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부부도 있다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 나의 이야기 ☆

이런부부도 있다

뜨락
댓글수0
  • 답장
  • 전체답장
  • 전달
  • 수정
  • 삭제
  • 수정
  • 발송취소
  • 차단해제
  • 비우기
  • 스팸차단 more 스팸차단
  • 전달
  • 다시보내기
  • 중요표시 해제
  • 이동
  • 읽음표시
  • 전체메일
  • 목록
  • 아래
  • 보기설정
  • 안읽은 메일 목록

     

    메일 내용

    세상에 이런 부부도☆

    <X-STYLE>

    세상에 이런 부부도

    화물트럭을 몰던 남편이 덜컥 병에 걸렸다.
    아내가 운전을 배워 서울~부산을 일주일에
    3번씩 함께 왕복한다. 신장병을 앓는 남편은
    시속 100㎞ 트럭 속에서 하루 4번 투석을
    하고선 곯아 떨어진다.


    부슬부슬 내리는 비가 차창을 타고 흘러내린다.
    밤 11시 이은자(55)씨가 운전하는

    4.5t 트럭이
    영동고속도로 하행선 여주 부근을 달린다.

    이 씨는 몸이 아담해,

    운전을 한다기보다 운전대에
    매달려 가는 것 같다. 트럭이 차선을 바꾸자
    운전석 뒤편에 매달린 링거 팩이 흔들거린다.
    남편인 심 원섭(53)씨가 누워서

    복막 투석을 하고 있다.
    시속 100㎞로 달리는 트럭 속에서 투석은

    30분 만에 끝났다.

    10년 전부터 신장병을 앓고 있는
    심 씨는 하루 네 번씩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투석을 한다.

    투석을 마치자마자 심 씨가 코를 골며 잠들었다.

    시끄럽지요?

    하지만 저 소리가 나한테는

    생명의 소리예요.”

    가끔 코고는 소리가 들리지 않으면 손을
    뒤쪽으로 뻗어 남편의 손을 만져 본다.

    곤하게 잠든 남편, 고맙고 또 고맙다.
    부부는 일주일에 세 번씩

    서울과 부산을 왕복한다.
    수도권지역 공단에서 짐을 받아 부

    산 지역에 내려놓고,
    부산에서 짐을 받아 서울로 가져온다.

    원래는 남편이 혼자서 하던 일.

    하지만 5년 전부터 아내가 함께 다닌다.

    렌터카·택시·버스, 안 해본 운전이
    없는 경력 35년 베테랑 운전사인 심씨는

    1995년 뇌졸중으로 쓰러졌다.

    뇌졸중이 나아질 무렵

    다시 심장병으로 6차례 수술을 받았고,

    신장병까지 겹쳤다.
    사업은 망가졌고 고단한 병치레 끝에

    자녀들과도 사이가 멀어졌다.

    아들 둘, 딸 하나 가운데 막내
    아들(28)을 제외하고는 연락도 하지 않는다.
    “출가한 큰딸과 아들에게는 더 이상 손 벌리기가
    미안해 연락도 못해요.

    저희끼리 잘 살길 바랄 뿐이죠.”
    아내 이 씨가 한숨을 내쉰다.
    운전석 옆에서 남편 수발을 들던 이씨는

    2004년 아예 운전배웠다.

    몸이 아픈 남편과 운전을 교대로 하기로
    했다. 트럭이 안산공단에 들어서자 남편이

    운전대를 잡았다.

    좁고 복잡한 시내 길은 남편 심씨가,
    고속도로 같은 쉬운 길은 아내 이 씨가 운전을 한다.
    낮에는 지방에서 전날 밤 싣고 온 짐을 안산·반월공단
    공장을 돌며 내려놓는다.

    해 질 녘이 되면 쉬지도 않고
    지방으로 가져갈 물건을 싣는다.

    저녁 7시쯤 경기도 안양에 있는 집에

    눈 붙이러 잠시 들렀다.

    남편은 집까지 걸어가기가 힘들다며 그냥
    차 안에서 쉬겠다고 한다.

    아내만 어두운 골목길을 따라 집으로 향한다.
    이틀 만에 돌아온 집은

    온통 빨랫감과 설거지 감으로 디딜 틈도 없다.

    공무원 시험 준비를 하는 막내아들
    뒤치다꺼리도 이 몫이다.

    집안 청소를 마친 이 씨는 무너지듯 쓰러진다.

    “좀 쉬었어?”

    밤 10시, 짧은 단잠을 자고 돌아온
    아내에게 남편이 한마디 던졌다.

