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을 알리는 자연 휴식공간 홍릉숲

댓글수1 다음블로그 이동

Froest 소셜 기자단 -/2021년(12기)

여름을 알리는 자연 휴식공간 홍릉숲

대한민국 산림청
댓글수1

봄이 되면서 형형색색의 봄꽃이 화려한 자태를 뽐내고 있습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전해지는 풍성한 봄소식입니다. 포근한 날씨 속에 어디를 갈까 고민하다가 싱그러운 초록으로 물든 홍릉숲을 찾았습니다. 홍릉숲은 산림욕과 가벼운 산책을 할 수 있는 자연 휴식공간이자, 다양한 식물자원까지 볼 수 있는 환경교육장입니다.

 

 

 

홍릉숲은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동에 위치합니다. 지하철 6호선 고려대역에서 하차하여 3번 출구를 이용하면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평일(화~금) 홍릉숲은 숲해설가와 함께하는 탐방만 가능하며, 탐방에 앞서 별도의 예약이 필요합니다. 숲나들e 홈페이지에서 예약이 가능합니다. 주말은 예약 없이 자유관람이 가능합니다.

 

하절기 기준(3~10월)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됩니다. 매주 월요일은 휴무이니 참고하세요.

 

https://www.foresttrip.go.kr/indvz/main.do?hmpgId=ID05030006

<홍릉숲 예약 링크>

 

 

 

 

홍릉터는 본래 조선 고종 황제의 왕비인 명성황후에 묻혔던 곳입니다. 이곳에 22년간 안장되었다가, 1919년 고종 황제 승하 후 남양주 금곡동으로 합장 이전하면서 지금 자리에 우리나라 최초의 수목원이 조성됩니다. 이처럼 홍릉숲은 역사적 가치와 의미가 갖고 있는 장소입니다.

 

 

 

 

 

홍릉숲에는 활엽수원, 관목원 등 11개의 주제별 수목 전시원이 조성돼 있었습니다.

 

정문에 들어서면 오른 편에 위치한 침엽수원을 먼저 만나게 됩니다. 편백나무, 전나무, 소나무 등 하늘 곧게 뻗은 침엽수가 시원한 그늘을 제공합니다. 나무 사이로 바람이 불 때면 청량감이 온몸을 감싸옵니다. 공기의 신선함이 남다릅니다.

 

나무데크로 정비된 산책로 덕분에 편안한 탐방이 가능했습니다. 산책로 끝, 왕벚나무쉼터에 앉아 흐드러지게 핀 벚꽃을 감상했습니다. 봄이 왔음을 실감할 수 있었습니다.

 

 

 

 

 

봄의 전령사는 뭐니 뭐니 해도 꽃입니다. 화창한 봄날에 꽃구경이 빠질 수 없습니다. 산책로 주변에도 꽃망울을 터뜨린 봄꽃이 가득합니다. 마스크를 뚫고 꽃내음이 솔솔 느껴집니다. 기분이 상쾌해지는 자연의 내음입니다.

 

장미과에 속하는 황매화가 활짝 피었습니다. 녹색 잎과 조화로운 모습입니다.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철쭉도 보입니다. 연보랏빛 덩굴매일초는 오묘한 색감을 뽐냅니다.

 

 

탐방로 곳곳에서 벚꽃을 구경할 수 있었습니다. 연분홍 벚꽃은 숲과 한데 어우러져 아름다운 장면을 연출합니다.

 

벚꽃이 끝나도 아쉬워할 필요 없습니다. 분홍 겹벚꽃이 활짝 피기 때문입니다. 겹꽃으로 피기 때문에 벚꽃보다 더 화려한 느낌입니다.

 

 

침엽수원을 지나면 초본식물원이 나옵니다. 초본식물은 줄기에 목재를 형성하지 않는 식물을 뜻합니다. 바위취, 금낭화, 우산나물, 두루미꽃 등 37종의 식물이 식재돼 있었습니다.

 

 

 

여기는 약용식물원입니다. 약으로 쓰이는 약용식물을 모아 놓은 곳입니다. 당귀, 황기, 작약 등 흔히 접할 수 있는 한약재를 비롯한 273종의 식물이 식재돼 있습니다. 바위손, 속새와 같은 생소한 식물도 보였습니다. 한편에는 편히 쉬어갈 수 있는 쉼터도 마련돼 있었습니다.

 

 

홍릉숲은 주제별 수목원을 경유하는 숲길이 잘 조성돼 있습니다. 천년의숲길, 황후의숲, 숲속여행길, 천장마루길, 문배나무길까지 총 5개 코스로 나뉩니다. 모두 1km 미만의 짧은 숲길 코스라서 누구나 부담 없이 산림욕을 즐길 수 있습니다.

 

 

 

홍릉숲에서는 국민 삶의 질 증진을 위한 다양한 산림 연구가 진행 중입니다.

 

2,000여 종의 식물자원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있으며, 미세먼지 저감, 기후 완화 등 도시숲의 환경적 기능을 체크하고 산림생태계 모니터링, 효율성 높은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환경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개발연구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숲과 관련된 전시가 열리는 산림과학관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임시 휴관 중이었습니다. 하루빨리 소중한 일상을 되찾아, 산림에 대한 기능과 가치를 배울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산림보전, 산림정책, 목재연구 등 산림 전반에 대한 연구가 진행되는 건물도 구경했습니다. 한편에는 병든 나무를 치료하는 병원도 있었습니다.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수목 진료가 가능하겠네요.

 

화창한 봄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야외활동하기 더없이 좋은 계절입니다. 신선한 산림을 누비며 여유로운 산책을 즐기고 싶다면 서울 도심 숲, 홍릉시험림을 추천합니다.

 


​​※ 본 기사는 산림청 제12기 기자단 안영관 기자님 글입니다. 콘텐츠의 무단 복제를 금합니다.

 

 

 

맨위로

https://blog.daum.net/kfs4079/17215699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