 만들어주니 언제나 함께 하고 싶고 사랑스러웠습니다. 그런데 언젠가부터 그 나무가 싫어지기 시작했습니다. 그 나무 때문에 시야가 가리고 항상 내가 돌봐줘야 하기 때문에 내가 하고 싶은 것을 하지 못할 때도 많았습니다.

비록 내가 사랑하는 나무이기는 했지만, 그런 나무가 싫어지기 시작했습니다. 때로는 귀찮고 날 힘들게 하는 나무가 밉기까지 했습니다. 괜한 짜증과 심술을 부리기도 하고 말입니다. 그러더니 어느 날부터 나무는 시들기 시작했고, 죽어가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던 중, 심한 태풍과 함께 찾아온 거센 비바람에 나무는 그만 쓰러지고 말았습니다.

나는 그저 바라만 보았습니다. 그 다음날 뜨거운 태양 아래서 나무가 없어도 충분히 살 수 있다고 여겼던 나의 생각이 틀렸다는 것을 알기까지는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습니다. 그때서야 깨달았습니다. 내가 사랑을 주지 않으니 쓰러져버린 남편나무가 얼마나 소중한지 말입니다.

내가 나무를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사이에 나무는 나에게 너무나 소중한 그늘이 되었다는 것을! 이미 늦은 감이 있지만, 이제는 쓰러진 나무를 일으켜 다시금 사랑해 줘야겠습니다. 서로가 서로에게 너무나 필요한 존재임을 다시 알게 되었습니다. 남편나무님! 죄송합니다. 사랑합니다! 여러분들의 남편나무는 혹시 잎이 마르거나 시들진 않는지요? 남편이란 나무는 사랑이란 거름을 먹고 삽니다.

 

 

 

 

맨위로

https://blog.daum.net/jinjuc/3554332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