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수(鄕愁) 어린 '정지용 생가'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국내 나들이/문화재(文化財)를 찾아

향수(鄕愁) 어린 '정지용 생가'

앵봉(鶯峰)
댓글수0

향수(鄕愁) 어린 '정지용 생가'

 

전형적인 초가집으로 두 채가 한 울타리에 있으며, 정지용(鄭芝溶, 1903~1950)은

이곳에서 17세까지 지내고 서울로 상경하여 교사 생활과 집필 활동을 하였다.

원래 생가는 1974년에 허물어졌으나 1988년 정지용 시인의 납북이 정부로부터 인정받고

작품들이 해금되면서 옥천에서 결성된 지용회를 통해서 생가 복원이 논의되었으며,

1996년에 생가지에 초가집 두 채를 복원하였으며, 바로 옆에 정지용 시인의 문학세계를

전시하는 정지용문학관이, 근처에 옥천군립 지용문학공원이 신설되었다.

부엌을 제외하고 정면 2칸은 퇴칸 구조이다.

생가의 전체적인 형상은 'ㄱ‘자 집이며 마주 보이는 방향으로

정면 3칸 측면 1칸의 ’一‘ 자형 창고가 있다.

주거용의 'ㄱ‘자 집은 부엌 뒤로 방 1칸을 더 내어 'ㄱ‘자를 이루는 특이한 구조이다.

 

충청북도 옥천군 옥천읍 향수길 56 (하계리)

 

 

 

 

목동(牧童)을 태운 황소 동상

 

 

 

2020 공공미술 프로젝트

옥천군 향수 30리 야외 갤러리 사업

참여작가 : 박창석, 윤석빈, 박정훈

 

 

 

정지용 생가 - 지용 유적 제1호

 

명시 ‘향수(鄕愁)’의 시인 정지용(鄭芝溶)이

1902년 5월 15일(음력) ‘실개천’ 가의 이 자리에서 태어났다.

생가는 1974년에 허물어지고 새집이 들어섰다.

1988년 6월 25일 지용회

 

 

 

향수(鄕愁) - 정지용 지음

 

넓은 벌 동쪽 끝으로
옛이야기 지줄대는 실개천이 휘돌아 나가고,
얼룩백이 황소가
해설피 금빛 게으른 울음을 우는 곳,
* 그곳이 차마 꿈엔들 잊힐리야.

질화로에 재가 식어지면
빈 밭에 밤바람 소리 말을 달리고,
엷은 졸음에 겨운 늙으신 아버지가
짚 베개를 돋아 고이시는 곳,
* 그곳이 차마 꿈엔들 잊힐리야.

흙에서 자란 내 마음
파아란 하늘빛이 그리워
함부로 쏜 화살을 찾으려
풀섶 이슬에 함초롬 휘적시던 곳,
* 그곳이 차마 꿈엔들 잊힐리야.

전설(傳說) 바다에 춤추는 밤물결 같은
검은 귀밑머리 날리는 어린 누이와
아무렇지도 않고 예쁠 것도 없는
사철 발 벗은 아내가
따가운 햇살을 등에 지고 이삭 줍던 곳,
* 그곳이 차마 꿈엔들 잊힐 리야.

하늘에는 성근 별
알 수도 없는 모래성으로 발을 옮기고,
서리 까마귀 우지 짖고 지나가는 초라한 지붕,
흐릿한 불빛에 돌아앉아 도란도란 거리는 곳,
* 그곳이 차마 꿈엔들 잊힐리야.

 

 

향수(鄕愁)는 1989년 10월 3일, ‘시인 정지용 흉상 제막 기념공연'이 있던 날.
호암아트홀에서 그 잊혀간 고향의 옛 모습은 온 국민 앞에

그 모습을 드러내어 사회적으로 큰 반향을 불러 일으켰다.
그것은 이동원, 박인수의 노래 ‘향수'.

그날 정지용의 시 ‘향수'를 가사로 하여 이동원의 다정한 목소리와 멀어져 간 고향을 쫓는 듯,

아득한 박인수의 목소리가 어우러진 노래 ‘향수'는 온 국민을 매료시켰다.

 

 

 

 

지용 이야기

 

 

 

정지용 생가 관람 안내

 

관람시간 : 09:00~17:50

휴무: 매주 월요일, 1월 1일, 설날(당일), 추석(당일)

사업자 정보 표시펼치기/접기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맨위로

https://blog.daum.net/kieury/11305681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