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랩] 이 생에 잠시 인연따라 왔다가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쉼터/향기나는 이야기

[스크랩] 이 생에 잠시 인연따라 왔다가

ililsin7
댓글수0
                                    이 생에 잠시 인연따라 왔다가| 
 
//

 



 이 생에 잠시 인연따라 왔다가   
  
이번 생에 잠시 인연따라 나왔다가
인연이 다 되면 인연따라 갈뿐이다

장작 두개를 비벼서
불을 피웠다면 불은 어디에서 왔는가.

장작 속에서 왔는가, 아니면 공기 속에서 왔는가
그도 아니면 우리의 손에서 나왔는가
아니면 신이 불을 만들어 주었는가.

다만 공기와 장작과 우리들의 의지가
인연 화합하여 잠시 불이 만들어졌을 뿐이고
장작이 다 타고 나면 사라질 뿐이다.
이것이 우리 몸을 비롯한 모든 존재의 생사이다.

불을 어찌 고정된 실체라 할 수 있겠으며 
'나' 라고 내세울 수 있겠는가
다만 공한 인연생 인연멸일 뿐이다.

여기에 내가 어디 있고 
내것이 어디 있으며 
진실한것이 어디 있겠는가

다 공적할 뿐이다
이 몸 또한 그러하다

인연따라 잠시 왔다가 
인연따라 잠시 갈뿐
'나'도 없고
'내것'도 없다

그러할진데 어디에 집착하고
어딜 그리 바삐 가고 있는가
갈길 잠시 멈추고 바라볼뿐이다.
  
- 화엄경 중에서 -

출처 : 붓다의 향기 뜨락
글쓴이 : 여실각 원글보기
메모 :
사업자 정보 표시펼치기/접기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맨위로

https://blog.daum.net/kbsk7/709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