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사진작가 - 안드레아스 구르스키(Andreas Gursky ·1955년생)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사진. 영화

독일 사진작가 - 안드레아스 구르스키(Andreas Gursky ·1955년생)

林湖
댓글수0


'40억원짜리 1000원'

.

형형색색의 다채로운 상품들이 시야를 가득 채우며 광활하게 펼쳐졌다.

그런데도 어수선하지 않은 건, 이 많은 물건이 비슷한 색깔별로 줄을 맞춰 가지런히 진열된 데다,

층층이 이어지는 선반마저 흐트러짐 없이 평행선을 이루고 있기 때문이다.

자세히 보니 빼곡하게 들어찬 상품으로 비좁은 통로 이곳저곳에 물건을 고르는 손님들이

숨은그림찾기처럼 흩어져 있다.

초코바 수십 종, 음료수 수백 종, 과자 부스러기 수천 종이 사람을 압도하는 존재감을 내뿜는 이곳은

미국 로스앤젤레스 대로변의 '99센트 온리' 상점이다.

..
안드레아스 구르스키, 99센트, 1999년, 사진, 207.01×336.87cm, 로스앤젤레스 브로드 미술관 소장.


안드레아스 구르스키, 99센트, 1999년, 사진, 207.01×336.87cm, 로스앤젤레스 브로드 미술관 소장.


.


독일의 사진작가 안드레아스 구르스키(Andreas Gursky ·1955년생)는

가게의 내부 사진을 위에서 내려다보는 시점으로 여러 장 찍고 이들을 자르고 바로잡아 이어 붙였다.

그러지 않으면 이처럼 폭넓은 광경은 양 끝으로 갈수록 휘고 흐릿해진다.

하나부터 열까지 반듯하고 또렷한 이 사진은 그래서 현실적이면서도 비현실적이다.

모든 물건을 단돈 99센트, 1000원 남짓에 팔았던 이 가게는 1982년 로스앤젤레스에 처음 문을 열면서

대성공을 거뒀다. 지금은 우리도 대형 마트에 익숙해 별 감흥이 없으나, 그 시절만 해도 한국인들에게

미국에서 가장 인상적인 장소로 마트가 꼽힐 만큼, 미국은 대량 소비와 대량 생산의 성지(聖地)였다.

차고 넘치는 상품으로도 모자라 이 모두를 99센트에 내준다니, 주머니가 가벼운 이들에게 이 가게는

축복이었을 것이다.

2007년 이 사진이 330만달러, 우리 돈 40억원에 팔렸다.

당시 사진 사상 최고가였다. 말하자면 '40억원짜리 1000원'이 된 셈이다.

이 둘의 놀라운 간격이 바로 이 사진의 의미가 아닐까.

 

우정아 포스텍 교수·서양미술사

조선일보/2019.10.15.

 



 

 

반듯하고 거대한 산업적 스펙터클,

안드레아스 구르스키의 유형학적 사진들

 .

INDIEPOST
2019년 2월 5일, 7:00 AM
.

유형학은 대상을 오롯이 물질적인 특징에 따라 분류하고 분류 결과를 고찰하는 방법론이다.

안드레아스 구르스키는 이 같은 유형학의 관점에서 여러 산업화의 결과물들을 주제로 한

사진을 찍어 독일 유형학 사진을 대표하는 유명 작가가 되었다.

 

<figure>

런던 헤이워드 갤러리 개인전에서의 안드레아스 구르스키, © 도미닉 아스바흐 via ‘Whitecube

.



독일 라이프치히에서 태어나 뒤셀도르프에서 자란 구르스키는, 어릴 때부터 사진에 관심이 많았다.

아버지와 할아버지 모두 사진가였던 덕분이다.

에센 폴크방 예술대학을 졸업한 그는 20대 시절인 1980년대 초, 뒤셀도르프 예술 아카데미에서

베허 부부(Bernd & Hilla Becher)를 만나 독일 유형학 사진의 경향을 따르게 된다.

 

<figure>

‘Klausen Pass’(1983)

.


<figure>


‘Essen’(1984)

.



구르스키의 초기 작업은 광활한 자연이나 일상의 풍경을 작품 소재로 삼았다.

하지만 그의 작업은 그저 평범한 풍경으로 치부할 수 없는 특징이 있었다.

사진 속의 인간이 철저히 풍경 속 작은 일부로 묘사되는 것. 자연스럽기도 하고 어딘가

이질적이기도 한 그의 사진 경향은 이후 좀 더 정형화되고 현대사회의 문물을 대표하는

공간들의 유형성에 주목하면서 더욱 강조된다.

 

<figure>

‘Montparnasse’(1993)

.


<figure>


‘Union Rave’(1995)

.



그가 1992년 이후 작업한 사진들은 철저한 디지털 보정을 통해 기계의 눈으로만 포착 가능한

세계를 담아낸다. 그러기에 이전보다 더욱더 독특한 감상을 준다. 구르스키는 사람의 눈에 비치는

입체적 세계를 광대한 평면으로 그리기 위해, 카메라 여러 대로 한 공간을 촬영하여 합성하는

방식을 썼다.

 

이렇게 확립된 구르스키 사진의 정형에는 일관된 구도가 존재했다.

사물이 배치되는 반듯한 수평과 수직 선상의 구도다.

그는 수평과 수직의 직선적 요소를 강조하는 반듯한 시각 구조 안에 배치된 사람과 사물의

일정한 배치와 반복된 형태를 객관적으로 보여주려 했다.

.

<figure>

‘Board of Trade 2’(1999)

.


<figure>


’99 Cent’(1999)

.


<figure>


’99 Cent II Diptych’(2001)

.