    무뚝뚝한 남편 앞에서
    이 씨는 말없이 트럭에 시동을 걸었다. 밤 12시.
    어느새 중부내륙고속도로로 접어들자,

    뒤에 누워 있던
    남편이 눈을 뜨며 라면이라도 먹고 가자고 했다.
    충북 괴산휴게소에 도착했다.

    주차장에 트럭을 세워놓고,

    이 씨가 트럭 옆에서 라면을 끓였다.

    남편은 다른 사람이 끓인 라면을 먹지 못한다.

    신장병을 앓고 있는 환자 특유의 입맛 때문이다.
    라면으로 허기를 달랜 부부가 다시 트럭을 몬다.
    새벽 2시쯤 경부고속도로 칠곡 휴게소에 도착했다.


    휴게소 한쪽에 차를 주차시킨 뒤 남편이 운전석
    뒤편 남은 공간에 전기장판을 깔고 눕는다.
    아내는 운전석에 나무합판을 깐 뒤 잠을 청한다.
    뒤쪽 공간이 조금 더 따뜻하고 편하긴 하지만
    한 사람이 누워도 몸을 뒤척일 수 없을 만큼 좁다.

    이렇게라도 함께 잘 수 있어 좋습니다.
    꼭 신혼 단칸방 같지 않나요?”
    남편 심 씨가 애써 웃는다.

    새벽 4시, 캄캄한 어둠속에 트럭이 다시 출발했다.
    새벽 6시 전에 톨게이트를 통과해야만

    통행료 50%할인받을 수 있다.

    고속도로는 경부고속도로에서
    구마 고속도로로 바뀐다.

    심 씨 부부가 이틀 동안

    10여 차례 고속도로를 바꿔 타며
    돌아다닌 거리는 1200여㎞.

    한 달 수입은 기름 값,

    통행료 제외하고 350만 원 정도다.

    일감이 없는 날도 많다.
    트럭 할부금으로 매달 180만원,

    심 씨 약값으로 50만원이 들어간다.

    정부에서 6개월마다 기름 값 보조금 명목으로
    150만원이 나오지만

    남은 돈으로 생활하기에는 빠듯하다.

    “그래도 약값이라도 나오니 다행이지요.

    남편 몸이 조금 나아져 같이 다닐 수 있는 게

    행복이라면 행복이고요.”
    가속 페달을 밟는 이 씨의 표정이 밝다.
    부부는 구마고속도로 김해 진례 톨게이트를 빠져나와
    길가에서 1시간 정도 쉰 다음

    톨게이트 화장실에서 세수를 했다.

    김해공단에 이르자

    남편이 다시 운전석에 앉았다.

    짐을 부리고, 남해고속도로는 다시 아내 몫.
    부산 녹산공단과 해운대에서

    남편이 또 운전대를 잡았다.
    옆자리로 옮겨 앉은 아내는 쉬지 못한다.
    몸 아픈 남편에게 말도 붙이고 팔도 주물러준다.

    녹산공단과 해운대 등을 돌아다니며

    포장지, 전선 보호막, 철근 등을 내려주고

    다시 서울로 향한다.
    서울로 올라가는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아침이 밝다.
    “피곤해도 자동차 타고 여행 다니는 심정으로 일하지 뭐!
    일 때문에 고생한다고 생각하면 더 힘들어지는 거 아냐?”
    남편과 아내가 손을 꼭 쥐었다.

    4.5톤 트럭안의 부부’에 격려 손길
    부부 “도우려는 마음만 받을게요”
    40여곳 취재 요청도 거절 “그저 열심히 살겁니다






    ☆☆☆ 항상 행복하세요!!! ☆☆☆
    ♧백합 올림♧


    이전 1 2 3 4 5 6 7 8 9 10 ... 32 다음

    IE 6.0, Firefox 1.5, Safari3.0, Opera 9.0 이상에서 이용 가능합니다. Daum 메일 Simple로 이동하기

    뷰모드 변경
    목록개수
    보기방식
    화면분할 없음
    수직분할
    수평분할
    화면설정

    탭 사용을 변경하시면, 열려있는 편지함이 닫히고, 기본으로 설정된 편지함이 보여집니다.

    <FIELDSET>편지이동

    앱에서 보관기능을 사용하면 자동으로 생성되는 편지함입니다.


    용량 정보

    사용량 423.7MB / 10.9GB 메일용량 증가
    메일 용량이 계속 늘어납니다. 0.00KB
    최근 접속시간 2015.07.12 19:41

    메일 서비스

    맨위로

    https://blog.daum.net/kimj6382/404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