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다란 눈이 특이한 푸른큰수리팔랑나비

댓글수8 다음블로그 이동

judy photo story/Butterfly 나비도 찍고~

커다란 눈이 특이한 푸른큰수리팔랑나비

judy
댓글수8

 

 

 

 

올해

꼭 한번 만나고 싶었던 나비 리스트 중

하나였던 푸른큰수리팔랑나비.

지인의 정보로 드디어 푸른큰수리팔랑나비를

영접하고 왔습니다.ㅎ

다시 한번 감사 인사를 드립니다.

서울에서 수백 킬로 떨어진 B시의 산을 찾아가

이른 밤부터 차박을 하고 해가 뜨자마자 

그것도 주차장에서부터 약 3킬로미터에 이르는 임도를 걸어

만나게 되었던 나비.

과연 만날 수 있을까...

반신반의하면서 걸어가던 조마조마한 마음이

이른 아침 풀숲을 날아오르는 이 나비의 몸짓으로

그 모든 불안함이 사라지더군요.ㅎ

 

개인적으로는 새를 찍을때를 제외하고는

카메라 연사기능을 사용하지 않지만

이 나비처럼 1초도 허락해주지 않는 나비를 찍자니

어쩔수 없이 연사를 이용해 찍게 됩니다.

 

나비는 그저 그들이 보여주는것을 찍어야하는

갑 중의 갑이네요 ㅎㅎ

(가끔 새들에게 먹이를 주는 것처럼 할 수만 있다면 좋겠지만,

적어도 이제껏 경험상 다른 방법은 없는것이 힘든점이네요.

무조건 걷고 관찰하고, 다시 그 과정을 반복....

어찌보면 무모하게 나비를 찾는게 아닐까 싶을때도 있답니다.)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주변에서 쉽게 보이는 나비를 포함해

멸종위기종이나 일부 지역에서만 볼 수 있는 나비를 주로 찾아다니고 있다보니

산길이나 들판을 헤매고 다니는 것이 일상이 되버렸지만,

나비촬영에 특별한 방법은 없습니다.

결국은 내 스스로 움직이고 발품팔아 찾는 우직한 방법밖에는....

 

 

설령 내가 모르는 그 무엇이 있다 하더라도

이제껏 나의 소신대로 힘이 들지만 지금의 방식대로

사진을 찍는것에 스스로 만족하려합니다.

그래서 얻게 되는 땀방울과 바꾼 사진 한 장이 주는 희열은

그 무엇과도 바꿀수 없기 때문이죠.

 

수백 장의 사진 중 그 흥분이 가라앉기 전

서둘러 몇 장을 먼저 올려봅니다.

 

 

 

모든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한해에 한번 또는 따뜻한 남부 지방에서는 두 번, 5~8월 중순에 발생하며

팔랑나비 중에 비교적 큰 편에 속하고,

움직임이 꽤 민첩해 사진으로 담기가

대략 난감한 나비였습니다.

 

이 나비를 담다 보면

성질 버리기(?) 딱 좋겠다 싶을 정도였답니다.ㅎ

 

어찌 되었던 버킷리스트 중 하나를 완성한

보고 싶었던 푸른큰수리팔랑나비를 담아본

행복한 날이었습니다.

 

 

 

 

 

 

 

 

 

맨위로

https://blog.daum.net/judy66/2385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