그가 1999년 내놓은 ‘99 Cent’는 숨 막히는 자본주의 스펙터클을 보여준다.

가로 약 3.3m, 세로 2m라는 어마어마한 크기의 사진에는 일상에서 볼 수 있는 할인상점 풍경이

담겨있으며, 사진 속 진열대에는 형형색색의 수만 가지 상품들이 빼곡히 정렬돼 들어차 있다.

 

구르스키는 “대량생산과 소비문화가 공존하는 사회를 표현하고자 이 사진을 찍었다.”며,

“99센트 마트가 우리 사회를 대표하는 가장 적합한 장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99 Cent’와 이 사진의 연작 ‘99 Cent II Diptych’는 각각 한화 약 31억, 36억이라는 가격으로

경매 낙찰됐다.

 

<figure>

‘Rhein II’(1999)

.



이후 2011년 뉴욕에서 열린 크리스티 경매에서 구르스키의 다른 작품 ‘Rhein II’가 한화 약 48억원에

낙찰되며 당시 사진 경매 사상 최고가를 갱신한다.

 

“아무도 보고 있지 않은 라인강의 한 장소가 날 매료시켰고 1년 6개월여의 고민 끝에 사진에 대한

아이디어를 얻었다. 작품을 통해 우리가 한 건물이나 한 장소에서 살고 있다고 이해하는 데서

머물지 않고 우주 속에서 가공할 속도로 움직이는 한 행성에 살고 있음을 인지하게 만들고 싶었다.”

– 안드레아스 구르스키의 ‘라인강 II’ 작품 설명 중에서

.

<figure>

 Nha Thrang’(2004

.

<figure>

 ‘Pyeongyang I’(2007)

.



구르스키는, 이케아(IKEA)에서 판매될 대나무 가구를 조립하고 있는 베트남 나 트랑 노동자들의

모습을 담을 때에도, 일사불란하게 매스게임을 펼치는 북한 주민들의 사진을 찍을 때도 특별한

주제 의식이나 교훈을 강요하지 않는다. 그의 다른 사진들처럼 사진 속 모든 대상이 전체의

기계적이고 공평한 일부가 되고, 동등한 피사체가 될 따름이다.

 

안드레아스 구르스키가 자신이 본 세상에 어떤 관점과 태도를 취하고 있는지는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그러나 구르스키의 미학이 던지는 시각적 충격은 별다른 해설 없이도

충분히 많은 것을 전달하고 있는 듯하다.

비록 지금은 깨졌지만 사진 사상 경매 최고가라는 그의 기록이 이를 증명하는 것 아닐까?

 

<figure>

‘Amazon’(2016)

.

<figure>


‘Tokyo’(2017)


.

모든 이미지 © Andreas Gursky, 출처 – Andreas Gursky
참고자료 이해빈 <안드레아스 구르스키 : 가까이또는 멀리서>(2018)
Editor

정병욱 페이스북
정병욱 인스타그램

 

 

 

 

 

 


 



안드레아 구르스키는 1990년 중반부터 레스토랑. 도서관. 아파트 정형화된 공간과 공장.

대형 할인점과 진열장 등과 같은 현대사회와 문화의 공간에 유형성에 대해 작품을 만들었습니다.

현대사회에서의 스펙터클한 풍경을 기하학적인 요소를 통해 구도를 잡으려 했으며

높이 2미터에 폭 5미터에 달하는 대형 인화방식을 사용했습니다.

베허부부의 1세대 작가이지만 디지털적인 요소를 적극 활용해 표현을 극대화 시켰습니다.


구르스키의 작품은 시대정신을 날카롭게 포착했다고 평가받고 있습니다.

연출된 사진이 아님에도 똑같은 형태와 반복되는 배치의 모습이 마치 만능물질주의의 세태를

보여주고 인공적이고 차가운 모습들 . 사람들이 북적이고 아주 복잡한 구조물들 사이에서

느껴지는 공허함이 있는 것 같습니다.


 

Gursky, Fotograf - Dokumentarfilm

구르스키의 촬영과정과 프린트 작품 전시까지의 다큐멘터리.


촬영에 있어서 준비 과정이나 이미지를 포토샵으로 어떻게 활용하는지까지

아주 자세하게 구르스키에 대해 촬영되어있다.

역시 디지털작업이란건 상상력의 크기가 너무나 거대해

제작과정을 보면 항상 너무나도 놀랍다.

위의 사진은 라인강이라는 작품으로 지난

11년도에 한화 48억원에 낙찰된 현재 가장 비싼작품입니다.




위의 사진도 매우 유명한 사진입니다. 

99Cent 작품으로 라인강이 경매에 올라가기 전 가장 비싼작품이었죠.




 


 


 

 


 

 


 

 




 



 

구르스키는

유형학적 사진의 개념을 최초로 확립한 베허부부의 1세대 작가 중 한명입니다.

유형학적의 영향을 받은 만큼 어느 한 쪽으로 치우치지 않고

중립의 입장에서 모든 것을 바라보며

완벽하게 수평과 수직 구도 깊은 심도를 볼 수 있습니다.


작품들은 엄청난 크기의 작품이지만 디테일과 선명함 그

리고 기하학적인 구도가 뛰어난 작품들이라고합니다.



 







 


집단화 대량생산 소비의 현주소  익명성 현실세계의 모순

 






 


 


 






- 이 작품은 에드워드 버틴스키의 작품입니다.

혹시나 궁금해 하실까봐 지우진 않았어요  ^^





출처: https://honestart.tistory.com/33 [HONESTART]

맨위로

https://blog.daum.net/kimkyoc/3093

신고하기