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랩] 내 소망 하나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좋은글

[스크랩] 내 소망 하나

grace
댓글수0
    내 소망 하나 / 유안진 생각날 때 전화할 수 있고 짜증날 때 투정 부릴 수 있는 내게 더 없이 넓은 가슴을 빌러 줄 수 있는 사람이 있었으면 했다. 눈이 부시도록 푸른 하늘이 혼자 보기엔 안타까워 같이 보고 이렇게 퇴근길이 외롭다고 느껴질 때 잠시 만나서 커피라도 한잔 할 수 있고 가슴 한아름 아득한 미소를 받고 싶은 사람이 있었으면 했다. 거울 한번 덜 봐도 머리 한번 덜 빗어도 화장하지 않아도 맹송맹송한 얼굴로 만나도 전혀 부끄럽지 않고 미안하지 않고 오히려 그게 더 친숙해져서 예쁘게 함박웃음 웃을 수 있고 서로의 겉모습 보다는 둥그런 마음이 매력 있다면서 언제 어디서 우연히 길을 가다가 은행 가다가 총총히 바쁜 걸음에 가볍게 어꺠를 부딪혀서 아! 하고 기분좋게 반갑게 설레일 수 있는 사람이 있었으면 했다. 내 열마디의 종알거림에 묵묵히 끄덕여 주고 주제넘은 내 간섭을 시간이 흐른 후에 꺠우쳐 주는 넉넉한 가슴을 지닌 사람이 있었으면 했다. 가끔은 저녁값이 모자라 빈 주머니를 내보이면서 웃을 줄도 알고 속상했던 일을 곤드레 술이 취해 세상에 큰소리 칠 줄도 알고 술값을 지불케 하는 가끔은 의외의 면이 있는 낭만스러운 사람이 있었으면 했다. 부모님의 수고스러움을 늘 감사하고 형제들의 사랑을 늘 가슴깊이 새기며 자신을 조금은 다스릴 수 있는 그런 사람이 있었으면 했다. 그리고 거기에 어울리는 사람이 나였으면 더욱 좋겠다

♥편안함과 쉼이 있는 공간


출처 : 평화&쉼
글쓴이 : 소망 원글보기
메모 :
맨위로

https://blog.daum.net/key-peace/7102177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